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불꼬불 콩국 라면, 콩국수의 msg 버전

콩국수의 msg 버전 콩국라면

 

고향의 맛이 느껴지는 고소함이랄까..

 

부드러운 국수를 넣은 콩국수도 좋지만, 꼬불꼬불 맛좋은 라면이 들어가 탱탱하게 살아 있는 콩국라면도 색다르게 맛있어요.

 

콩국물과 라면 스프가 과연 잘 어울릴까 걱정반 기대반 이었는데, 저는 의외로 썩 괜찮게 느꼈어요.

 

준비물;   라면, 콩물, 오이, 소금

 

오이채와 토끼 사과를 준비

냉장고 사정에 따라 토핑은 마음대로

 

 

시판용 콩물이나 콩가루, 집에서 만든 콩국 등 아무거나 다 좋아요, 저는.

이번에는 언니가 보내준 콩가루에 시원한 생수와 소금 약간 넣고 콩물을 만들었어요.

 

 

라면의 면만 끓는 물에 삶아 찬물에 헹구어 물기 쫙 빼서 양푼에 담고

 

 

라면 스프를 1/3 정도만 넣고 젓가락으로 골고루 뒤적이며 비벼 콩국에 퐁당~

 

 

 

한번도 맛보지 못한 새로운 콩국의 세계가 열립니다. ^^

 

 

스프 향 가득 품은 꼬불한 라면발이 입안에서 전혀 어색하지 않아요.

맛있다 맛있어 \ ⊙⊙ /

 

 

김치 비빔 쫄면, 쫄면의 변신은 무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