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드러움의 끝, 으깬 감자구이

간식도시락/도시락|2010. 9. 1. 11:20

요즘 좀 엉뚱한 상황이 벌어졌어요.
큰아이 학교의 급식실 공사 관계로 위탁 급식을 하는데, 반찬이 어찌나 엉망인지 아이들과 식사를 같이하시는 담임 선생님들조차도 다이어트하는 셈 치자고 하실 정도랍니다.  
메뉴는 둘째치고 모든 반찬이 짜고, 김치는 물에 씻은 듯하고, 잊을만하면 벌레 날개 등 혐오스러운 것들도 보인다네요.
한 일주일쯤 참고 먹다가 점심을 아예 거르는 아이에 억지로 먹고 체하는 아이도 하나 둘 나오고, 우리 아이처럼 몇몇이 모여서 각자 반찬을 한 두 가지씩 집에서 가져와 같이 먹기 시작했답니다. 
밥에서조차 소독약 냄새가 난다고는 하는데, 그래도 밥은 참고 먹고 있습니다.

반찬을 가져 간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소풍 외에 학교 도시락을 싸 본 적이 없는 저는 아직 재미가 있는데, 이 마음이 언제까지 갈지는 모르겠네요. ^^
아마 2학기 내내 반찬을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저만의 고요한 새벽 시간이 부산스러워졌습니다.

어제 아이에게 들려 보낸 반찬 중 하나에요.
으깬 감자에 피자 치즈를 넣어 구워봤습니다.
삶아 먹고 남은 감자나 고구마가 있다면 뜨겁게 렌지에 돌려 이렇게 만들어 먹어도 아주 좋을 듯합니다.

재료;   감자, 당근, 소금, 피자치즈, 파슬리가루, 식용유나 올리브유

껍질 벗긴 감자를 작은 크기 기준으로 4등분해서 체반에 얹어 쪄요.   통째로 찌는 것 보다 훨씬 빨리 쪄집니다.
익은 감자가 뜨거울때 포크를 이용해서 곱게 으깨고, 다져 놓은 당근과, 소금, 파슬리 가루를 넣고 골고루 섞어요.

속에 피자치즈를 담고 꽁꽁 뭉쳐서 동그랑땡 모양으로 빚어서 기름 두른 팬에 노릇하게 구워요.



워낙 부드러워서 뒤집을때 숟가락을 이용해서 부서지지 않게 한 번에 살살 뒤집어야 해요.




마치 찹쌀 경단을 구워 놓은것 처럼도 보여요.  ^^




아이들이 좋아하는 케찹을 샤샤샥~ 뿌려서 먹어도 맛있습니다.
먹기 직전에 뿌려 먹으라고작은 물약병에 케찹도 따로 담아 주었어요. 



뜨거울때는 이렇게 치즈가 늘어 났는데, 점심시간에는 아마 굳어 있겠지요?
그래도 우리 딸은 맛있다고 먹었으리라 생각해요. ^^


감자를 신경써서 곱게 으깼더니, 부드럽기가 아기 볼살 같아요. ㅎ
입에서 살살 녹아 드는 느낌?  ^^



댓글()
  1. BlogIcon 왕비마마 2010.09.01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부드러움의 끝을 보여주고마셨네요~ ㅋㅋㅋ

    요거이 모닝빵속에 쏙~ 넣어먹어도 맛나고

    조리 살~짝 구워먹음 더더 맛나고~

    부드러움에 잠깐 살~짝 녹았다갑니다~ ^^

  2. BlogIcon 스무디아 2010.09.01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워먹는 재미가 있군요.
    간식으로 딱인것 같네요 좋은 요리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연한수박 2010.09.01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 이렇게 먹어도 맛있겠네요^^
    도시락반찬으로도 간식으로도 그만이겠어요~
    잘보고 가요^^

  4. 2010.09.01 1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자수리치 2010.09.01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깬 감자를 살짝 구워 놓으니, 미니 경단 같아요^^
    그나저나 학교급식 참 문제네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0.09.02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 학교 급식이 우리가 사는 시에서는 최고 맛있다고 아이들에게 인정 받은 학교였거든요. 아무래도 위탁 급식 업체에서 요즘 아이들 입맛을 너무 얕잡아 보고 있지 않나 생각합니다.

  6. BlogIcon 바른생활^^* 2010.09.01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깬감자가 맛있게보여요^^
    어제 시어머니께서 감자를 주셨는데
    간식으로 만들어야겠어요...
    그나저나 학교급식문제는 참~~~
    걱정입니다...

  7. BlogIcon 하늘엔별 2010.09.01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냐... 밥에서 소독약 냄새까지 난다면 참 곤란하네요.
    갑자기 반찬 만드시느라 힘드셨겠어요. ^^;

  8. BlogIcon 선민아빠 2010.09.01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으깬 감자를 구워서도 먹는군요~~~

  9. BlogIcon bluepeachice 2010.09.01 1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부드러워서 살살 녹을 것 같네용...

  10. BlogIcon @hungreen 2010.09.01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성스런 으깬 감자구이 맛도 일품일거 같아요^^

  11. BlogIcon *저녁노을* 2010.09.02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면서 맛날 것 같아요.ㅎㅎ
    잘 배워가요

  12. BlogIcon 윤이마마 2010.09.03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들놈 간식으로 만들어 주면 좋아 하겠네요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