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단&치마단수선, 세탁소 바느질 따라하기

바지단수선하기, 치마단박기, 실밥 풀린 바지단 치마단 세탁소 바느질 처럼 꿰매기입니다.

 

특히 여름 치마나 바지는 바느질 된 실이 가늘고도 미끄러운 나일론(?) 같아서 한 부분이 끊어지면 계속 이어서 풀어지기 일쑤에요.

 

딸의 아르바이트용 치마로 저렴한 걸 샀더니 역시나 몇 번 안 입고 치맛단이 더 이상 손 볼 것도 없이 한 번에 풀려 버렸어요.

 

다림질로 이렇게 자리가 잡혀 있는 치마단이나 바지단 박기는 손쉽게 할 수 있어요.

 

 

우리 동네 세탁소 사장님 바느질 따라하기입니다. ^^

사진처럼 진행하려는 방향의 반대 방향으로 옷감을 떠요.

 

제일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이 부분에서는 꿰맨 실이 겉에서 보이지 않아야 되요.

옷감을 세네가닥만 얇게 떠요.

 

실 아래로 바늘을 빼고,

 

 

안쪽으로 접힌 곳에 역시 바느질 진행 방향과 반대로 바늘을 넣어요.

여기에서는 안감이라 마음 놓고 옷감을 떠도 되요.

단, 너무 많이 떠서 치마 겉에서도 보일 정도는 곤란해요. ㅎㅎ;;

 

계속 이런 식으로 바느질하면 됩니다.

 

글로 설명하는 것 보다 사진으로 보는게 훨씬 더 쉬워요.

 

 

실을 잡아 당기며 옷이 울수 있으니까  가끔 양 옆으로 살짝 당겨 줘요.

 

 

중간에 실이 짧아 마무리 할 때나 바느질이 모두 끝나 마무리할때는 마지막 바느질한 곳 바로 옆을 살짝 떠요.

사진처럼 안쪽으로 접혀 있는 곳에서 마무리하는게 밖에서 티 안 나고 좋겠지요?

 

실을 서너번 바싹 감고,

 

 

왼손 엄지 손가락으로 누른 후 바늘을 빼요.

 

 

다시 바로 옆에 바늘을 넣고 적당한 곳으로 빼낸 뒤,

 

치마단 바느질법

 

실을 바싹 자르면

손바느질

 

깔끔하게 마무리 되요.

새로 실을 꿰어 마무리된 부분에서 다시 시작하거나, 바느질을 마무리해요.

 

바지단 수선하기

 

약간의 티가 나기는 하지만, 이 정도는 뉴스 속 일기예보하는 아나운서들의 치마 단에서도 볼 수 있어요. ㅎㅎ

다림질로 마무리하면 더욱 티가 덜 납니다.

 

치마단박기

 

홍홍홍~

우리 동네 세탁소 사장님과 거의 비스므리~~ ^0^

 

 

바늘귀 실 잘 꿰는 방법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5.08.18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발뜨기로 깔끔하게 하셨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