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사랑한단 문자에 딸의 답은?

부지깽이와윤씨들|2009. 3. 25. 14:45
반응형
>

오늘은 딸아이가 2박 3일 수학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날입니다.
그저께 아침, 바퀴 소리 드르륵 내며 가방을 끌고 모퉁이를 돌아서 사라질때부터 보고 싶었는데, 드디어 오네요.
오늘 저녁에 김치찌개 맛있게 해 주려고, 돼지 고기랑 손두부랑 사다 놓고 대기 중입니다.
금방 지은 밥을 좋아하는 딸을 위해 집에 오기 직전에 밥을 안치려고 합니다.

수학여행 첫날  오후부터 아이는 엄마에게 문자를  열심히 날려줍니다. ^^
여행하는 곳의 여러가지 상황과, 집에서는 잘 못 봤던 드라마 '꽃남'을 맘껏 보면서 중간 중간에 내용도 보내주고 하니 옆에서 남편은 샘이 나나 봅니다.
알고 보니 아빠에게는 문자는 커녕 전화 한통도 없었다네요.
사춘기가 살짝 오면서 자기 필요할때 빼고는 아빠한테 애교 떠는 일이  거의 없어, 평상시에도 남편은 잘 따르던 어린시절만 되돌아보며 서글퍼(?)했었거든요.


  


다음날 아이에게 아빠한테도 잘 놀고 있다고 문자를 보내라고 했습니다.
딸아이의 문자를 받은 남편이 답장을 보내면서 마지막에, '사랑해, 울 딸' 하고 보냈더니
무뚝뚝한 우리 딸 답변은,
"응"
이랍니다.


최소한 '아빠, 나두 사랑해'라는 답변을 기대했던 남편의 실망은 안 봐도 알 듯 하면서도 한편으론 얼마나 우습던지요.
아마 우리 딸, 아빠의 문자를 보고 "허억~" 했을 겁니다.

아빠들의 딸 사랑은 엄마의 사랑과는 다른 깊이와 색깔이 있는듯 합니다.

몇해 전 여름, 바닷가에서 중학생쯤 되는 딸이 수영을 하고 나오니 배 불룩하게 나온 중년의 (지금의 내 남편처럼)아빠가 얼른 뛰어가 수건을 어깨에 둘러주는 모습을 보고, 남편은 비슷한 동지애를 느끼는 듯 하더군요.

적절한 비유가 될 지 모르겠지만, 아들이 손을 베어 피가 나면 마음이 아프지만, 딸이 다쳐 피가 나면 아빠들은 마음은 물론이고 마치 자기 몸이 다친 것처럼 온몸으로 아파하는 듯 합니다.


아이가 아빠에게 보낸 문자입니다.
저 이모콘티 뒤에 빨간 하트 두세 개만 곁들여 주었어도, 아빠는 석달열흘 동안은 안 먹어도 배 불렀을 겁니다.



맨 위의 사진은 아이가 엄마에게 중계해준 현지 상황(^^)문자입니다.
남편이 샘 낼만도 하겠지요?

아이가 나중에 결혼할 때쯤 돼서 아빠의 사랑을 깨닫기 전까지는 아빠의 딸에 대한 외사랑은 쭉 이어질 듯 합니다.

반응형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ㅎㅎ 2009.03.27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따님 모습이 제 모습 같아서..^^;;
    저도 어렸을땐 아빠하고 목욕탕 다니고,
    아빠하고만 잔다고..애교 애교..왕 애교였답니다. (저희 아빠가 지금 하시는 말씀이지만..전 기억이..;;;;)
    근데,
    글쓴이님 따님처럼 사춘기가 지나고 나서..지금까지(아직 시집전입니다만..ㅎㅎ)
    무뚝뚝한(?) 딸인것 같아요..^^;;;; 아빠께서 항상 그게 불만이신 것 같아요..^^;;
    일부러 그런건 아닌데, 그리고 가풍 자체가 엄격한게 아니라서
    부모님과 친구(?)같이 지내는데도 아빠한테는 그렇게 되더라구요..^^;;;
    에구..맘은 그게 아닌데 같은 성(性)이 아니다보니까 친근하게 대하지 못했던 걸까요..? ^^;;
    오늘은 아빠께 좀 더 애교좀 부려봐야겠습니다. ㅎㅎㅎ

  3. 친친 2009.03.27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빠도 살아있으면 좋겠다...
    전 애교도 없는 딸이었는데 그때문인지 아버지는 제가 17세 되던 해에
    불륜녀네 집에서 이틀째 외박하고 돌아오는길에 차 사고로 돌아가셨습니다.
    제가 애교가 없었기 때문인것 같아서 전 죄책감에 찌들려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부모님의 불화가 일방의 죽음으로 끝나버릴줄 알았다면 억지로 애교있는척 노력이라도 해봤을텐데...
    8년이나 지났지만 아직도 나도 죽고싶다.

    • 이상한 아저씨 2009.04.01 0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왜 님탓입니까? 그건 사람 팔자이고 어쩔수 없는 것입니다.본인이 죄책감을 느낄 필요 전혀 없습니다.돌아가신 님 아버님께 죄송하지만 님이 애교를 부리든 안부리든 바람 필사람은 폈을 듯 하네요...

  4. 황비홍 2009.03.27 19: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딸은 중3입니다.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ㅎㅎ ㅂ보통의 가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이군요. 저도 많이 서운하고 걱정도 했었죠. 휴~ 하지만 ㅜㅜ. 제 자신 딴에는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하는 데 어색해 하더라구요. 서운했지요.

  5. 그래도 2009.03.27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답장이 'ㅇㅇ' 이렇게 온 것보단 낫네요 ㅋㅋㅋ 아니 장난이 아니고 진짜 저렇게 보내는 사람도 있어요 응응도 아니고 응도 아니고 딸랑 ㅇㅇ............

  6. 빨리 2009.03.28 0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딸은 언젠가는 떠나게 되어 있습니다. 단지 조금 더 빨리 왔다는 것 뿐... 대학 3학년의 딸을 두고 있는 아버지 입니다. 포기하고 나니 조금은 낫더라구요... ㅎㅎㅎ 너무 상심 하시지 말길... 저두 딸에 대해서는 짝사랑 하고 있는 아빠 입니다.

  7. sunrise 2009.03.28 0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딸의 입장에서 한마디 드릴께요,,
    저희 아빠와도 가끔씩 문자를 주고 받곤 하는데
    저도 무뚝뚝하게 답장을 많이 보내곤 합니다.
    하지만 마음은 그렇지가 않아요,,^^;
    마음으로는 많이 표현하려고 노력하는데도 그게 잘 안되네요..
    하지만 아빠의 그런 문자 하나하나에
    아빠가 딸을 얼마나 사랑하고 있는지 너무나도 잘 알고
    살면서 순간순간 행복을 느낄수 있는거 같습니다.

  8. 냐하 2009.03.28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게 10년이면 상황이 변하는거죠

    어려서는 아빠아빠 하지만... 좋아하는 이성이 생기거나

    또 사춘기에서 아가씨로 성장하면서 어려서와는 다르게 변하는거죠...

    섭하다고 말하는 딸가진 아빠들.. .과연 본인들의 아버지에게는 얼마나 많은 사랑의 표현을 해봤는지 생각해 봤나요?

    주말에 부모님께 전화해서 사랑한다고 표현이라도 해보시는건 어떨지..

  9. 허허 2009.03.28 1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버지한테 사랑한다는 문자가 오면
    어디서 징그럽게 구냐고 문자보내는데...-_-;;

  10. ㅠㅠ 2009.03.28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아직 딸이 뭘 모르네..아빠가 딸 이름도 '공주'로 등록해놓으시구..진짜 많이 사랑하시는 것 같은데!!
    딸이랑 문자를 잘 안하시나봐요..ㅠㅠ 전 아빠가 저렇게 문자보내주면 제가 10박 11일로 감동하며 지낼 것 같아요ㅋㅋ

  11. ㅋㅋㅋ 2009.03.28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 완전 우리집이랑 똑같아요.. 울 아빠도 "사랑해 딸~" 그럼 저도 "엉" 이러고 말거든요...왠지 모르게 엄마랑 이런 저런 얘기 해도 아빠랑은 용돈 필요할때 아프다고 약 가져다 달라고 할때 데릴러 와달라고 할때만 있는 애교 없는 애교를 부리지만 반대로 엄마하곤 대화는 잘해도 애교는 안부리거든요..ㅋㅋ 엄마가 그러셨는데요 아빠랑 저랑 문자 좀 길게 보낸다 싶으면 아빠 표정은 세상을 다가진 표정을 하고 계신다고 웃음이 난다고 하시네요.. 그럴때마다 제가 그래요.."내가 좀 도도해서 말야.. 쉽게 문자 안해줘" 라고요..ㅋㅋ

  12. applebee 2009.03.28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이거 읽고 왠지 제 얘기 같기도 해서.. 저도 아빠한테 문자오면 그렇게 대답해요ㅎ 엄마랑은 문자 자주해도ㅋㅋ 지금 벌써 제가 20대인데도 그렇답니다.. 근데 그게요 ㅎㅎ 서운해하실 필요는 없는거 같아요. 저도 문자 굉장히 무뚝뚝하게는 보내지만요 속마음은 그렇지 않답니다 ^^ 아빠랑은 엄마에 비해 뭔가 좀 아직 어색하고(전 그래요 ㅎㅎ) 또 솔직히 말하기도 쑥쓰럽고 그래서 그런거에요~ 근데... 어제밤에도 세미나가신 아빠한테 문자왔었는데 ㅎㅎ 좀 무뚝뚝하게 문자한게 좀 후회되긴 하네요 >_<ㅋㅋㅋ

  13. 2009.03.28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저렇게오면 아빠갑자기왜그래;;뭐잘못했어? 이럴듯

  14. 아빠사랑해요 2009.03.28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ㅋㅋ 글 읽다가 완전 제 얘기같아서... 엄마랑은 문자도 자주하고 시시콜콜한거 하나하나 다 얘기하는데 아빠랑은 그런게 잘 안되더라구요ㅜㅡ 같이 있어도 할얘기도 없고~ 어쩌다 아버지께서 술마시고 사랑한다고 하면 응 나도- 이러고 끝^^; 어쩐지 아버지한테 사랑해요 좋아해요 하는게 한없이 어색하고 쑥쓰럽고 그렇네요. 아버지는 그냥 평생 어려운(?) 존재일거같아요 저한텐~ 그렇다고 아빠를 사랑하지않는건아니구요 다만 표현을 못하겠어요~

  15. 부럽부럽 2009.03.28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겐 두 얼굴의 아빠가 있어요. 어렸을때부터 폭력과 친절을 넘나드는 아빠 모습에 주눅들어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고 살았고,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가짜로 애교를 떨기 시작했죠. 애교라기보다는 립서비스.
    두려웠기 때문에 또 제가 아니면 이 가정이 무너진다는 생각에 필사적이었어요.
    탈출해야겠다 생각해서 열심히 공부해서 대학에 갔는데 나름 좋은 서울 사립대학에 붙었지만 또 역시 아빠가 가지 말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원치 않는 국립대에 갔어요. 물론 끝까지 원했다면 그 곳에 진학할 수 있었겠지만 무서웠거든요. 지금까지도 제 동창 얘기를 하시며, 비논리적인 비난, 자기 인생에 대한 비하 이런 것들을 하십니다. 저도 알게모르게 배운 것 같아요. 그러다가 또 가끔 한번에 몰아서 친절해지시고... 그럴때는 무섭지만 어떤 칼바람이 불까 무서워 비위맞추고...
    잘 모르겠어요. 어째 다른이의 블로그에 이런 얘기 쓰는 게 좀 그렇지만;;
    웬지 글에 나오는 아버지가 부럽네요. 그런 아버지를 가진 따님도 부럽고요 ^^
    앞으로도 행복하게 그렇게 지내셔요~^^ 딸이 무뚝뚝해도 다 알고 있을꺼예요 :)

  16. 비주 2009.03.28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부모님한테 사랑한다는 말 하는게..왠지 너무 낯간지러워서 잘 못하는데...
    한번은 문자로 사랑한다고 보낸 적이 있거든요...엄마한테만....-ㅅ-;;
    그랬더니 울 아버지..자기한텐 안보냈다고 삐지시더라구요..ㅋㅋ
    사랑한다는 말 남자친구한테는 잘 나오는데 부모님한테 말하기는 왜 그렇게 어려운지..
    그래도 나이먹을수록 부모님께 사랑을 표현하는게 좀 더 나아지고 쉬어지는 것 같아요.
    따님도 사춘기인 십대가 지나면 그렇게 변하겠죠?!^-^

  17. 노란풍선슉슉 2009.03.28 1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는 모르겠는데 아빠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하긴 너무 쑥쓰럽죠, ㅎㅎ
    며칠전 아빠한테 4월 한달동안 사서 실습을 나가게 됬으니 응원해달란 전화를 했는데
    무뚝뚝하시긴 해도 열심히 하라면서 밥 잘먹고 화장실 잘가면 된다며 건강 걱정을 해 주시더라구요.
    옆에서 엄마는 "얘 한테 말하는게 왜 그러냐"며 타박 중이시구요.

    늘 집에 전화를 걸어 엄마를 찾으면 애비한테 말해주면 안되냐고 섭섭해 하시더라구요.
    사실 한번도 그런 말씀을 해 보신 적이 없는데 은근히 섭섭해 하시는걸 느꼈어요.
    아버지도 늙어가고 계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애정표현이 힘들긴해도 맘먹고 하면
    그래도 든든해지는 뭔가가 있더라구요. 정말 이 글에 나오신 아버님 부럽군요.
    "응"이라는 그 말에 그래도 말도 못 전한 수 많은 표현이 들어 있을꺼에요.
    ㅎㅎ

  18. 부끄러워서;; 2009.03.28 2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딸 아이도 아빠를 많이 사랑하고 있을 겁니다. 아니 사랑하겠죠!! 하지만 사랑한다는 표현이 어색해서 그랬겠죠. '무슨 아빠는 그런 말을 해'라고 답장은 안 왔잖아요..ㅎㅎ 뒤 이모티콘 ^&^이 딸 아이의 부끄럽고 고맙고 사랑하는 마음을 함축한 듯 하네요..^^

  19. 가정교육좀 잘시키세요 2009.07.23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워서 침뱉기 하는 글인데... 모성이 어떻고 자화자찬에 맞장구 댓글에, 남자가 서운해서 어떻게 해 어떻고..

    쯧쯧...

  20. 수능생 2009.10.01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ebs보기전에 인터넷좀 하다가 재밌는글 보구갑니다
    이거 보니까 진짜 우리 아빠 생각나요
    제가 어렸을땐 뽀뽀도 맨날 하고 그랬거든요 근데 중딩 이후로 조금씩 피하면서..
    지금은 손만이라도 뽀뽀하게 해달라고 애원(?)하시는데 제가 완젼 피하거든요..
    항상 집에 오면 엄마한테 먼저 달려가서 안기고 막 볼에 내가 뽀뽀하고 그러는데
    우리 아빠 가만히 서서 서운하게 쳐다보시던게 생각나네요

  21. BlogIcon plagiarism checker 2011.10.18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응"이라는 그 말에 그래도 말도 못 전한 수 많은 표현이 들어 있을꺼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