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냄새, 노란 카레 떡볶이 덮밥

우리 집은 떡볶이를 만들면 아이들의 한 가지 주문이 꼭 들어 옵니다.
라면을 많이 넣으라는 거지요.
그렇게 해서 만들어 놓으면 떡은 몇 번 안 먹고 라면만 먹느라고 난리랍니다.

그래서 순 쌀로만 만든 떡볶이용 떡이 있는데도, 선뜻 떡볶이가 만들어 지지 않았어요.
또 라면만 먹고, 쌀 떡은 찬 밥이 될 게 뻔하니까요.

카레 좋아하는 아이들 입맛에 맞춰 카레 떡볶이를 만들면 잘 먹을까 해서 라면은 넣지 않고 떡으로만 만들어 봤습니다
예상대로 떡볶이를 만든다고 하니 라면을 넣으라고 하기에, 라면이 집에 없다고 하얀 거짓말(^^)을 하고 밥에 비벼 먹으라고 하고는 만들기 시작했어요.

재료;  쌀 떡볶이 떡, 어묵, 당근, 양파, 양배추, 카레 가루, 삶은 달걀

먼저 30분쯤 전에 떡을 물에 담가 놓고 시작했어요.  끓는 물에 어묵을 데쳐 내고, 


달걀을 한 판씩 사는데 저는 이상하게 새로 산 날은 삶은 달걀이 먹고 싶어요.   참, 이상하죠, 잉~
그 날이 역시 달걀 산 날이라 몇 개 삶아서 껍질 벗겨 놓고, 채소들도 썰어 놓아요.

떡이 물렁해 질때까지 어묵과 함께 끓이다가 채소와 달걀을 몽땅 넣고 떡이 눌지 않게 저어 가며 익히다가 불을 꺼요.
간과 색이 맞을 만큼 카레 가루를 넣고 덩어리 없게 풀어서 다시 가스불을 켜고 걸죽해 질 때까지 저어 가며 마무리합니다.



밥솥에선 밥 뜸 드는 냄새와 식탁에선 카레 냄새가 솔솔~
아이는 코를 벌름벌름~~ ^^


밥이 마무리 될 동안 일단 그릇에 담아서 먹었어요.
음~~  맛이야 물론 혼자 먹다 혼자 죽어도 모를 정도입니다. 헤헤~~


아무도 라면 얘기를 꺼내지 않는 군요.   오늘 요리도 성공입니다.


갓 지어낸 밥에 얹어서 카레 떡볶이 덮밥으로 먹으면 든든한  한 끼가 됩니다.



댓글()
  1. BlogIcon 엑셀통 2010.02.01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도 카레를 무척 좋아한답니다.
    자치를 오래해서 그런지 한번 만들고 두고두고 먹기 편하다고..
    요즘도 간간히 카레를 만들곤 하는데..언제 레시피를 올려봐야겠어요

    함차가족 동시나눔 이벤트글 공개했답니다.
    많은 관심...참여 부탁드려요

    함차가족 제6차 동시나눔, 설맞이 명절한마당 애정표현 이벤트
    http://moms.pe.kr/939

    나눔커뮤니티에 진행되는 동시나눔 글을 모아 소개하고 있습니다.
    http://www.nanumbook.com/B01/278

  2. BlogIcon 버섯공주 2010.02.01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습니다. 부지깽이님. 카레를 보니 무척 허기지네요. 맛있는 글 잘 보고 갑니다. ^^

  3. BlogIcon 불탄 2010.02.01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란색을 강조하시니 최근에 카레의 색깔 전쟁이 문득 떠오릅니다.
    아마 바나나는 하얗다에서부터 출발한 것 같아요.
    맛있는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부지깽이 2010.02.02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요리를 올리면서 처음에 그 광고 얘기를 썼다가 너무 장황해 져서 지웠답니다.
      저와 같은 내용을 떠 올리셨다니, 왠일인지 반갑네요. ^^

  4. BlogIcon 뽀글 2010.02.01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추천은 3대가 덕을쌓고 댓글은 3대가 흥할것?? ㅎㅎ 저는 마냥 행복해지겠군요^^
    카레떡볶이 덮밥 너무 맛나겠어요~ 그냥 카레라이스를 먹어도 맛있고 떡볶이를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둘을 혼합시켰으니~ 마냥~ 입맛이 ~^^

    • BlogIcon 부지깽이 2010.02.02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할 수만 있다면 말 그대로 저의 블로그를 방문해 주시는 분들께 모두 덕과 흥함을 나누어 드리고 싶답니다.

      처음 이 글을 덧 붙여 놓고 남편과 밤 12시에 얼마나 낄낄 댔는지, 자던 우리 딸이 다 일어났답니다. ^^

  5. BlogIcon 트레브 2010.02.01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레향기가 나는 듯 하네요. 저도 한번 따라 해 봐야 겠어요

  6. BlogIcon 예또보 2010.02.01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
    보기만 해도 먹음직 한게 정말 맛있겠어요 ㅋㅋ
    집에 가서 해먹어야 겠어요 진짜
    배고픔이 밀려 오네요 ㅋㅋ

  7. BlogIcon 투유♥ 2010.02.01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은 제 아내가 꼭 봐야해욧!!!

    • BlogIcon 부지깽이 2010.02.02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여 드리는 것도 좋고, 투유님이 만드셔서 같이 드셔도 좋을 듯. ^^

      일기예보만큼 날씨가 춥지 않아서 단단히 준비 하고 나간 저는 어쩐지 맥이 좀 풀리는 듯 합니다.
      건강하세요.

  8. BlogIcon 조신처자 2010.02.02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넘넘 맛나게써요..

    저는 3대 덕도쌓고.. 3대도 흥하고.. 완전 경사 경사났어용..^^

    처자는 떡볶이에서 오뎅을 좋아해요.. 요즘은 너켓넣어먹으니 어찌나 맛나던지 정신못차리는 처자랍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셔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0.02.02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감축드리옵니다. ㅎ~

      떡볶이에서 어묵을 뺀다는 건, 노른자 없는 달걀과 같은 맹탕같은 일이지요.~~
      저도 무지 좋아한답니다.

  9. BlogIcon 복돌이^^ 2010.02.03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전에 점심 먹고 왔는데도...갑자기 아쉬움이 몰려 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