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고 진한맛 상추 고추장 국수

깊고 진한맛 상추 장국수

 

고추장 국수를 끓이며 한 줌 남아 있던 상추를 넣어 봤어요.

멸치 육수와 고추장의 깊고 진한맛에 약간 쌉싸름한 상추 맛이 참 좋네요.

 

상추는 마지막에 넣고 휘저은 후 불을 꺼야 제대로 맛과 식감을 느낄수 있습니다.

밥 없고 반찬 만들기 싫은 날 후딱 해먹기 딱 좋은 메뉴였습니다.

 

준비물;   국수, 호박, 양파, 당근, 버섯, 파, 마늘, 상추, 고추장, 설탕, 후춧가루, 멸치 육수

 

채소는 있는 거 다 꺼내서 채 썰었어요.

 

 

멸치 육수에 간 맞을 만큼 고추장 풀었고

 

 

호박, 양파, 당근, 버섯, 파, 마늘, 설탕 조금 넣고 끓으면

 

 

국수와 버섯 (먹다 남은 삶은 달걀) 넣어 면이 익을 만큼 끓였어요.

중간에 국물이 모자르면 육수나 생수 추가해도 ok.

 

 

마지막에 상추 반씩 잘라 넣고 휘저어 불 끄기

 

 

 

남푠에게서 "후다닥 잘도 만들었네" 칭찬 비스무리한 소리 들은 상추 고추장 국수 ^^

(남푠이 쓰레기 버리러 나갔다 오는 시간에 만들었어요)

 

 

얼큰하고 깊은 진한맛 국물과 부드러운 국수 면발이 술술 넘어 갑디다 ㅎㅎ

 

 

맥주 안주로 좋은 어묵 과자 만드는 법, 에어프라이어 & 전자레인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