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 사다가 만들었던 추억의 양푼이 수박 화채

기억하시는 분 계신가요, 추억의 양푼이 수박 화채.

집집마다 냉장고가 없던 그 옛날, 가게에서 얼음 한 봉지 사다가 하얀 설탕 듬뿍 넣고 만든 양푼이 수박 화채.

 

비닐 봉지에 얼려서 파는 기다란 얼음을 사다가 바늘을 얼음에 대고 망치로 톡톡 쳐 얼음 깨서 숟가락으로 수박을 퍼담은 양푼에 얼음과 하얀 설탕 양껏 넣고 비벼 먹던(??) 수박 화채.

돌아 보면 살찌는 거 걱정 없던 참 행복했던 시절이네요. ㅎㅎ

 

수박 화채가 참 다양하고 화려해진 요즘, 문득 생각나 만들어봤습니다.

 

 

 

준비물;   수박, 하얀 설탕, 얼음

 

수박이 제철이라 그런지 참 싸요.

무지하게 큰데도 만원.

농부님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모아 반을 쪼갰어요. ^^

 

 

 

양푼에 숟가락으로 온 식구 달려들어 마구마구 퍼 담아요.

그새 못 참고 한 입 먹어요.

더 달게 느껴지는 따뜻한 수박~ ㅎ

 

얼음 조각 듬뿍 넣고 (반드시)하얀 설탕 듬뿍 넣으면, 추억 한 양푼이 되살아 납니다. ^^

 

 

 

단순하게 맛있는 양푼이 수박 화채.

비비기전에 설탕 듬뿍 묻어 있는 맨 위 수박을 냉큼 집어 먹곤 했어요.

 

간단 수박 화채

 

이 손간 만큼은 설탕에 대한 모든 염려를 양푼 밑에 깔아 놓고, 추억을 화채에 고명으로 얹어 맛있게 먹어요.

늦은 여름밤, 배 터지게 수박화채 먹고 밤새 화장실 들나들며 수박의 이뇨 작용을 몸소 체험했던 기억 한 조각. ㅎ

 

수박 화채, 수박효능

 

얼음과 설탕과 수박을 맛있게 비비다 보면 어느새 수박이 시원 달달해져요.

설탕이 녹아 기막히게 맛있던 마지막 국물을 서로 더 먹으려고 숟가락질 속도를 높이던.

 

국물까지 다 먹은 양푼 둘레에 설탕인지 수박인지 부스러기처럼 남던 조금만 알맹이들.

 

추억은 그리운 촌스러움인 것 같아요. ^^

 

수박 화채 만드는법

 

얼음 필요 없는 초간단 팥빙수, 쭈쭈바 비비빅 팥빙수

 

별별 수박 요리 수박 껍질 볶음, 수박 껍질 효능

 

특별한 수박 껍질 요리, 수박 껍질 된장 찌개

 

여름 별미 수박 껍질 맛있게 무치는 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