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3 아들에게 순간 반했던 컴퓨터 싸인펜 사건

부지깽이와윤씨들|2014. 5. 1. 08:37

중학교 3학년 둘째 녀석의 1학기 중간고사가 어제 끝났어요.

하루에 한 시간씩 시간을 정해 놓고 게임을 하는데, 시험 2주일 전부터 스스로 게임을 끊고 시험공부를 하더군요.

시험 공부할 때면 항상 그랬었지만, 알아서 하는 게 역시 신통방통했어요.

(ㅎ 고슴도치 어미)

 

중간고사 첫날, 시험 끝나고 집에 와서 교복을 벗으며 바지 주머니에서 컴퓨터 싸인펜을 꺼내 놓는 거에요.

컴퓨터싸인펜

 

가방 챙기며 자기것을 급하게 호주머니에 넣어 왔다 싶어 네 거냐고 물었더니, 복도에서 주웠답니다.

어렸을 때부터 단추도 주워오고, 운동장에 예쁜 돌멩이가 있으면 엄마 준다고 가져오기도 하는 둥 가끔 무언가 주워오는(?) 게 낯설지 않았던 아이였어요.

 

"혹시 모르니까 시험 볼 때 네 거랑 해서 두 개 사용하면 되겠네."

했더니 의외의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내일쯤이면 분명히 잊어버리거나 잃어버리고 컴퓨터 싸인펜 안 가지고 오는 애들이 있을 거라고, 그런 친구 줄 거랍니다.

어머~~ 너 내 아들 맞니? 하트3

멋진 사내 녀석이 된듯한 아들에게 잠시 반했습니다. ㅎㅎㅎ

 

15세 소년 표류기

우리 집에는 중이도 있고 고삼이도 있다!

15세 소년이 만드는 열량 왕성 초코파이 피자

중학생 아들이 개발한 닭죽 라면

 

댓글()
  1. BlogIcon 2014.05.01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ㅠㅠ 미래가 기대되는 아들을 두셨네용 ㅠㅠ 지금처럼 예쁜 마음으로 살면 미래는 지금보다 훨씬 더 따뜻해 질 것 같아요~ 아침부터 기분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