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업은 김치전이 기가 막혀~

언제 어느 때 먹어도 맛있는데다가 만들기도 쉽고 재료도 서민적인 간식은?

바로 김치 부침개!!

 

다 익은 김치전에 달걀 한 알 떨어뜨리면?

기똥찬 김치전이 되더라구요. ^^

 

준비물;   잘 익은 배추 김치, 밀가루나 부침가루, 김치전 하나당 달걀 하나, 지짐용 기름

 

김치는 적당히 썰어 놓고

밀가루나 부침가루를 덩어리 없이 너무 묽지도 너무 되지도 않게 풀어요.

김치 국물도 넣을거면 계산을 잘 해서 반죽을 해야겠지요.

 

시간이 있다면 반죽을 몇 시간 전에 미리 해 놓으면 찹쌀 넣은 것 처럼 쫄깃 거리는 부침개를 먹을 수 있어요.

 

풀어 놓은 반죽에 김치를 넣고 골고루 저어요.

 

기름 넉넉히 둘러 달궈진 팬에 얇게 올린 후,

 

 

 

1/3쯤 익었다 싶을때 휙~ 뒤집어 뒤집개로 꾹꾹 눌러 완전히 익혀서,

 

 

 

불을 약하게 줄인 후, 다시 뒤집어 달걀 한 알 톡 깨뜨려 얹고 소금 약간 뿌려

 

 

 

뒤집어도 달걀이 흐르지 않게 하기 위해 뚜껑 덮어 달걀의 겉을 어느정도 익힌 후, 뒤집어 달걀을 마저 익혀요.

 

불이 계속 약해야 하고 팬에 기름기가 유지가 되야 타지 않아요.

 

 

 

 

 

 

달걀 어부바한 김치전 엄마. ㅎㅎ

처음엔 모양이 예쁘게 나오지 않은걸 맘에 걸려했는데, 한 입 먹어 보니 왠걸요.

 

 

 

기가막혀요, 기가막혀~.  모양 따윈 눈에 보일 새도 없이 뜯어(??) 먹었어요. ㅎ

어린아이들은 자칫 김치전을 매워 할 수도 있는데, 이렇게 달걀과 함께 먹으니 서로의 맛이 섞여 순하게도 느껴졌어요.

 

 

 

부침개의 핵심, 바삭한 가장자리.

아웅~~ 끝내줍니당~ ^^

 

 

댓글()
  1. BlogIcon 좀좀이 2012.12.05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자마자 한 젓가락 집어먹고 싶어지네요 ㅎㅎ 계란이 얹어진 김치전이라...신기하고 재미있는데요?^^

  2. BlogIcon 연한수박 2012.12.06 00: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그 기막힌 맛... 언제 한번 맛봐야 겠습니다.
    타지 않게 하는 게 관건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