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간식 감자 찹쌀 동그랑땡

이왕에 칡 물 끓이기 시작한 거 감자도 삶기로 했어요.

집 안 더워진 김에 끓이는 시간 오래 걸리는 걸 아예 다 해치우기로 한 거지요.

 

한 번 할 때 왕창 하자 싶어 감자를 잔뜩 삶았더니 배부르게 먹고도 많이 남았어요.

색다르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 만들어 본 감자 찹쌀 동그랑땡.

 

삶은 감자로 만든 감자전스럽지 않게 쫄깃거리고 찹쌀전스럽지 않게 폭신해요. ^^

 

 

준비물;   삶은 감자, 찹쌀 가루, 소금, 지짐용 기름

 

뜨거우면 쉽게 했을텐데 냉장고에 있던 차가운 감자를 으깨느라 좀 힘들었어요.

포크로 꾹꾹 눌러가며 으깨서 소금 조금 넣고 섞었어요.

 

 

 

방앗간에서 소금 간해서 빻아 온 찹쌀 가루.

걸죽하게 물에 풀어요.

 

 

 

으깬 감자를 손으로 동글 납작하게 만들어

 

 

 

찹쌀 가루에 풍덩 잠갔다가 기름 둘러 달궈진 팬에 앞 뒤로 지져내요.

자주 뒤집으면 찹쌀 옷이 벗겨지기 쉬우니 익힐때 확실히 익혀 한 번만 뒤집어 꺼내요.

 

 

 

 

 

 

겉은 쫄깃~ 속은 폭신~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이에요.

 

 

 

 

아이에겐 케첩과 함께 주어도 좋아하겠지요?

 

 

 

방학중이라 간식이 더 자주 필요한 요즘.

저렴한데다 건강한 감자 요리, 일등공신이에요. ^^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