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가지만 있으면 분식집 떡볶이 맛 그대로

양배추 듬뿍 넣고 몸에 좋은 양파와 마늘도 넣어 만드는 집 표 떡볶이도 맛있지만 가끔은 달달함과 조미료 맛이 담뿍 느껴지는 분식집 떡볶이가 먹고 싶을 때도 있어요.

그럴 때는 1,2천 원 어치 사다 먹기도 해요. ^^

왜 집에서 만드는 떡볶이는 분식집 떡볶이 맛이 안 날까, 연구를 좀 해 봤어요. ㅎㅎ
일단 분식집 것에서는 양배추와 양파를 거의 보질 못했고, 단맛이 온 입안을 끈적이게 하고 조미료 맛이 강하게 나는 것 같아요.
집에서 만드는 건 단맛이 덜 나고 우선은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멸치 가루나 버섯 가루로 맛을 내고 가장 중요한 고추장은 집 고추장을 사용한다는 것이 제 연구(??) 결과입니다.
시판용 고추장에는 별거 별거 다 들어가서 집 고추장과 다른 맛이 나잖아요.

결론은 화학조미료와 고추장이었습니다.

재료:  떡볶이떡 15개 쯤, 사각 어묵 2장, 시판 고추장 두숟갈, 라면 스프 반개, 대파 한대, 물엿 두 숟갈, 생수 두 컵

분식집 떡볶이 맛을 위해 필요한건 딱 두가지였어요.
라면 스프와 시판용 고추장.
우리집엔 조미료가 없는 지라 떡볶이 한 번 만들어 먹자고 사기는 싫어서 라면 스프로 대체를 했어요. 
오히려 조미료 넣은 것 보다 더 분식집 맛이 나더군요.


제일 먼저 할 일은 어묵을 끓는 물에 데쳐내요.(삶은 달걀을 넣으려면 먼저 삶아 찬 물에 담가 놓고)
 냉장고에서 꺼낸 달걀 안 깨지게 삶는 방법
떡은 요리 시작 3,40분 전에 물에 담가 놓구요.

분식집 떡볶이는 절대 국물이 많지 않잖아요.
모든 재료가 거의 잠길만큼만 물을 잡아 고추장과 스프를 넣고 바글바글 끓여요.


10여분쯤 약불에서 국물을 끓이다가 떡, 어묵, 대파를 넣어 조리듯 끓여요.


마지막에 물엿과 삶은 달걀을 넣어요.  국물이 많지 않기 때문에 계속 약불에서 저어가며 익혀야 해요.


실물보다 사진 색깔이 약간 멀건 듯?


그래도 분식집 맛, 딱 그대로예요.


입안 가득 머무는 달달함과 조미료 특유의 맛.
학교앞 분식집 떡볶이 맛을 익히 알고 있는 딸 아이가 맛이 똑같다고 놀라는 얼굴입니다. ^^


저도 제가 만들어 놓고도 맛이 똑같아서 역시 놀랐습니다.


주말 아이들 간식으로 분식집 떡볶이 어떨까요?



ps:  평상시에는 절대 조미료 안 쓰지만 맛을 위해 눈 감고 라면 스프를 조미료 삼아 한 번 사용해 봤습니다. ^^
       어차피 라면도 가끔씩은 먹으니까요.


댓글()
  1. BlogIcon 바티'스타 2010.05.08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식집에서 육수로 어묵국물을 쓰는것도 맛의 이유중 하나인것 같아요 ;ㅁ;

  2. BlogIcon 하얀 비 2010.05.08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라면스프..^^.
    전, 그냥 고춧가루 풀고 거기에 카레를 가득 들이부어서 카레맛 떡볶이를 홀로 즐기기도 한답니다.ㅋㅋㅋ.
    떡볶이가 의외로 간단하고 직접 만들어 먹으면 여러모로 위생적이기도 해서...^^.
    전 밥까지 비벼먹기도..

  3. BlogIcon 술푼 riger 2010.05.08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맛의 비결은 결국 미원이었군요~
    그래도 아주 가끔은 한번씩..
    먹어줘도 괜찮지 않을까요..^^*

  4. BlogIcon mami5 2010.05.08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멀게보이지는 않은데요..^^
    떡볶기 넘 맛나보입니다..
    전 어묵을 건져먹는게 넘 맛나요..^^
    잘 보고갑니다..^^

  5. BlogIcon 칸쵸쵸 2010.05.08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담번에는 라면스프를 넣어봐야겠어요+_+

  6. 시원한 2010.05.09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뻔한 얘기죠
    파는 음식이 집에서 만든 음식과 맛이 틀린건 말하면 입 아프고
    파는 모든 양념 재료들이 화학 조미료 범벅인거고 그래서 가능하면 직접 만들어 먹는게 낫겠죠
    조미료 끊은지 오래 됐습니다만 예전에 해물 조미료를 자주 썼었는데 그거 넣고 음식 만들면 다 맛있더군요
    특히 떡볶이에 그걸 넣으니 다들 장사하라고
    그러나 이젠 그 맛이 싫어요 먹어 보먄 다알고 양치를 해도 그 찝찝한 느낌이 입속에 남아 있죠

  7. BlogIcon *저녁노을* 2010.05.09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긍..그래도 노을인 다시물 내서 할래요.ㅋㅋㅋㅋ
    아이들 입맛은 사로잡을 것 같네요.

    맛있어 보입니다. 잘 보고 가요.

    즐거운 휴일 되세요.

  8. BlogIcon 조선의국모 2010.05.09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똑같은 맛일것같아요~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떡도,아주 통통한게 맛있어 보이고요~ㅎㅎ

    좋은오월 보내시고요~^^ %손가락 버튼이 일시적 장애네요~다음,뷰로가서 다시 누를께요~~~ㅎㅎ

  9. BlogIcon 둥이 아빠 2010.05.09 15: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 스프는 최고의 양념재료인거 같아요...ㅎㅎ

    정말 분식집을 차려도 되겠어요

  10. su 2010.05.09 2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면스프까지 넣은 떡볶이를 뭐 좋다고 아이들 간식으로 준비하나요? 그냥 성인용 불량식품이려니하고 드시고 아이들은 가능한 집표, 엄마표 음식 만들어주는게 좋을듯합니다.

    원글님뜻은 이게 아닐텐데 팍팍하게 대꾸해서 죄송

  11. 저.. 고추장이 아니라.. 2010.05.09 2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판 고추장을 쓰시지는 않을 것 같은데요..
    제가 인사를 좀 열심히 하는 편이라
    분식집 아주머니들이 공짜 서비스도 잘 주시고
    비법 같은거 이야기도 많이 해 주시거든요..
    그중하나!
    분식집이나 리어카에서는 고추장을 안 쓴대요..
    왜냐면 고추장 쓰면 너무 비싸서 수지타산이 안 맞는답니다..
    대신에 아주 곱게 간 고추가루를 쓴답니다..
    고운 고추가루를 물에 타고 여러 양념을 쓰면 고추장이나 그게 그거라 하시더라구요.
    제가 믿기지가 않아서 진짜냐고 여러번 여쭤 봤는데
    고추장이 얼마나 비싼데 천원 이천원짜리 팔면서 그걸 쓰겠냐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집에서 믹서기에 고추가루 갈아 써 보니까
    물에 타서 끓이니 고추장 같기고 하고 그렇더라구요..
    암튼.. 오지랍 같지만.. 알려드리고 싶어서^^

  12. 그나저나 2010.05.09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저나 사진에 있는 우리쌀 고추장 참 맛없어요ㅠ.ㅠ
    저 그거 쓰는데..
    효리씨가 이쁘게 춤추고 그래서 믿고 샀더니 ㅋㅋㅋㅋㅋㅋㅋㅋ
    완전 후회중입니다..
    할인행사할때 왕창 사놔서 어쩔 수 없이.. 엉엉~~
    매운고추장으로 실패보고 이번엔 쌀고추장으로 실패보고..
    쌀 들어가면 무조건 좋을 줄 알았는데ㅠ.ㅠ

  13. BlogIcon 핫PD 2010.07.07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 제가 좋아하는 떡뽁이네요!^^ 근데 요즘은 더워서 먹기가 좀... 떡뽁이 제철은 역시 추운 겨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