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만남은 우연이야, 떡볶이 덮가스 ^^

아이들 주려고 돈가스를 튀기고 나 먹으려고 떡볶이를 만들다가 우연히 발명된(??) 음식이에요.
1단계인 먹으려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데도 성공했고, 2단계인 맛에서도 인정받았어요, 울 애들한테 …. ㅋ

우연한 만남이었지만, 맛은 마치 오래된 조합인 것 같이 입에 착착 붙는 떡볶이 덮가스입니다.



준비물;   떡, 어묵, 깻잎, 고추장, 마늘, 파, 설탕, 물엿, 돈가스, 튀김용기름

딱딱한 떡을 물에 잠시 담구어 두고, 끓는 물에 데친 어묵과 깻잎, 파를 썰어 두어요.

 



고추장을 풀고 어묵과 마늘, 파를 넣어 팍팍 끓이다가

 


깻잎을 제외한 떡볶이의 나머지 재료들을 넣고 가끔씩 저어 주며 뭉근하게 끓여 마지막에 깻잎을 넣고 뒤적여 마무리해요.

 



이렇게 떡볶이가 익어 가는 동안 돈가스를 튀겨요.
기름기 빼서 먹기 좋게 썰어 접시에 담고 떡볶이로 위를 살포시 덮어 줘요. ^^





한 접시에서 이렇게 만날줄 꿈에도 몰랐을 떡볶이와 돈가스.
아마 서로 깜짝 놀라지 않았을까요? ㅎ

 



먹어보고 저도 깜짝 놀랐으니까요. ㅎ
바삭한 돈가스와 매콤 달콤 촉촉한 떡볶이가 정말 잘 어울려요.
소스의 역할을 떡볶이와 국물이 충분히 해 내고, 씹는 맛이 밋밋할 수도 있는 떡볶이의 단순함을 돈가스가 채워줘요.

 



봄 비 내리는 소리가 신경쓰여 글을 쓰다가 자꾸 멈추게 되네요.
겨우내 얼어 있던 만물을 깨우는 소리라 반갑기도 하지만, 아이들 등교에 출근길을 생각하면 번거롭고 성가시러운 생각도 듭니다.

댓글()
  1. BlogIcon 담빛 2012.03.06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콤한 떡볶이 국물이 돈까스의 느낌함을 잡아 줄거 같아요^^

    이거 어렵지 않게 만들어 볼 수 있어 더 좋은거 같아요^^

  2.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3.06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들기 쉬워 좋겠군요.
    주말에 집에서 한번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3. BlogIcon *저녁노을* 2012.03.06 2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다른 맛일 것 같네요.

    잘 보고가요

  4. BlogIcon 하결사랑 2012.03.06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궁합이 잘 맞을 것 같은데요.
    아이들이랑 먹기는 쉽지 않을 것 같고
    남편이랑 함 해먹어야겠네요. ㅋㅋ

    • BlogIcon 부지깽이 2012.03.07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운거 좋아하는 저, 울 애들이 하랑이 한결이처럼 어렸을때 애들이 얼른 자라길 바란 이유 중에 하나가 매운 요리 맘 놓고 하고 싶어서였어요.
      아직도 아주 매운건 맘대로 못 만들지만, 보통의 떡볶이 정도는 같이 먹을 수 있어서 좋아요. ^^

  5. BlogIcon 돈재미 2012.03.07 0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떡볶이와 돈까스의 만남 이군요.
    맞나는 이야기 잘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