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수록 줄어 드는 게 원통한 묵은지 닭볶음탕

밑반찬술안주|2010. 11. 26. 11:52

어제오늘 제대로 춥군요.
추운 날씨 엄청 싫어하지만, 딱 한 가지 좋은 점이 있어요.
바로 뜨거운 국이나 찌개 하나면 다른 반찬은 필요가 없다는. ^^

머리털 나고 시험 삼아 조금 담가 본 갓 김치가 맛있다고 남편분께서 어찌나 칭찬해 주시던지, 두 번째 담근다고 첫 번째 담근 것과 맛이 똑같으리라는 보장도 없음시롱 씩씩하게 슈퍼에 갔습니다.

들어가면서 귀에 팍 꽂히는 스피커 소리.
"**닭이 4천9백 원, 4천9백 원입니다."

오냐, 오늘 저녁 닭, 너를 맛있게 요리해 주마, 음하하하

이 닭볶음탕이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아주 푸욱 묵은 김치를 넣었고, 저 혼자 힘으로 담가 놓았던 집 고추장을 처음으로 사용했답니다.

재료;  닭, 감자, 깻잎, 양파, 파, 생강, 마늘, 집 고추장, 표고버섯가루, 맛술, 후추, 고춧가루, 설탕 약간

닭은 껍질을 대충 벗기고 깨끗이 씻어 냄비에 넉넉하게 물을 붓고 한 번 데쳐 낸 후, 다시 씻어 둡니다.
감자는 반 토막, 양파는 굵게 채 썰고, 대파는 10cm길이로 뚝, 깻잎은 굵게 잘라 준비해요.



요거이 거의 이틀을 물에 잠겨 있던 우리 형님표 묵은지 입니다.
물을 자박하게 부어 담가 둔 것이라, 싱거울 정도로 맛이 빠지진 않아요.
아무데나 넣어 먹어도 맛이 기똥찬 마법의 형님표 묵은지입니다.
"성님~ 잘 먹고 있당게요.^^"


국물을 적당하게 잡고 깻잎 전부와 잘라 놓은 양파와 대파의 반만 제외 한 채소들과 준비한 양념들, 닭을 몽땅 넣고 폭폭 끓여요.
혼자 힘으로 담근 고추장을 사용하려니, 맛이 어떨지 조마조마 두근두근합니다.


거의 다 익었을때, 남겨 두었던 양파, 대파 깻잎을 넣고 슬쩍 익혀 냅니다.





자 자, 보이시나요?
기름기 좔좔 흐르는 저 묵은지의 요염한 자태가.


닭볶음탕의 핵심이라는 닭 보다도, 2인자라는 감자 보다도 묵은지가 더 먼저 눈에 들어 옵니다.
묵은지가 아주 잘 물러서 몇 번 씹지 않아도 넘어가 버리는, 그래도 그 여운은 계속 남는 환상의 묵은지 닭볶음탕.

 

김치를 많이 넣었는데도, 젓가락 몇 번에 사라진 묵은지.
남편 보다 씹는 속도가 느린 제 턱이 원망스럽기만합니다. ㅜ


이슬이가 빠질 수 없는, 훈훈한 밥상이었습니다. ^^


낮 동안 움츠러든 몸과 마음을 맛있는 묵은지 닭볶음탕으로 위로해 봅시다!! ^^

 


하늘님이 보우하사 고추장맛이 그런대로 괜찮아서 참 다행입니다.
기고만장해진 부지깽이, 된장도 한 번 담가 보고 싶어집니다.

댓글()
  1. BlogIcon 하결사랑 2010.11.26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을수록 주는게 원통한 닭볶음탕...ㅋㅋㅋ
    아...넘 웃겨요...
    제목보고 진짜 한참 울었어요.
    넘 원통해 하지 마세요.
    또 세일하겠지요 ㅋㅋ

  2. 꽃기린 2010.11.26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슬이가 빠질 수 없지요~
    몰래 들고 오면 좋겠네요,ㅎ
    부지깽이님,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아하라한 2010.11.26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무지무지 뗑깁니다. 뗑깁니다.
    소주가요...ㅋㅋ
    묵은지랑 저렇게 해서 먹으면 완전 쩝쩝...배고파~~~

  4. BlogIcon 하늘엔별 2010.11.26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 닭볶음탕, 정말 국물이 찐하게 보입니다.
    이렇게 추운 날엔 입천장이 데여도 뜨끈한 게 좋지요. ㅎㅎㅎ

  5. BlogIcon 비바리 2010.11.26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잉~`제가 좋ㅇ아하는 닭요리`~
    주말 요리로 한번 해봐야겠어요..

  6. BlogIcon 오붓한여인 2010.11.26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해먹는데도보니또먹고싶어지네요.
    묵은지 저리자르지않고하니보기더좋은듯..
    쭉쭉찢어먹는맛..

  7. Yujin 2010.11.26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한국에 이요리가 인기인가봐요..묵은지와 고기는 찰떡궁합인거 같아요.
    형님표 묵은지가 탐나요^^

  8. BlogIcon *저녁노을* 2010.11.26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쭉쭉 찢어서 먹음...끝내주지요.ㅎㅎㅎ
    우리 아이들 좋아해서 자주 해 먹습니다.

  9. BlogIcon 담빛 2010.11.26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고추장과 묵은지~~
    맛이 없을래야 없을 수없겠는데요?^^

  10. BlogIcon @hungreen 2010.11.26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와 닭의 만남이군요.
    거기에 소주까지...^^

  11. BlogIcon 리브Oh 2010.11.26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를 넣은거군요.
    아~~ 사랑이 마구 마구 묻어나는 묵은지네요.
    닭볶음에 묵은지 들어가는건 첨 봐요.저도 담엔 김치를 좀 넣어봐야 겟네요^^

  12. BlogIcon 자수리치 2010.11.26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묵은지로 한 음식은 뭐든지 잘 먹는데...
    날씨가 쌀쌀해지니, 한입 먹고 싶은 맘이 간절해집니다.ㅠㅠ

  13. BlogIcon pennpenn 2010.11.26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나누어 드시지요~
    주말 잘 보내시고요~

  14. BlogIcon leedam 2010.11.26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에는 잘 어울리는 달구요리 입니다 ㅎㅎ

  15. BlogIcon 『토토』 2010.11.26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된장 고추장 담그기...
    결혼해서 동네 어르신들이 하시는 모습을 보고
    어깨너머로 배우던 시절이 떠오르네요.
    부지깽이님이 첨으로 고추장을 담그셨다니까^^

  16. Playing 2010.11.28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여기까지 향기가 느껴지네요
    남편분의 칭찬해 밝아지신 '부지깽이'님의 마음두요~

  17. BlogIcon 선민아빠 2010.11.29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줄어들면 들수록 맘이 아프겠는데요 ㅎㅎㅎ

  18. BlogIcon 티런 2010.11.2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사진보니 밥한그릇 들고 바로 앉고 싶어집니다~ㅎㅎ

  19. BlogIcon Houstoun 2010.11.29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와 닭의 조화이군요~
    저는 먹어볼 수 없어서 원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