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에 고기 대신 귤 넣어 봤더니...

전통음식별미/별미별식|2010. 11. 24. 11:34

어제저녁 집에 들어가는 길, 짐이 너무 많아 장을 못 보고 들어갔어요.
김치 몇 가지에 밑반찬 두 세 가지, 된장국만으로는 체육관에서 땀을 빼고 온 아이에게는 부족한 듯 보이네요.
생선이라도 있었으면 좋으련만, 옥돔 한 마리 있던 건 어제 먹어 버렸으니....
뒤적뒤적~

카레와 짜장 가루가 냉동실에 있네요.
머릿속에서 냉장실에 있는 야채 몇 가지가 떠오르고, 메뉴 결정!
아이에게 카레밥과 짜장밥 중에 고르라고 하니, 오랜만에 짜장밥을 먹겠다고 합니다.
O.K.!!!
아이가 샤워 하는 동안 만들기 시작했어요.


재료:   짜장가루, 애호박, 양파, 두부, 귤, 포도씨유, 생수

애호박과 두부, 양파를 비슷한 크기로 깍둑 썰기해요. 귤은 껍질을 벗겨 놓아요.
귤 먹을 때 마다 느끼는 갈등. 속에 실처럼 생긴 부분을 원래는 다 벗기고 먹었었는데, 그 부분을 먹어야 좋다고 해서 먹고 있기는 한데, 뜯고 싶은 마음이 항상 불끈불끈 솟아 납니다. ^^


약간의 기름을 두르고 호박과 양파를 3분쯤 볶은후, 짜장 가루의 양에 맞게 생수를 붓고 뚜껑 덮어 끓여요.
약간의 물에 짜장 가루를 덩어리 없이 잘 풀고, 냄비속에 채소가 투명해 지기 시작할때 짜장 가루 푼 물을 붓고 걸죽해 질때 까지 저어가며 끓여요.

 

마지막에 두부와 귤을 마저 넣고 잠깐 저어 가며 끓이고 불을 끕니다.




이뤈이뤈~~
빛이 너무 들어 갔나봐요.
이건 뭐, 자외선 바로 내리 쏘는 구름 위도 아니고, 눈이 부실 지경입니다.

 

아이가 다 씻고 나오는 걸 보고 제가 급한 마음에 너무 막 찍어 댔나봅니다.



그래도 귤 넣은 짜장밥이라는 건 구분이 되니,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



고기 대신 귤을 넣었더니, 상큼하고 깔끔하고 새콤한, 먹고 나도 속이 더부룩해 지지 않는 짜장밥이 됐어요.
채식을 좋아 하시는 분들도 거부감 없이 드실 수 있습니다.



한 입 가득 떠 넣는 아이를 보면, 더 이상 맛에 대해 설명할 필요가 없겠지요?


안 그래도 영양 과잉인 시대에, 간편하고 가볍게 먹자고 만드는 짜장밥에 까지 고기 넣지 마시고, 제철 과일과 채소들로만 만들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댓글()
  1. BlogIcon 라이너스™ 2010.11.24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또이런 비법이.
    너무 맛있겠는걸요. 저도한번 도전? ㅎ

  2. BlogIcon 소잉맘 2010.11.24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건 도저히 어떤 느낌인지 감이 안오네요~~
    실험정신과 도전정신이 발휘되어야 하겠는데요~^^
    엉덩이 무거운 아줌을 일으켜 세우시네요~ㅋㅋㅋ

  3. BlogIcon 아하라한 2010.11.24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뭔가 좀 새로운 시도인데요. 이전에 김치 담글때 제 아시는 분은 설탕 대신에
    바나나를 넣으시던데. 도전정신 짝짝짝~~~

  4. BlogIcon 하늘엔별 2010.11.24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런 퓨전 요리 좋아합니다.
    맨날 똑같은 음식 먹는 거 지루합니다. ㅎㅎㅎ

  5. 꽃기린 2010.11.24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귤을 넣을 생각을 하신거에요?
    좋은 방법에 놀라워요.
    맛은 어때요?ㅎㅎㅎ

  6. BlogIcon *저녁노을* 2010.11.24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큼할 것 같네요.
    ㅎㅎㅎ
    잘 보고 가요.

  7. BlogIcon 담빛 2010.11.24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짜장엔 고기가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귤만으로도 괜찮은 식사가 나오는군요

  8. 친구세라 2010.11.24 1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맛있어보여요 ㅎㅎ

  9. 조선의국모 2010.11.24 14: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달콤한게 아주 맛있는 짜장밥...

    보는것만으로도 느낌이 파~악 오는데요.ㅎㅎ

    잘~먹고갑니다.^^*

  10. BlogIcon Houstoun 2010.11.24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귤이 상큼하게 씹히는 맛을 상상해 봅니다~
    울사랑이가 자장면을 좋아하는데 저도 한 번
    시도를 해볼까싶네요. ^^

  11. 이곳간 2010.11.24 15: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느끼하지 않고 개운한 맛이 날 것 같아요.. 저도 참고해봐야겠어요^^

  12. BlogIcon 하결사랑 2010.11.24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넘 상큼한 짜장면이 되겠어요.
    ㅎㅎㅎ 역시 오늘도 새로운 도전이시군요. ㅋㅋ

  13. BlogIcon @hungreen 2010.11.24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짜장 먹어본지가 언제인지 가물합니다. ㅜㅜ;;

    오늘도 새로운 음식 잘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선민아빠 2010.11.25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영양 짜장밥인데요~~ 특이하네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0.11.26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채소나 과일을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에게 참 좋아요.
      우리 아이도 호박이나 양파로 만든 다른 반찬은 잘 안 먹어도 짜장이나 카레로 만들어 주면 아무 소리 없이 잘 먹어요. ^^

  15. BlogIcon hermoney 2010.11.25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하하
    상상도 못해봤군요^^
    의외로 괜찮을지도^^

  16. Playing 2010.11.26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정말 대단하세요~!!
    아 배가 몹시 고파지네요 ;;

  17. BlogIcon Design_N 2010.11.30 2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역시 별미겠네요!^-^집에서 만들어 먹는 짜장~!!! 건강하겠어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