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수한 연자육 밥과 연자육 차

전통음식별미|2020. 2. 14. 12:39

구수하고 친숙한 맛 연자육 밥&연자육 차

 

연꽃씨를 말려 껍질 벗긴것을 연자육이라고 해요.

실물로는 보기도 먹기도 처음인데 신기하게 생겼어요.

 

낯선거라 어떤 맛일지 약간의 두려움을 가지고 밥과 차를 만들어 봤어요.

많이 먹으면 안 좋다고 해서 갯수를 잘 세서 요리했습니다.

 

준비물;   연자육, 쌀, 생수

 

마치 줄 빠진 팔찌나 목걸이 같아요. ㅎ

 

 

깨끗이 씻어서

 

 

단단하니까 밥에 넣을건 30여분 불려요.

 

 

연자육의 적당한 하루 섭취량이 8~10개 정도라고 해요.

쌀과 불린 연자육을 섞어 일반 밥 하듯이 취사 버튼 꾹

 

 

연자육 차는 보리차처럼 끓이면 되는데 물 2L에 연자육 10알 넣고 20분 끓여요.

소금을 조금 넣으면 더 좋다고도 해요.

 

 

 

연자육 밥과 연자육 차

 

 

조심조심 연자육을 한알 집어 먹어 보니 어머낫!

삶은 밤과 거의 비슷한 식감과 맛, 거부감이 1도 없어요.

 

 

연자육차도 구수하니 맛있습니다.

 

 

전자레인지로 라면땅 만들기, 신제품 새우 라면땅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