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수선, 올풀린 블라우스 간단하게 수선하는 방법

옷 수선, 올풀린 블라우스 간단하게 수선하는 방법 이에요.

우리 딸이 아르바이트 특성상 블라우스와 치마를 입어야 해서 저렴한 걸로 몇 벌 샀어요.

 

저렴한 옷을 절대 무시하는 건 아니지만, 구입할 때 자세히 살펴보아야 해요.

디자인은 백화점표 못지 않은데(직접 구입한 기억은 없지만 ㅎ) 마감이 부실한 경우가 가끔 있거든요.

 

치맛단 마무리 실밥을 정리하지 않아 길게 늘어진 경우라던지, 두어번 꿰매고 만 늘어진 단추 등등.

간혹 관리가 부실해 중간에 올이 풀린 경우도 있고요.

 

블라우스 중 한 벌이 바로 이런 경우인데, 어딘가에 걸려 그대로 뜯겼나봐요.

바로 이런 식으로 두 가닥이 늘어져 있어요.

 

옷수선

 

나풀나풀~ ㅎㅎ

올이 풀린 자리도 살짝 보이지만, 수선해서 그냥 입기로 했어요.

여름 동안만 입을 아르바이트용 옷이니까요.

 

알뜰한 엄마?   궁상맞은 엄마? ㅋ

 

털털한 우리딸은 1도 신경 안쓰니, 다행이라고 해야할까~

 

올풀린 블라우스 수선

 

간단하게 수선 들어갑니다.

옷감이 워낙 얇아서 혹시 흔적 남을까 싶어, 가지고 있는 바늘중에 제일 가느다란 바늘을 골라 실이 풀린 바로 옆에 찔러 넣어요.

 

 

바늘귀 쪽을 약 1.5cm 남기고 넣은 후 옷감에서 풀린 실을 바늘귀에 꿰어 넣어요.

만약 풀린 실이 기다라면 아예 바늘귀에 넣고 옷에 찔러 넣으면 편해요.

 

 

그대로 안쪽으로 바늘을 빼요.

실이 안 빠지게 조심조심하구요.

 

 

안전하게 안쪽으로 실이 들어왔어요.

매듭은 짓지 않았어요.

 

실이 다시 빠지지 않을만큼 넉넉히 길기도 했고, 굵기도 워낙 가늘어 매듭이고 뭐고 할 수가 없겠더라고요.

다시 빠질 확률은 거의 없을 것 같아요.

 

풀린 올 두 가닥을 모두 이런식으로 안쪽으로 빼면,

 

 

겉이 깔끔해져요.

비록 올 풀린 자리가 쬐끔 눈에 띄긴 하지만 좀 떨어져서 보면 티나지 않아요.

그리고 칼라(옷깃)가 있어 어느정도 감춰지기도 하구요.

 

옷 살때 꼼꼼히 살펴봐야지 항상 생각하면서도, 이렇게 놓치는 부분이 있어요.

아니면 입고 지내다가 나도 모르게 어딘가에 걸려 올이 풀리는 경우도 있을 수 있고요.

 

간단하게 고쳐입어 가정경제 발전에 손톱만큼이라도 보탬을 주어봅니다. ^^

 

 

비오는날 빨래 빨리 말리는법, 장마철 빨래 건조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5.08.04 0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그마한 흠집..
    깜쪽같네요.ㅎㅎ

  2. BlogIcon 한국야쿠르트 블로그 2015.08.04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깔끔하게 수선되니 신기하네요
    옷 수선, 올풀린 블라우스 간단하게 수선하는 방법!
    잘 보고 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