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두 가지로 만든 착한 샌드위치

반응형

둘째 녀석의 반 친구가 어느 날, 아침을 못 먹었다고 샌드위치 한 쪽을 만들어 왔더래요.

딱 한 입 얻어먹었는데, 기막히게 맛있었나 봐요.

맛도 있었겠지만, 그렇게 얻어 먹는 게 감질나게 맛있잖아요, 왜.

 

집에 와 바로 만들어 본다고 서두릅니다.

딱 한 입 먹어 보고 그대로 만들 수 있을지 저도 궁금해지더군요.

 

어쨌든 저녁 한 끼 공짜로 얻어먹게 되는 걸까요? ^^

 

 

준비물;   식빵, 딸기잼, 달걀, 지짐용 기름

 

식빵 두 장 속에 달걀을 두개 넣을거래요.

꿀 돼지~~ ㅎ

 

젊은 놈이라 이 날씨에도 윗통을 벗고 만드는 중인데, 달걀 뒤집을때 마다 약간씩 튀는 기름에 쩔쩔맵니다. ㅋㅋ

옷을 입고 하래도 끝까지 그냥하고 있습니다.

가끔 으뜨~ 으뜨~ 해대면서. 안돼

 

 

 

뒤집개로 대충 달걀 모양을 잡아 가며 6장을 붙였어요.

 

 

 

내가 만든 딸기잼.

약간 되직하게 됐는데, 애들은 진하다고 좋아해요.

 

식빵에 넉넉히 골고루 바르고,

 

 

 

그 위에 달걀 두개 얹고 나머지 식빵으로 덮으면 끝.

 

재료도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네요.

난 이런 음식이 좋더라고요~~  ^^

 

 

 

 

 

엇! 다른땐 케이스에 잘만 들어가던 식빵이 이번엔 왜 이렇게 안 맞지?

들쑥날쑥~

 

 

 

 

달달한 딸기잼과 달걀이 이렇게 잘 어울리는 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아이가 한 입 얻어 먹고 뿅 갈만하네요. ㅎ

 

달걀이 두 개나 들어가서 반쪽만 먹어도 든든해요.

 

 

 

 

다음에 밥 하기 싫은 날 또 해달래야 겠어요.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4월의라라 2013.11.25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기쨈과 달걀후라이면 족하죠. 아궁 맛있겠다.
    잘 보고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