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방 녹는 주스 얼려 만든 아이스바, 흘리지 않게 만드는 방법

어린아이가 있는 집에서는 더울때 과일 주스나 요구르트를 얼려서 주곤하지요.

파는 하드 보다는 그래도 더 믿을 수 있으니까요, 저도 물론 우리 애들 어렸을 때 자주 만들어 주었고요.

 

다 좋은데 딱 한가지 커다란 단점은, 너무 금방 녹아서 아이 손에 쥐어 주면서 부터 질질 흐른다는 거.

 

이런 하드통을 이용해서 얼려 주는데, 냉동실에서 꺼내면 금방은 하드가 잘 안 빠져 흐르는 물에 잠깐 댔다가 빼는 그 순간부터 녹기 시작해요.

그래서 이런거 먹을 땐 제자리에서 먹으라고 잔소리했던 기억이 나요.

 

 

 

금방 녹아 신경 쓰이는 엄마표 주스 아이스바, 흐를 염려 없이 마음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이것 역시 단점이 있는데, 빠삐코를 사 먹어야 한다는 것과 사용 기한이 몇 번 안된다는 거~ ㅎ

 

빠삐코등의 쭈쭈바 종류를 먹으면 나오는 이런 비닐 통(?)을 깨끗이 헹궈 말려서

 

 

깔때기 대고 주스나 요구르트를 2cm 정도 남기고 채워요.

깔때기와 비닐통의 주둥이(ㅎ) 크기가 딱 맞아서 내용물이 잘 안내려가요.

신기신기.

 

 

랩을 조금 잘라 주둥이를 잘 덮어 냉동실 한 쪽에 세워 얼리면 끝.

 

 

짜짠~

녹는 염려 없이 맛을 음미하며 여유롭게 먹을 수 있는 요구르트 쭈쭈바~

 

요구르트 얼려 먹기

 

얼면서 내용물이 약간 분리된 모습도 볼 수 있는, 먹는 재미에 보는 재미까지 더한. ^^

하드 흘리지 않고 먹는 법

 

한 입 먹어봤어요.

우왕~ 맛나다!

우왕~ 시원타!

 

빠삐코

 

 

얼음 사다가 만들었던 추억의 양푼이 수박 화채

손뜨개로 커플 수영복 비키니 떴어요, 입어도 될까나~

달걀 노른자 흰자 분리 쉽게 하는 대박 방법

아이스크림 숟가락의 능력

 

댓글()
  1. BlogIcon 제법살만한세상 2014.07.05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활속 지혜네요 ^^
    저도 어렸을때 어머니꼐서 딸기 아이스크림을 참 많이 만들어 주셨는데
    좋은 맘이시네요 ㅎ
    태풍 조심하세요~

  2. BlogIcon 어듀이트 2014.07.05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 인사드리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아리글지 2014.07.05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버릴 수 있는 물건인데 이렇게도 쓸 수 있군요~
    이렇게 쓴다는거 생각도 못했네요^^
    애들이 좋아할 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