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입는 옷으로 미니 하트 쿠션 만들기

안 입는 옷 재활용 해서 미니 하트 쿠션 만드는 방법 이에요.

지난번에 손목 보호대 만들고 남은 치마로 귀엽고 작은 쿠션을 만들었어요.

안 입는 옷으로 컴퓨터 손목 보호대 만들기

 

쿠션 속에 남은 자투리를 모두 넣었더니 솜도 얼마 들지 않았습니다.

 

손꾸락이 심심한 날, 꼬물락꼬물락 만들기 좋은 쉽고 간단한 소품이에요.

 

준비물;   안 입는 옷, 솜 약간, 바느질 도구

 

이 치마의 한 쪽 귀퉁이를 이용해 손목 보호대를 만들었고, 나머지로 쿠션을 만들었어요.

 

 

하트를 한 번에 잘 그릴 자신이 없으므로 종이를 반 접어 하트의 반을 그린 후 접은 상태로 오려 오동통한 하트를 만들었어요.

 

 

옷감의 안 쪽에 하트를 놓고 가장자리 따라 그대로 그린 후

 

 

바깥 0.5~1cm 가장자리 따라 시침질을 해요.

이렇게 하면 바느질 할 때 옷감이 밀리지 않아요.

 

 

파란색 창구멍을 제외하고 볼펜 자국을 따라 꼼꼼히 박음질 하는데, 특히 하트의 가운데 움푹 들어 간 부분과 아래 뾰쪽한 부분을 확실히 바느질 해요.

그래야 뒤집었을 때 모양이 또렷이 나오거든요.

 

바깥쪽 임시로 꿰맸던 실을 풀고.

 

 

여유분을 넉넉히 주어 가위로 잘라내요.

 

 

창구멍을 통해 뒤집는데 모든 가장자리를 정확하게 빼내야 모양새가 예뻐요.

옷감 자체가 보들보들해서 솜 대신 넣어도 좋을 것 같아 모든 자투리를 모아 넣었어요.

 

 

약간 부족한 건 솜으로 채웠구요.

속 넣을 때도 가장자리 끝까지 잘 밀어 넣어 모양을 오동통 예쁘게 잡아요.

 

 

창구멍을 잘 꿰매 마무리~

옷감 특성상 특별히 신경 쓰고 꿰매지 않아도 바느질 한 게 안 보여요. ㅎ

 

 

 

오동통통 살 오른 미니 하트 쿠션이 순식간에 똬악~

 

 

'내 거다 잉~'

티라노사우르스 인지 뭔지 하는 녀석도 탐내고,

 

 

건담도 탐내는 하트 뿅뿅 미니 쿠션~

 

흐음~ 오늘도 두 손을 놀게 하지 않은 보람찬 날이었군. ㅎㅎ

 

 

찹쌀 김치 돼지제육 주먹밥 만들기, 주먹만한 얼큰 주먹밥

찹쌀 호떡 만드는법, 노란 카레 호떡 만들기

쌀 호떡, 찹쌀 부꾸미, 쌀 이용 간식 만들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