잘 못 날아들어온 아기 참새, 가슴 찡한 엄마 참새의 모성애

반응형

우리 매장에는 야생것(?)들이 자주 들어 와요.

주인을 얕보는 건지, 아니면 해치지 않을 사람으로 보는 건지 ‥. ㅎ

 

지난번에는 길고양이가 들어와 하루 데리고 잔 후 방생을 해 줬는데, 이번엔 아기 참새가 날아 들었어요.

물건들 때문에 외진 곳이 많은데다 참새라는게 크기도 작고 날아 다니는 거라 잡기가 쉽지가 않았어요.

 

출입문이 활짝 열려 있는데도 그 쪽으로 갈 생각은 안하고 자꾸 구석진 곳으로 숨어드니 내보내려면 일단 잡는 수밖에.

참새가 들어 온 날은 에어컨 뒤로 숨어 들어 도저히 꺼낼 수가 없어, 전기선 같은 거 쪼아 사고나 나지 말길 바라며 문을 잠그고 퇴근을 했어요.

 

다음 날, 아침 어찌어찌해서 겨우 참새를 잡았어요.

작고 귀여운 아기 참새, 정말 '참새'처럼 생겼어요. ㅎㅎ

 

참새

 

귀엽고 똘망똘망하고.

엄마는 어디서 잃어버린거니?

 

참새 사진

 

와~ 콩알 만한 놈이 어찌나 사납게 난리법석인지요.

야생의 느낌이 물씬 물씬 풍겨요.

힘찬 날갯짓 보이시지요?

작은 부리를 힘껏 벌리며 깍깍대고 잡은 손을 쪼려고 발버둥쳐요.

 

 

"옴뫄~ 왜이러삼? 뭐 하는겨 시방?"

 

 

"옴뫄~ 울 엄니가 배는 아무데서나 내 놓지 말랬는디~ 좋은 말 할 때 그만하쇼."

고개를 아주 빳빳이 들고 있어요.

 

 

"옴마야~ 이러지 말라니께롱!!!!! 봤네, 봤어!"

 

예쁘장한 얼굴과 자그마한 몸에 비해 살벌하게 크고 무섭게 생긴 참새 발.

의외였어요.

 

참새 사진

 

조심스레 밖으로 들고 나가 놓아주니 앞 전깃줄 쪽으로 날아가는데, 동시에 옆에서 조금 더 큰 참새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날아 와서 몇 번을 두 마리가 번갈아 가며 짹짹 거리더니 함께 앞서거니 뒤서거니 날아가더군요.

순간 가슴이 찡~

아마 엄마 참새가 아닐까 싶어요. 밤새 새끼 소리는 나고 보이지는 않으니 얼마나 마음 졸였을까.

새끼는 새끼대로 많이 무서웠겠지요?

아마 모르긴 몰라도 엄마 참새 한테 무지하게 혼났을 듯.

 

아기 참새야, 다음엔 네비게이션 잘 키고 다니고 혹시 생각 나면 제비씨라도 서 너개 물어다 주렴. ^^

 

어느날 찾아온 새끼 길고양이, 녀석이 내게 남기고 간 것은

인간이나 동물이나 머릿결이 중요한 이유

동화책 속 성냥팔이 소녀 코스프레 중인 성냥팔이 견

반응형

댓글()

동화책 속 성냥팔이 소녀 코스프레 중인 성냥팔이 견

반응형

동화책 속 성냥팔이 소녀는 저녁을 굶지 않기 위해 성냥을 팔았던가요?

언니네에서 키우는 아홉 살 개 앵두는 무얼 위해 성냥을 파는 걸까~~요.

 

성냥팔이 소녀 코스프레 중인 앵두를 소개합니다.

 

지난 일요일 자전거 타러 강변에 나가며 앵두를 데리고 나갔는데, 안 그래도 흐린 하늘에 강변이라 그런지 바람이 차갑게 불었어요.

나이 많은 개라 조심해야 한다며 손수건을 머릿수건 삼아 묶어 주었어요.

 

 

성냥 사세요, 성냥~~

개껌 사게 성냥 좀 팔아주세요~~ 왈왈~

개 사진

 

오늘은 공치는 건가~~

동물 사진

 우띠~ 돈 벌기 힘들어서 개껌을 끊던지 해야지 원..

 

상상력을 보태면 더 즐거운 동물 사진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 사진

 

반응형

댓글()

상상력을 보태면 더 즐거운 동물 사진

반응형

 

 

사자사진

 

 

 

타조사진

 

 

 

개사진

 

 

 

 

 

 

 

원숭이아기사진

원숭이아기사진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