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의 후유증을 해결해준 콩나물 듬뿍 요리 두 가지

반응형

1+1에 넘어가 콩나물을 두 봉지나 샀어요.

아삭아삭한 맛에 콩나물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그건 저만 그런 거고요 다른 식구들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요.

유통 기한이 빠듯해 두 봉지를 모두 무쳐 놓긴 했는데, 혼자서 언제 다 먹어요. ㅜ

 

그.래.서.

무친 콩나물 듬뿍듬뿍 넣고 두 가지 별난 음식을 만들었어요.

온 가족 다 같이 먹게. ^^

 

 

준비물;   무친 콩나물,

             콩나물 김밥 - 김밥용김, 밥(소금+들기름+깨소금), 햄, 깻잎, 달걀지단, 당근

             콩나물 부침개 - 고추장, 밀가루, 깻잎, 매콤한 고추, 지짐용 기름

 

사진으론 많지 않아 보여도 born죽 통에 반 이상이에요.

 

 

부침개를 먼저 하기 전에 김밥에 들어갈 달걀 지단과 당근을 채 썰어 소금 약간 뿌려 볶아 꺼내 놓고 부침개를 부쳐요.

 

밀가루나 부침가루를 먼저 개어 놓아요.

(부침가루를 이용할땐 간이 이미 되어 있다는 걸 까먹지 말고)콩나물에도 간이 되어 있으니까 고추장을 알맞게 넣고 장떡 반죽을 해서

 

 

콩나물과 깻잎과 매운 고추를 넣고 잘 버무려

 

 

기름 넉넉히 둘러 얇게 지져요.

 

 

부침개가 익어 가는 동안 김밥을 말아요.

 

 

김 깔고 양념한 밥 얇게 펴 올리고 깻잎을 깐 후 나머지 재료들을 얹어 꼭꼭 눌러 가며 단단히 김밥을 말아요.

콩나물은 넉넉히 듬뿍 올려요.

그래야 한번에 많이 먹기도 하고 씹는 맛도 나요.

 

 

 

어이쿠~

김밥을 마는 동안 부침개가 조금 과하게 익었네요. ^^;;

 

 

김밥과 부침개.

묘한 조합이지만 또 묘하게 어울려요. ㅎ

 

 

얼큰 매콤한 콩나물 부침개는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엔 다시 먹고 싶고

 

 

단무지 역할을 훌륭하게 해 주는 콩나물이 들어간 김밥은, 무턱대고 저지른 1+1의 고민을 온 가족이 공유하게 해 줘요. ㅋㅎㅎㅎ

반응형

댓글()
  1. BlogIcon 모피우스 2012.08.20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 넘어갑니다... 기분 좋은 한주되세요.

  2. BlogIcon 진율 2012.08.20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거 맛이 궁금해 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