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큼한 배추 물김치 담그기

봄을 부르는 맛, 상큼한 배추 물김치 담그는 방법

 

오늘 날씨 정말 좋네요.   보이지는 않아도 봄이 코 앞에 있나봐요.

이럴땐 상큼하고 개운한게 먹고 싶어요.

김장김치 말고 봄동 겉절이를 먹는다던지, 묵직한 칼국수 보다 물냉면이 더 당겨요.

 

상큼한 물김치로 봄을 미리 맞아 보는것도 좋아요. ^^

 

준비물;   배추, 무, 당근, 쪽파, 빨간고추, 마늘, 생강, 소금, 뉴슈가(설탕)

 

무는 납작납작

 

 

배추도 무 크기와 비슷하게 써는데, 큰 잎은 반 잘라 썰어요.

 

 

잎파리는 적게 넣는게 모양이 더 깔끔해요.

 

 

고춧가루 물과 섞어 불려 놓기

 

 

생수 약간에 소금 녹여 무 배추에 뿌려 40분 이상 절여요.

소금의 양은 김치 담그기 마지막에 간을 봐서 조절하면 되니까 너무 짜지 않게 넣어요.

 

 

불려 놓은 고춧가루도 체에 걸러 약간의 생수에 섞어 무배추에 붓고

 

 

뉴슈가(혹은 설탕)도 넣고

 

 

무와 비슷한 크기와 두께로 모양내서 썬 당근

 

 

쪽파(없으면 대파의 흰 뿌리 부분만), 어슷썰어 물에 헹궈 씨 뺀 빨간 고추

 

 

국물 지저분해지지 않게 다시백에 마늘과 생강 넣어 모두 함께 뒤적여 절여요.

다 절여졌으면 생수 붓고 소금과 설탕을 첨가해 간을 맞춰 하룻밤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 보관해요.

 

 

국수 한 젓가락 말아 호로록 먹고 싶어지네요.

 

 

한김 식은 밥을 말면 밥알이 알알이 살아 나는 ㅎ

으아~ 맛있다 맛있어

 

 

우유팩 재활용 양념통 코너 깨끗하게 사용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