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걸려서 싼 수학여행 도시락

간식도시락/도시락|2009. 3. 23. 11:48
반응형

큰 아이가 수학여행을 갔어요.   가는 날 점심 도시락은 각자 준비해 가야합니다.
엄마표 샌드위치를 제일인줄 알고 있다는 걸 알기에, 주식은 당연히 샌드위치로 준비하고 간식은 과자 두 세 봉지 사면 될줄 알았어요.  
그.런.데!!   얘는 엄마가 맥가이버맘인줄 아는지, 과자까지 만들어 달라고 하는겁니다. 띠리리~~~
오븐으로 만드는 것 중에 그나마 잘 하는것과 할 줄 아는것이 고작 식빵 만들기인 내게 과자를 만들라니요. ㅜ

그래, 실패하더라도 만들어 보자, 정 안되면 슈퍼에서 사서 보내지 뭐.
그래서 일요일인 어제 하루, 꼼짝 안하고 밀가루와 씨름을 했어요.

초보인 주제에 겁도 없이 세 가지를  정해 오전 9시 부터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1시간의 발효 시간이 필요한 것 부터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 두었어요.
한 번 만들어서 맛있게 먹었던 '갈레트 브레통' 과 '아이싱 쿠키'반죽을 해 냉장고에 넣고,  '딸기 마들렌'이라고 만들었건만, 틀이 없어서 머핀 틀에 구웠더니 머핀인지 컵케익인지 정체 모를 __;; 빵을 구웠습니다.

계란 노른자를 발라 포크로 좍좍 긁어 구워낸 갈레트 브레통이예요.



아이싱 쿠키는 모양틀 총 동원해 예쁘게 찍어 구운후, 색깔대로 아이싱 크림을 만들어 꾸며주었어요.



위의 두 가지가 냉장고에서 휴지되고 있는 동안, 달콤한 냄새 폴폴 나는 딸기 마들렌을 구웠어요.


세 가지 다 만들고 나니 오후 4시가 됐네요. ㅠ
다 만들어 모아 놓고 보면 아무것도 아닌데, 시간은 왜 이렇게 많이 걸리는건지....
설겆이 하고 뒷 정리하는데 또 한 시간...
으아~ 일요일이 또 이렇게 가는 구나..   제발 맛있게나 먹어줘야 할텐데 말이예요.


수학여행가는 오늘은,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 딸이 가장 좋아하는 엄마표 샌드위치 속 재료인 갖은 채소와 햄을 잘게 썰어 마요네즈와 머스터드 소스를 섞어 잘 버무려 한 가지 만들고, 있는 과일로도 간단하게 한 가지 더 만들었어요.
맛있을까 의심하며 만든 과일 샌드위치가 이 봄과 딱 어울리게 정말 맛있네요.
한 쪽에는 마요네즈를 다른 쪽 빵에는 허니 머스터드 소스를 바르고 과일을 얇게 썰어 샌드하면 됩니다.



예쁘게 썰어서 커피 한잔과 함께 남편 아침을 준비해놓고,



2박 3일 여행이라 종이 도시락에 담았어요.   다 먹고 처음 살때 처럼 얇게 접어 가방 한 귀퉁이에 넣었다가 가져 오라고 했습니다.   샌드위치를 랩으로 쌌기 때문에 도시락이 깨끗할거예요.   다음에 또 쓰려고 해요.



과자는 지난번 제빵 재료 구매할때 서비스로 온 포장 봉투에 나누어 담고,   과일은 한 입거리로 썰어 위를 랩으로 꼭꼭 감싸 이쑤시개 두개랑 넣어 주고, 샌드위치도 딸의 요구대로 도시락 4개에 나누어 담았어요.
다 먹을 수 있을지 걱정이지만, 한 창 먹성 좋은 아이들이니 남기진 않겠지요?
혹 맛없다고 하는 친구가 있진 않을지 살짝 걱정이 되네요.  
얘들아, 1박 2일 걸려서 아줌마가 만든거거든. 정성을 봐서 맛있게 먹어주라. ^^



실력이 안되서, 별로 볼품없는 도시락 싸는데 1박 2일 걸렸다고 엄살을 하긴 했지만, 이깟 도시락 싸는게 대수겠습니까?   제일 걱정은 사고 없이, 특히 차 사고 없이 잘 다녀오길 바랄뿐이지요.
지금 한 참 달리고 있겠군요.   오랫만에 집을 떠나 친구들과 여행을 한다는, 그 설레이고 자유스러워 지는 마음을 15살 그 시절로 돌아가 저도 충분히 느끼고 있습니다.
딸!!  사고 없이 재미있게 잘 다녀와, 벌써 보고 싶다.....
반응형

댓글()
  1. BlogIcon PLUSTWO 2009.03.23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아, 이거 우리엄마가 직접만든거다..하면서 엄마자랑이 대단하겠는데요...^^

  2. BlogIcon 털보작가 2009.03.23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대단한 정성이 들어갔군요.
    1박2일이라니 대단한 엄마, 자랑스런 엄마입니다.

  3. BlogIcon 왕비 2009.03.23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의 2틀걸렸네요..저도 준비하는과정 만드는과정 하면
    이틀 거리는것도 제법 있어요..ㅎ
    아이 수학여행 잘 다녀 오길 바래요..

    • BlogIcon 부지깽이 2009.03.24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문가인 왕비님이 이틀 걸리는 거라면 저는 한 삼사일은 걸리지 않을까... ^^

      중간 중간 문자가 오는데, 잘 다니고 있대요.
      내일 집에 들어오는 순간까지 걱정이네요.

  4. BlogIcon 돌이아빠 2009.03.24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지깽이님 정말 대단하세요!!!! 우와...엄마의 사랑이 가득가득 담긴 도시락에 아이 어깨가 으쓱으쓱!~

    • BlogIcon 부지깽이 2009.03.24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일 오면 어깨가 으쓱했는지 물어보려구요.
      혹시 더 잘 싸온 아이가 있어서 명함도 못 내민건 아닌지.. ^^ 자랑하라고 싸준건 아니니까, 우리 딸만 잘 먹었으면 됐지요, 뭐. (꼭 그렇지만은 않나? ㅎㅎ)

  5. BlogIcon 뚱채어뭉 2009.03.25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도시락보면 돌이아빠말씀처럼 으쓱해졌을거 같아여. 부지깽이님은 자랑안하셔도 자랑할수밖에 없는 실력이신걸여~ 대단대단!!

    • BlogIcon 부지깽이 2009.03.25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훨씬 더 잘 하시는 분들도 많아요.
      블로그 여기 저기 놀러 다니다 보면 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솜씨 좋으신 분들 많으세요.^^

  6. 타르트 2009.03.27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따님 친구들도 감탄하면서 먹었을 것 같아요!! 따님이 친구들에게 좀 으스댈 수 있었겠는데요?ㅎㅎ 부럽습니다 전 어릴때 소풍갈때 직장다니는 엄마가 이른 새벽에 일어나 도시락 싸주던 걸 회상해보면 왜이렇게 마음이 짠한지 ㅠ.ㅠ

  7. 대단해요~~!! 2009.03.27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부럽습니다 ㅠㅠ 우리 엄마도 저런 예쁜 도시락 싸주셨는데..그건 딱 11살 때 끝나더군요. 그나마 초등학교때까지는 김밥이라도 싸주시더니 중학교 때는 김밥천국 고등학교 때는 돈으로 주시더라구요 ㅠㅠ 늦둥이동생들때문에 아침에 항상 피곤해하셨기땜시롱 그 때는 암말 못했지만 사실 얼마나 섭섭했는지 몰라요. ㅠ.ㅠ 이렇게 멋진 도시락을 보니 너무너무 부럽고 샘나네요. 제가 저런 도시락 받았음 저는 하루종일 붕붕 날아다녔을 것 같아요!! 앞으로도 예쁜 도시락 쭈욱 ~ 싸주세요~!^.^

  8. 2009.03.28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우리엄마가 이거반만해도 내가 학교갈때마다 엄마한테 절한다

  9. 김하주 2009.03.28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진짜 짱이네요~!!ㅠㅠ
    지금 17살이지만 학교를 안다녀서 수학여행의 추억은 중1때까지가 다인데요...
    그때마다 엄마는 김밥을 싸준적이 없으세요ㅠㅠ
    일 때문에 너무 바쁘셔서이기도 하겠지만;;
    얼마나서운했는지 몰라요~!ㅠㅠㅠ
    진짜 딸이 복이 많네여~!ㅠㅠ완전 부러워 죽겠습니다~!ㅠㅠㅠ

  10. BlogIcon 씨디맨 2009.04.02 16: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군침도네요 정말 맛있어보여요 흐릅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