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나물 비빔면, 나물 계절 신메뉴

나물 지천인 산들밭나물 계절의 신메뉴, 봄나물 비빔면

 

생 나물, 데친 나물등등 나물이 막 여기저기서 들어와요.

무쳐 먹고 끓여 먹고 부쳐 먹어도 남아요.

 

냉동실에 보관했다 나중에 먹어도 좋지만, 아무래도 맛은 좀 떨어지는 듯해요.

밥에 비벼 먹듯 라면에 비벼 먹었어요.

 

맛 없을 턱이 없지용 ^^

 

준비물;   나물 이것저것, 면 사리, 초고추장(고추장+설탕+물엿+매실액+식초), 참기름, 깨소금, 달걀

 

달걀 빠지면 섭섭, 우선 삶기 시작

 

 

아는 분이 직접 캐서 삶아 준 나물 이것저것.  이름 들었는데 까먹었어요, 특히 이런쪽에 약해요. ㅎ

 

 

고추장+설탕+물엿+매실액+식초, 먹어 보고 맛을 조절해요.  

 

 

먹기 좋은 크기로 가위를 이용해 숭덩숭덩 자르고

 

 

특히 봄나물에는 마늘, 파를 넣지 않고 먹어야 제 맛이 난다고 해요. 

초고추장을 면 비빌만큼 남겨 두고 나물 비빈 후 참기름, 깨소금만 더.

 

 

나물 무치며 물 올려 라면 사리 삶아 찬물에 시원하게 헹궈 물기 빼두었다가

 

 

반찬으로 먹을 나물 따로 덜어 놓고 남은 초고추장 넣고 면 비벼 나물과 섞어 비비기

 

 

아이구야~ 새콤달콤 진짜 맛있어요.

 

 

나물과 밥 비벼 먹는 그 맛과는 또 다른 맛이에요.  

요즘 온갖 종류의 비빔면이 나오는데 훨씬 더 맛있어 라면 두세개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모싯잎 송편 맛있게 쪄 먹기

 

댓글()
  1. BlogIcon 땅꾸새 2020.05.15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BlogIcon 잉여토기 2020.05.15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