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들어 가는 상추, 기막히게 먹는 법

반응형

상추가 이 마~~~ㄴ큼 담아 천 원 하더니 10원씩이나(?) 더 내려 990원이 됐어요.

장마철 비쌀 때를 생각해서(참 멀리도 보는. ㅎ) 고기 살 때 상추를 넉넉히 사와요.

그러다 보니 상추가 남아 며칠 새에 시들시들해져 갈 때가 있어요.

이럴 때 한번에 먹을 수 있는 기똥찬 방법이 있지요. ^^

 

 

준비물;   시들어 가는 상추 왕창, 밀가루나 부침가루, 칵테일 새우, 소금 약간, 지짐용 기름

 

 

시들어 기운 없는 상추를 달래가며 살살 씻어 털어 물기 빼서 썰어 놓고

 

 

소금 넣고 부침 반죽을 약간 되직하게 해서 상추 넣고 살살 버무려요.

반죽을 되직하게 해야 상추에 약간 남아 있는 물기가 더해져도 질어 지지 않아요.

 

취향에 따라 다른데, 저는 밀가루 반죽을 조금만 해서 상추를 붙게 하는 정도로 했어요.

 

 

칵테일 새우(오징어나 조갯살도 굿~)는 살짝 눌러 물기를 빼서 날 밀가루를 뿌려 뒤적여요.

이렇게 해야 반죽에서 떨어 지지 않고 한 몸이 되더군요.

그냥 하면 뒤집을때도 떨어지고 먹을때도 떨어 지고.

 

 

기름 넉넉히 두른 달궈진 팬에 반죽을 펴고 위에 새우를 솔솔 뿌려 앞 뒤로 잘 구워내요.

 

 

 

 

소금 간을 딱 맞춰 넣어 간장 없이 먹어야 더욱 더 맛있는 상추 부침개.

간장의 센 맛이 상추 향을 가릴 수도 있어요.

 

 

 

밀가루를 조금만 넣은게 제일 칭찬 받을 일이었어요.

잘 했쓰~ 부지깽이.

 

상추 향이 "♪아주 그냥 죽여줘요~~~♪" ^^

 

 

 

싸니까 조금은 버려도 된다는 생각은 금물.

상추 한 잎이 자라기까지 거쳐야 되는 손길을 생각하면 끝까지 맛있게 먹어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기가 막힌 상추 부침개의 세계로 초대합니당~~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연한수박 2012.04.16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ㅎㅎ 저희집 시들한 채소는 도담이 놀이감인데...

  2. BlogIcon 도랑가재 2012.04.16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는 그냥 무쳐먹었는데, 요렇게도 해봐야겟어요.ㅎ

  3. BlogIcon 신선함! 2012.04.16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너무 잘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주 활기차게 시작해봐요~ ^^

  4. BlogIcon 알콩이♡ 2012.04.16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기막힌데요.ㅎㅎ

    상추 키우고 있는데 뜯어서 욜케 해먹고 싶어져요~

    상추속에 새우가 통통.ㅎ

    저도 밀가루 조금 넣어야 좋아요^^

    행복한 봄날 되세요 부지깽이님.^^

  5. BlogIcon 라이너스™ 2012.04.16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용한 정보인데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월요일되세요^^

  6. BlogIcon 자수리치 2012.04.16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추부침개.... 맛이 어떨지 궁금해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부지깽이님~

  7.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2.04.16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헙~~~
    완전 맛나 보여요.ㅎㅎ
    상추전 땡기는걸요.
    지금 배고픈디.ㅠ

  8. BlogIcon 금융연합 2012.04.16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추로 저렇게 먹으면 정말 맛있겠어요.

  9. BlogIcon 하결사랑 2012.04.16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부모님께서 상추 농사를 지으셔서...
    저역시 그 한장의 소중함을 잘 알죠....ㅋ
    가끔 시들어가는 상추를 볼때 부모님 생각이 나는데 이리 먹어야 겠네요 ^^

먹으면 죽을 거란 직감이 와~ 초죽음 떡볶이

반응형
매운 음식은 다 잘 먹으면서도 고추 매운 건 한 입도 못 먹던 제가 드디어!!
청양고추의 참맛을 알았답니다.
청양고추 및 나의 소화기관들, 이제 다 죽었쓰~~~~

그리하여 오로지 나만을 위한 '초죽음 떡볶이'가 탄생했습니다.

재료;   떡, 청양고추, 양파, 매운맛갈비양념장, 청양고춧가루, 후추, 어묵, 물엿이나 올리고당약간

청양고추와 양파를 믹서에 대충 갈아서 떡을 버무려요.

 


'층증원'(?)에서 나온 매운갈비양념을 떡볶이 간이 맞을만큼 준비하고

 


청양고추에 버무린 떡에 끓는 물에 데쳐 자른 어묵, 갈비양념의 반, 후춧가루를 넣고 버무려 20여분 둡니다.

 



 


청양고추 간 믹서에 떡볶이 국물만큼 물을 부어 헹구어 궁중팬에 붓고 나머지 갈비 양념과 청양고춧가루를 섞어 보글보글 끓이다가

 


버무려 놓은 떡을 넣고 눌지 않게 저어 가며 약불에서 조려줍니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양념이 지옥의 마그마같이 보입니다. ㅎㅎ

벌써 재채기나고 난리났습니다. 중간쯤에 올리고당 살짝 둘러 윤기내고 마무리.

 





'먹으면 죽을 거란 직감이' 퐉~ 오는 떡볶이.
내가 좋아하는 CN블루의 노래 제목이 어쩜 이리도 딱 맞아 떨어지는지... ㅎ


한 입만 잡솨봐~ 늘어진 정신이 번쩍 일어나~

 



걸쭉한 국물이 입안에 달라 붙어 더욱 맵게 느껴집니다.
음.... 맵다는 표현만으론 부족한 이 매운맛.
말로 표현할 방법이 없네요. --;;

 


아시지요?
매운음식이 뜨겁기까지 하면 더욱 매워 지는 거~
오랜만에 콧망울의 땀구멍이 열리며 땀이 간질간질 맺히는 경험을 합니다.

 


너무 매워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이 상황. 마음 다부지게 먹고 국물과 함께 떡을 먹어 봅니다.
아흐~
온 몸의 세포 하나하나로 퍼져 나가는 이 매운맛이여~~~
먹을땐 '내가 미쳤지, 이걸 왜 먹나. 다신 안 먹으리' 다짐하지만, 며칠 지나면 또다시 생각나는 맛.

 


아마도 오늘 내일로 다시 한번 먹지 않을까 예상됩니다. ^^



매운 음식 덜 맵게 먹는 방법 하나!
상추에  싸서 먹으면 매운 맛의 5분의 1도 안 느껴집니다.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엄마는수다쟁이 2011.04.28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진짜 작정하고 만드셨나봐요
    저도 엊그제 엽떡(매운엽기떡볶이)라고 먹었는데
    입안에 남는 그 매운맛을 잊을 수 가 없더군요
    저두 작정하고 이렇게 맵게 만들어봐야겠어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4.29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정도는 먹어줘야 맵다는 느낌이 들어요.
      수다쟁이님도 매운거 좋아하시나봐요. ^^

      우리 힘을 합쳐 매운 세상 만들어봐요. ㅋㅎㅎ

  2. 오붓한여인 2011.04.28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초죽음됐을듯.
    가끔 눈물나도록 매콤하게 먹고싶을때가 있지요.물론 혼자먹을각오하고,
    만드는순간부터재치기가나온다면 무쟈게 ^^매운듯.

  3. BlogIcon 하늘엔별 2011.04.28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매운 거 참 못 먹는 편인데, 요즘은 조금씩 먹고 있네요.
    으매~~~ 징하게 매워 보여요. ㅋㅋㅋ

  4. BlogIcon 담빛 2011.04.28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가...갈아서 .. 거기에 고춧가루가.....
    전 살고싶어요~~~

  5. BlogIcon 조똘보 2011.04.28 1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매운거 못먹는데 이거보니까 침이 너무 고이네요
    어차피 전 못먹을 것 같긴해요
    어우 어우

  6. BlogIcon 선민아빠 2011.04.28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전 이런 매운거 너무 좋은데요~~ 보는 내내 군침이 꼴깍꼴깍 넘어갔습니다~

    • BlogIcon 부지깽이 2011.04.29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저와 동지셨구나!!! ^^
      가끔 이렇게 먹는 매운 음식이 없었다면, 전 정말 먹는다는 것에 흥미를 하나도 느끼지 못했을것 같아요.

  7. BlogIcon 공군 공감 2011.04.28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처럼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봤습니다....
    진짜 죽을거란 직감이(!) 오네요 ...ㅎ
    잘 봤습니다^^

  8. BlogIcon 소잉맘 2011.04.28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신랑이 박봄? 인가 하는 가수의 노래를 듣고 있더라구요~
    전 이 노래가 누가 부르는데? 신랑 - 박봄
    그게 누군데? 몰라? 부지깽이님은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헤아릴줄 아는 분이시라 음식을 하실때도 아이돌의 노래에 맞춰~

    • BlogIcon 부지깽이 2011.04.29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작은 아이와 공통된 관심사를 만들고 싶어서 음악을 듣기 시작했는데, 이젠 정말 좋아졌어요. 음악 방송 하는 금,토,일요일이 기다려지고, 하루에 한번씩은 음악 방송을 해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1인이 됐습니다. ㅎㅎ

  9. BlogIcon 연한수박 2011.04.29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지깽이님... 혀에 불 안나셨어요?
    도대체 청량고추를 얼마나...^^;;

  10. BlogIcon 저녁노을 2011.04.29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매운 것 못먹는 노을인디..
    보기만 해도..ㅋㅋㅋ

    잘 보고가요

상추속 달팽이 너무 이쁘네요.

반응형

뜨거운 햇볕을 마다 않고 오직 누나 식구들을 위해 동생이 열심히 뜯어온 상추랑 양상치. 땀 뻘뻘 흘리며 고생했을 생각에 왠만한 건 안 버리고 다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상추를 씻다보니 달팽이가 한마리가 상추에 붙어 있다.
가만 들여다보니 제법 이쁘고 귀여운 구석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머 얘, 너 얼굴 아래 그거 근육이니?  울 남편도 상추 열심히 먹으면 너 처럼 근육 생기는 거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 자알 생겼다. "넌 혹시 달팽이계의 비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애들이 어항에 넣고 키우고 있는데, 자꾸 사진찍으면 스트레스 받는다고 난리다.
큰아이가 삶은 감자며 오이 등을 먹이는데 이 조그만 달팽이 엄청 먹어댄다.
쪼그만게 응가도 어찌나 많이 하는지, 애들 말로는 달팽이 이빨이 일만개가 넘는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달팽이 이빨을 치설이라고 하며 혀 위에 이빨같이 있다고 함)
먹다 남은 음식을 보면 아주 작은 이빨 자국이 길게 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에 가져온 상추에 또 달팽이가 딸려와서 이제 새끼까지 늘게 생겼다.
벌써부터 걱정이다.
달팽이 식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 어떻게 할지.

잘 키워서 분양하자는 의견도 벌써 나온 상태다.
정말 분양이나 해볼까?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우주인 2008.07.05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팽이 너무 잘생겼는데요..^^
    반하겠어요~~

  2. 달팽이~ 2008.07.05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 예쁘네요 ^^
    너무 부럽습니다...
    달팽이 본지 언젠지.. 기억도 안나서...
    새삼 서글픈 느낌까지 드네요

  3. BlogIcon 유정무정 2008.07.05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팽이... 오랜만에 봤어요. 반갑네요..
    분양하시게 되면 저도 신청하고 싶어요..

    • BlogIcon 부지깽이 2008.07.07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호.. 분양은 그냥 재미로 한 말이구요, 키우고 싶으시면 근처 풀밭이나 화단을 뒤지면(?) 한 두마리 구하실 수 있을 건 같은데요. ~~

  4. BlogIcon 리씨 2008.07.06 1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샹츄(-_-;)가 무공핸가봐요^^
    달팽이도 있고 달팽이본지 아주 오랜만이네요

  5. BlogIcon PLUSTWO 2008.07.0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집 아이들, 달팽이 무지 좋아합니다. 덕에 저도 달팽이 관련 사진을 찍고 있죠....ㅎㅎㅎ

  6. BlogIcon Mr.번뜩맨 2008.07.08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달팽이 무지 귀엽네요.. 저런거 애완동물로 길러도 괜찮을 듯...^^*

    • BlogIcon 부지깽이 2008.07.08 1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금씩 커가는게 신기하기도 해요.
      울 딸이 관리하는 거긴 하지만, 일주일에 두 세번 청소하고 아침 저녁으로 분무기로 물 뿌려 주고, 며칠 마다 밥 주고.
      에공 제가 해야 하는 거였으면 절대 안 기릅니당.
      게을러서리...>*<

우리 남편 똥배를 어찌할까요?

생활정보/생활경제|2008. 7. 5. 12:40
반응형
 

                                                                                                                               
드디어 폭발 하고 말았다. 임신 10개월째 접어 드는 남편 배가 터진......게 아니라, 참다 참다 내 화가 터진것이다.  계절이 바뀔때마다 사이즈를 늘려 바지를 새로 장만 해야 하니, 옆에서 그 배를 볼때마다 얼마나 답답증이 나는지.

아니, 군대 시절 배에 '왕'자 있는 사진을 지갑에 넣어 다니면 저절로 '왕'자가 새겨 지남?
배 나오면 건강에도 안 좋다고 걱정이라도 하면
"걱정마, 일 주일만 운동 하면 쏙 들어가." 하기를 몇 년째가 되더니, 드디어는 가슴이 배 위에 얹히는 현상까지 생겼다.   음식을 흘리면 윗배로 떨어지는데 말해 무엇하랴.

게다가 내 것?보다 남편 가슴이 더 큰 것 같다는  OTL++ ㅋㅋㅋㅋ(요거 19 금, 애궁 남사시러라...).

본인도 심각하다 생각했는지, 단식을 시작했다.   굶어서 속 버리나, 살 쪄서 성인병 걸리나 거기서 거기란 생각에 안.말.렸.다.   단식 4일 후 부터 밥 3분의 1공기에 야채를 먹기 시작했다.   늘어난 위를 야채로 채우려니,그 양이 상당했다.
매형이 야채만 먹는다는 소리에 남 동생이 회사 앞에 텃밭에 심어 놓은 상추를 뜯어 오기 시작했다.

20Kg짜리 봉투에 하나 가득 뜯어 오면 4끼 정도 먹었다. 싱싱한 상추맛에 나까지 거들었으니, 어느땐 4끼도 빠듯했다. (동상, 고마워. 너 아니였으면 상추값 대다 거덜날뻔 했다. ^^;;)


일 주일이 넘어가자 옆구리살이 들어 가기 시작하고, 빵빵하던 풍선 같던 배가 삼겹인지 오겹인지가 됬다.(배 주름이 이렇게 반가울수가!)  턱선도 살아나 예전의 잘 생긴(절대 콩깍지 씌어서 하는 말 아님) 얼굴로 돌아오고 있다.

의욕을 잃지 말고 열심히 해서 두리 뭉실한 어깨선도 살리고,목에 복숭아뼈도 섹쉬하게 좀 도드라지고 했으면 좋겠구만.  

그래도 가끔 몸 상하지 않게 특식으로 무쌈말이를 해 준다.
(요거 무쌈말이도 부지깽이 특식인데 나중에 따로 소개하겠습니다.)


어쨌든,
오늘도 난 다이어트 하는 모든 사람의 로망인 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먹을 꺼리를 찾아 인터넷을 헤매고 있다.
남편!!  자기 몸짱되면 내 덕이 반인거 알지?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DanielKang 2008.07.05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상추에 달팽이가 다 있다니... 무농약 상추인가보네요.. *^^*
    그리고 많이 먹어도 살 안 찌는거 찾으시면 꼭 알려주세요
    저도 필요하거든요.. ㅠㅠ

    • BlogIcon 부지깽이 2008.07.05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우스에 땀나도록 돌아댕기고 있답니다.
      좋은 것 있음 곧장 알려 드리겠습니다. ㅎㅎ

      상추는 달팽이 얘기로 옮겼습니다. 애공 지송...
      http://yun-story.tistory.com/70

  2. BlogIcon 비바리 2008.07.1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저도 내일부터 열심히 상추다이어트 해야겠어요

    계란다이어트중인데.ㅋㅋ

  3. 선빈세린 2008.08.28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추에는 농약 치지 않아도 잘 자랍니다 ㅋㅋㅋ
    똥배 들어가는 전 배에 왕자가 있어서 걱정은 없지만
    왕자 만들기 까지 무지막지한 노력을 했습니다
    먹는거 가지고 해결 절대로 안됩니다
    전 먹는건 똑같이 먹고 오로지 운동
    윗몸일으키기 하루에 200회 이상 (3셋트로 나눠서)
    런닝머신 5키로미터(시속 12km)
    지하철 환승할때 에스컬레이트 안타기 ...
    한 3개월 하니깐 왕자가 ㅋㅋㅋ
    물론 평소에 인라인스케이트를 많이 타지만 배에 왕자 만들기 진짜 힘듭니다 더더욱 똥배 없에기는 부단한 노력이 필요할듯 합니다
    부디 건승하시길~~~
    추가적으로 다이어트도 위와 비슷한 방법으로 하심
    식이요법 이런거 필요 없습니다 다이어트 실패요인중 먹는것 때문에 실패하시는 분들 많으신데 저녁 운동후 배고프면 드시고 다음날 더 많은 운동 하심 되고요 삽겹살 드시고 싶으면 드시고 더 많은 운동하면 되고요
    저녁에 라면이 땡기심 드시고 다음날 더 많은 운동 하심 ....헬스 관장의 말씀 하셨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