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경이의 다른 이름 제기풀, 추억의 제기를 만들었어요.

반응형

나물 캔다고 나가면 제일 확실히 아는 거라곤 쑥밖에 없어요.

 

어버이날 겸사겸사 해서 어제 언니네 식구들과 엄마 모시고 점심을 먹은 후, 가까운 곳에 바람도 쐴 겸 나물이나 조금 뜯는다고 나갔어요.

차 다니는 길옆에서도 무수히 잘 자라는 이 '풀'이 질경이라는 것도 처음인 듯 알았어요.

봄이면 몇 번 보고 듣고 했을 텐데, 1년에 한 번 듣고 외워지는 기억력이 아니기에 쑥 아니면 매년 봄에 듣는 나물 이름들이 다 새로워요. ^^

 

양지바른 길가나 들에서도 흔하게 자라고, 사람이나 차가 다니는 길가에서도 끈질기게 살아남는 질긴 잡초라더군요. 질경이라는 이름도 '질기다'에서 나왔다고도 해요.

나물로도 먹고 약 삼아 먹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남편, 깜짝 놀랍니다.

우리 남편 어릴 때 고향에서는 이 질경이를 먹는 게 아니라 제기를 만들어 찼다고 하니, 놀랄 만도 하지요.

그래서 이름도 '제기풀'이라네요.

 

얼핏 생각하기에 나물이 질겨서 그럴 수도 있을 것 같고, 아마 뿌리째 뽑아서 제기를 찼나 보다 했더니 그게 아니더라고요.

정말 자연 친화적인 제기 만드는 법, 보실래요?

 

흔한 질경이 나물.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풀'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나물'이 되었다.

ㅎㅎㅎㅎ

 

내 짐작처럼 뿌리째 캐는 게 아니라, 잎을 낱장으로 뜯어서 줄기 부분의 껍질을 벗기면

 

이렇게 되는데, 실처럼 된 줄기 부분을 두 개로 나누어 쥐고 서로 단단하게 묶으면 된다고 해요.

사진 속 질경이, 즉 제기풀은 크기가 작아 줄기가 짧은 탓에 서로 묶을 수가 없어서 주위에 굴러 다니던 노끈을 주워 대신 묶었어요.

 

제기 완성!

 

 

내 동생도 오랜만에 실력 발휘.

본인 말 로는 어릴적 선수 였다는데, 아직 잘 차긴 하는 것 같은데 지금은 제기질 몇 번에 씩씩 대는 아저씨. ^^;;

 

우리 남편 기술 들어가는 중.

바깥쪽으로도 차고(이름을 뭐라 하던데, 잊어 버렸어요. ^^)

 

차 올려 입으로도 물고 (이 부분에서 여자들의 환호성이 쏟아 졌다는.. ㅎ)

 

입에서 머리로 올리기도 하고(이때 잠시 쉬는거라네요. ).

 

이렇게 제기를 잘 차면서 애들 체육대회나 어디 공연 같은데 가면, 제기 잘 차는 아빠는 기념품 준다고 나오라 할 때 좀 나가지 ….

질경이 혹은 제기풀이라는 이름답게 저렇게 한 참을 발로 차고 떨어뜨리고 해도 찢어 지거나 빠지지 않고 그대로이더군요.

아이 보여 주려고 집에 가져왔더니, 신기해하며 한참을 차고 놀았어요.

문방구에서 파는 제기보다 느낌도 더 좋고, 발에 착착 감기는 느낌이라며 신기해했어요.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조똘보 2012.05.07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제기차는게 멍석깔아 놓으면 실력이 안나와요 ㅎㅎ
    질경이로 제기 만드는 건 첨 봤습니다.
    촌에서 자랐는데도 이런건 첨보네요

  2. BlogIcon 탐진강 2012.05.07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억의 질경이풀 제기네요.
    옛날 기억이 납니다.
    너무 멋진데요.

  3. BlogIcon ★입질의추억★ 2012.05.07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는 부지깽이님에게 나물이 되어줬군요 ㅎㅎ
    저는 접해본 기억이 없는 풀 같아요.
    기분좋은 한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4.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2.05.07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신기해라.ㅎㅎ
    저두 시골 내려가믄
    꼭 세개 만들어서
    각각 하나씩 줘야 겠어용.ㅎㅎ

  5. BlogIcon 하결사랑 2012.05.07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질경이라는 이름도 알고 있었고
    이런 모양의 풀도 알고 있었지만...이아이가 질경이인줄은 지금 알았네요. ㅋㅋㅋ
    시골 마당에 있던데....담에 아이들에게 제기 만들어 줘야겠어요 ㅋㅋ

  6. BlogIcon 도랑가재 2012.05.07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질경이라는 이름은 들어서 알고잇는데, 어떤 풍인지는 몰랐어요.
    오늘에서야 제가 밟고 다니는 풀이란걸 알았네요.ㅎ

    제기까지 만들어 찼다니, 믿기지가 않을정도에요.ㅎ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