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상장에서 세대차이를 느낀 이유

부지깽이와윤씨들|2010. 10. 13. 12:06

제가 초등학교 다닐 때만 해도 학교에서 주는 상장이라고 해봐야, 시험 잘 봐서 주는 상과 개근상, 모범 어린이만 받는다는 표창장, 효행상 등이 전부였어요.
상장의 종류가 적은 만큼 상을 받을 기회도 몇 번 안 돼서, 어쩌다 상이라도 받는 날엔 대단한 업적이라도 이룬 양 의기양양했었습니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아이들의 기를 살려 주기 위해 다양한 부분에서 상을 주는 게 일반화됐고, 또 우리 어릴 때 보다는 활동 분야가 많아진 요즘 아이들이다보니, 제가 어릴 땐 있지도 않았던 이름의 상장들이 참 많아졌네요.

덕분에 중 3, 초등 5학년 두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런 저런 이름의 상장들이 많이 모였습니다.
며칠전에 딸 아이가 제가 보기에 언뜻 이해가 가지 않는 상장을 받아 온 걸 보고, 그 동안 모아두었던 상장들 속에 세대차이를 느꼈던 상장들을 찾아 봤어요.

재미 삼아 보세요~ ^^



두 아이가 초등학교 동문인데, 이 학교에서는 손을 앞으로 가지런히 모으고 배꼽 인사처럼 하는 인사를 '바름이 인사'라고 해서 권장하고 있어요.  선생님도 아이들도 모두 이렇게 인사하는 것 같더군요.  인사 잘 해서 받은 상이에요. ㅎ 저 어릴때는 이런 상 없었어요.

비슷한 종류의 질서상이라는 것도 있어요.  옛날에도 이런 상이 있었다면, 나도 열심히 인사하고 질서 잘 지켜서 상 좀 받을 수 있었을텐데..




1년에 1회씩 스스로 주제를 세우고 계획을 세워 연구하고 보고서를 작성하는 '자기주도적 학습'이라는 것도 있지요.
잘 하면 상도 받고, 우수 작품을 모아서 가을에 복도 전시회도 열어 줍니다.



잘 기억은 안 나지만 일기 잘 썼다고 주는 상장이 예전에도 었는지는 모르겠어요.
요즘엔 '환경일기'를 성실히 쓰면 상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상이 옛날에 있었더라도 저와는 상관없는 상이 됐을거에요.
선생님이 일일이 읽어 보시는, 보여주기위한 일기 쓰기가 정말정말 싫었거든요.


예전에 글짓기 대회에 나가면 주던 상장.
요즘엔 책을 많이 읽거나, 정해진 책을 읽고 문제를 푸는 '독서 골든벨', 토론대회 등 여러 분야로 나뉘어져 상의 종류가 많아졌어요.






tv없이는 살아도 컴퓨터 없이는 단 하루도 못 사는 요즘.
그에 걸맞게 컴퓨터와 관련된 대회도 많고 일정 수준의 '인증서'도 따야합니다.

 

타자왕, 빠른 시간내에 정보를 검색하는 정보 사냥,


컴퓨터를 이용해 포스터 그리기, 예쁜 엽서 꾸미기,


컴퓨터 그래픽과 시화 꾸미기.


상이란 종류 불문하고 받으면 좋긴 하지만, 고개를 갸우뚱 했던 '네티켓 지킴이상'
이 상의 기준과 아이의 어떤 부분을 보시고 상을 주신 건지 조금 의아했던 상입니다.
이건 큰 아이가 받아 온 건데, 얼마전에 작은 아이도 받았더라구요.
상 받은 날은 맛있는 거 먹는 날이라, 맛있게 먹기는 했지만, 식구끼리 이 상의 명칭에 대해서 한 참 토론했답니다. ^^

컴퓨터 관련 상만 해도 7가지가 되는데, 우리 아이들이 받지 않은 상도 있을걸 생각하면 종류가 더 될거에요.
컴퓨터는 완전 '상장 밭'이네요. ㅋ


가장 최근에 받은 상장인데, 아이의 설명을 듣고서야 쬐끔 이해가 갔던 상장입니다.
올 1학기 아침 자율학습 시간 동안 클래식이라든가 영어등 몇 가지 분야를 성실히 수행해서 각 학년당 한 명씩만 주는 상이라고 하네요. 제목 너무 어렵지 않나요?  '미래를 여는 희망5-UP'이라니....
울 엄마한테 설명하는 상황이 상상만 해도 머리아파요.
"엄마 ㅇㅇ 가 상 받았어."
"그래? 아이구, 잘 했다. 그래 무슨 상이냐?"
"응, 미래를 여는 @#$%*&@상인데, 1학기 동안 아침 (자율 학습이라는 낱말을 잘 모르실테니까)에 남는 시간에 어쩌구 저쩌구 쫑알 쫑알...... "
흐이구, 머리야.....



 

이 세상이 발전해 나가듯이 상장의 진화도 계속 되고 있습니다. ^^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hungreen 2010.10.13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그렇네요ㅎㅎ
    저는 상장하고 참 안 친했던 아이였는데...

  3. 이곳간 2010.10.13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 자랄때와는 아주 다르군요... 아이들은 신나겠어요.. 칭찬을 많이 들을 수 있어서요^^

  4. BlogIcon Houstoun 2010.10.13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상장과는 거리가 먼 아이였는데
    요즘 아이들은 참 좋겠네여~~

  5. BlogIcon Houstoun 2010.10.13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상장과는 거리가 먼 아이였는데
    요즘 아이들은 참 좋겠네여~~

  6. 조선의국모 2010.10.13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참~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꼭,공부만 잘해야 내려지는상~매력없지요~개인마다 꼭,하나씩은 잘할수 있는 부분은

    있는 거니까요~우리 자랄때완 모든게 참~달라졌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참~흐믓합니다.

    오늘도 부지깽이님에 좋은글...참~좋습니다.좋은하루 보내세요.^^*

  7. 부크맘 2010.10.13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에는 상장의 종류가 다양하지 않아요..
    늘상 저 어린시절 받던 상처럼
    재미가 없는데
    잠시 추억속으로 빠져듭니다.

  8. 저녁노을 2010.10.13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진화하는 상장들이네요.
    잘 보고 가요.

  9. 학다리 2010.10.13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이 '상' 효과를 보기 어렵게 되어버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받는 사람이나 주는 사람이나 심드렁해졌으니까요. 고액 참가비 내고 출전해 전원이 상 나눠받는 무슨 콩쿨 대회도 아니고..

  10. BlogIcon 강철 나무꾼 2010.10.13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요.. 스케이트보드 잘타는 상이라던가.. 지금은 집구석 어디 쳐박혀 있는지 모르겠군요. ㅋ 무료 96년도 일이니..ㅋ

  11. 사랑스런여왕님 2010.10.13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성남에 있는 학교들이네요ㅋㅋㅋ 저도 희망대도서관 여러번 갔었는뎈ㅋ

  12. BlogIcon 어설픈여우 2010.10.13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틀에박힌 식상한 상장이 아니구,
    새롭고 참신하네요~
    다양한 부분의 상장....좋은데요~ ㅎㅎ

  13. 2010.10.13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mami5 2010.10.13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장도 많이 진화를 하네요..^^
    모두 힘을 주기위한 그런 상인 듯합니다..^^

  15. 까시 2010.10.13 2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상장도 다양합니다.
    예전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지요.

  16. BlogIcon 자수리치 2010.10.13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람직한 변화인거 같아요. 누구나 상장을 받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면, 자신감도 더 생길 듯 합니다.^^

  17. 연한수박 2010.10.14 0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상장 종류가 정말 많네요^^
    이름도 재미있구... ㅋㅋ
    자녀분들이 학교 생활을 참 잘 하나봐요~
    이 상장들 보면서 뿌듯하셨겠어요^^

  18. BlogIcon 스무디아 2010.10.14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때는 상장이 별로 없어서 상장 받아오면 그날은 외식하는 날이였는데..
    상장이 많았는데 제가 별로 못받아 온거일수도 있습니다만;;
    상장이름들 보고 있으니 웃음이 나네요..ㅎㅎ 재밌습니다.

  19. BlogIcon kim 2011.01.06 2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엔 그렇게 상장이 ?
    그 시상 종류도 하도 많아서리요&^^
    자녀분이 대단합니다
    저래 좋은 성적에 마음씀씀이까지도~

  20. BlogIcon 쭌맘! 2011.01.11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마다 다른것같아요..
    개인적 생각으로는 아이의 적성 생활 잘 파악해서 좋은 의미로 상을 주는건 참 좋은것 같은데...

    여기 아들녀석 다니는 학교는 교과 우수나... 방학숙제 성과물이 좋을때만 상을 주더군요^^:
    좀 아쉽다는^^

  21. zxc12399 2021.03.23 1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