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어로 덮으으~리, 어설픈 고등어 덮밥

살짝 걱정되는 도전이었어요.

고등어라는 물고기 특징이 비릿함인데, 밥위에 덮었을 때 과연 괜찮을라나?

에잇~

내가 먹을 거 아니니까, 남편을 실험 대상으로 하기로 하고 시작했어요. 히히힛--

나와의 '의리'상 남편은 기꺼이 먹어줄테니까요.

 

준비물;   자반 고등어, 밥, 간장 양념(간장+비름나물진액+후추+마늘+파+참기름), 양파, 상추

 

간장에 졸일거니까 자반은 물에 담가 짠기를 빼요.

생고등나 일반 자반이었으면 도톰해서 더 좋았을텐데, 이건 포장되어 있는 얇은 거라 모양이 부실해요.

조릴 팬에 기름 둘러 앞 뒤로 잠깐 구워요.

 

 

그동안 양념장을 만들었어요.

설탕 대신 비름나물 진액을 넣었고요, 육수나 생수를 섞어 조릴 국물을 만들어요.

 

 

구워진 자반 위에 간장 양념 물을 붓고 졸여요.

양파는,

 

거의 졸여졌을때 넣었어요.

 

 

 

초라하니까 호박전도 좀 넣어 보고, 상추도 넣어 보고.

음 ‥.

어설픔이 안 덮어지네요.

 

고등어 덮밥

 

 

그래도 '으리'로 먹기 시작하는 남편, 맛있대요. ㅎㅎ

조심스레 한 입 얻어 먹어 보니 맛있어요. ㅎㅎ

 

 

양념치킨에 이것 뿌렸더니 왕대박

건강을 위한 두부 버섯 볶음밥

마성의 간식 고구마 스틱

저렴하고 맛있는 반찬 갑 마늘쫑 무침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