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재료가 식빵 속으로, 식빵 김밥? ^^

간식도시락/도시락|2010. 10. 12. 11:01
반응형
때는 바야흐로 나들이 가기 딱 좋은 계절.
야외에서 돗자리 펴고 도시락 먹기에는 요즘 날씨가 제일 좋은 듯해요.
얼마 지나고 나면 금방 쌀쌀해져서, 밖에서 달달 떨며 먹다 체하기 쉬워요. (경험~)

작은 아이가 오늘 강화도로 소풍을 갔어요.
후식으로 과일을 담아 주려 했지만, 가방 흔들리면 뒤 섞인다고 안 가져간다고 하네요.
과일도 없이 김밥만 달랑 싸 주기 섭섭해서, 김밥 조금, 멸치 주먹밥, 용가리(으깬 닭고기 튀김), 유부초밥을 조금씩 골고루 싸서 보냈습니다.

남편 도시락에 김밥과 담은 나머지 한 가지.
김밥 속 재료로 만든 샌드위치.
밥과 김 대신 식빵으로 돌돌 말아 한입에 쏙 들어가게 마치 김밥처럼 썰었어요.
 
재료;   김밥 재료 그대로(시금치 대신 부추, 맛살, 햄, 당근, 달걀, 단무지), 생수 약간, 머스터드나 마요네즈

김밥을 먼저 말았어요.
시금치 한 단에 2천 5백원, 눈 딱 감고 살 수도 있었지만 김밥 몇 줄 말고 나면 다 없어질거에요.
그래서 1천 6백원에 부추 한 단 사서 한 줌만 다듬어 소금물에 삶아 찬 물에 헹구어 물기를 꼭 짜서 시금치 대신 이용했어요.
입맛에 따라 소금과 참기름으로 버물버물해서 사용해도 좋아요.
식빵 김밥용 부추는 날 것으로 사용했는데, 데친 것 보다는 더 나을 거 같았습니다..

간식용 햄이 선물로 들어 온게 있어서, 끓는 물에 데쳐 반으로 갈라 사용했구요.


남은 김밥 재료들입니다.


식빵 4장을 겹쳐서 한번에 가장자리를 잘라 내고, 그 상태로 손바닥에 적절한 힘을 주어서 얇게 눌러요.
밀대 꺼내기 귀찮아요. ^^

김발위에 식빵이 벌어 지지 않을 만큼씩만 겹쳐서, 겹치는 부분에 생수나 우유를 발라 붙여요.
다 말고 나서 끝 부분에도 발라 주면 잘 벌어지지 않아요.



나머지는 김밥 마는 방법과 똑 같아요. 마지막에 머스터드나 마요네즈 한 줄로 김밥이 아니고 식빵이라는 걸 표시해서 식빵이 정체성에 혼란을 느끼지 않게 해 줘요. ㅎ
식빵이 풀어 지지 않게 힘을 약간 주어서 꼭꼭 마는게 뽀.인.트.





꼬투리조차 김밥을 닯았어요.
한 입에 쏘옥~ 먹기 쉬운것도 똑 같아요.



만들기는 또 어찌나 쉬운지.
김밥 말때 식빵 한 봉지만 있으면 돼요.



도시락에 김밥만 담기 허전하다면 식빵 김밥(??)이 '짱'이에요!

반응형

댓글()
  1. 2010.10.12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하결사랑 2010.10.12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정말 아이디어네요.
    어찌 이런생각을...
    롤샌드위치 만들때 이 방법을 써도 좋겠어요.
    맨날 풀어져서 고민이었는데.
    엄마 덕분에 둘째도 으쓱했겠는데요 ^^

  3. 선민아빠 2010.10.12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특이한 김밥 아니지 식밥? 맞나요???ㅎㅎㅎ

  4. 조선의국모 2010.10.12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요고 진짜 좋은데요~

    요롷게 싸서 소풍가면 정말 좋겠습니다.

    아주 맛있어 보이는 김밥 샌드위치...넘~좋습니다.

    소풍가고 싶은데요.^^*

  5. Yujin 2010.10.12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빵말이와 김밥,이색커플같아요^^ 갑돌이와 메리...ㅋㅋ

  6. BlogIcon 새라새 2010.10.12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천하게 만드는 식빵김밥^^....넘 맛있겠어요..한입 쏙 넣어보고 싶네요^^

  7. BlogIcon 어설픈여우 2010.10.12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굿 아이디어~에요!!!
    그런데 김밥도 옆구리 터지던데 식빵도 터지면 어떡하죠?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