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아빠 향한 아들의 허를 찌르는 충고,

부지깽이와윤씨들|2014. 7. 23. 13:57

돈 없는 가난한 아빠 향한 16세 소년의 허를 찌르는 충고 입니다.

먼저 이런 내용의 카톡을 주고 받은 배경을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자영업을 하고 있어 오후에 내가 먼저 퇴근하며 현금을 다 가져옵니다.

내가 오고 난 후의 아빠와 아들의 부자간 카톡 이에요.

아이가 아빠에게 군것질거리 부탁하면서 추가로 이야기한 내용입니다.

 

부자간의 카톡

 

화끈한 우리 아들, 카드는 언제 써야 하는 건지 아빠에게 한 수 가르쳐 주고 있네요.

 

아니~ 그나저나 두 남자들 뭐하느라 정신 팔려서 오타를 경쟁 하듯 내고 있는겨어.  의심스러워~소근

 

 

 

비오는날 빨래 너는 방법, 장마철 빨래 빨리 말리기 기본 방법

엄마에게 배운 옥수수 맛있게 삶는 법

비오는 날 부침개 대신 추억의 주전부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