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 싫다는 데 억지로 시키면 이렇게 됨

다리 주무르는거, 등 긁는 거 진짜 하기 싫음.

남도 해 주기 싫고 남이 나 해주는 것도 아주 특별한 상황이 아니면 받기 싫음.

 

어느 날, 남편이 나한테 억지로 시켰음.

그래서 이렇게 만들어 놨음. 커피한잔

살아있는효자손

 

어느날 찾아온 새끼 길고양이, 녀석이 내게 남기고 간 것은

아들 교복 주머니 속 쓰레기가 불안한 이유

전자레인지 이용 가래떡 찐빵 말랑하게 데우는 방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