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살 아이 앞에 부끄러운 엄마가 되다

부지깽이와윤씨들|2010. 11. 29. 11:28

남들이 하는 행동을 보고 나는 하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하는 것들이 가끔 있습니다.
얼마 전에도 그런 생각을 하게 한 사소한 장면 하나가 있습니다.

큰 대형 할인점은 아니어도, 동네 슈퍼의 규모보다는 큰 할인점에 가게 됐습니다.
계산하는 곳 옆에 매장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있어서 들어가는데, 계산 중인 한 분이 보였습니다.
물건을 카트에서 꺼내 놓고 가방에서 가져온 장바구니를 꺼내는데, 둘둘 말려 있어도 한눈에 알 수 있는 다른 대형 할인점인 A-마트의 가방이었습니다.
가방을 제대로 펴면 꽤 큰 크기인데, 그분은 아무렇지도 않게 꺼내서 빨래 널듯이 한 번 탁 털어 가방을 편 후 계산된 물건을 담으시더군요. 제 눈에는 좀 민망해 보였습니다.

사소한 일 같지만, 이런 행동을 자제해 준다는 건 작은 예의이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만약 내 가게에 오신 손님이 같은 업종의 다른 가게의 쇼핑백을 들고 들어 온다면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니까요.

게다가 얼마 전 그 마트 건너편에 A-마트가 문을 열어서 타격을 받고 있는 걸 근처에 사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있거든요.
일부러 그러신 건 아니겠지만, 나는 저러지 말아야지 생각을 했었습니다.



지난 금요일 저녁 상품권이 생겨서 생전 갈 일이 없는, 집과는 많이 떨어진 곳에 있는 B-마트에 바람 쐴 겸 다녀오기로 했습니다.
작은 아이와 저, 운전기사인 남편이 같이 갔습니다.

상품권 금액에 맞춰 아이와 대충 계산을 해 가며 물건을 골랐습니다.
남편이 계산하는 동안, 저는 얼른 물건을 담을 생각으로 계산대 앞에서 집에서 준비해간 장바구니를 꺼냈습니다.
그제서야 A-마트의 가방을 가져온 걸 알았습니다.
얼마 전 그분이 생각나면서 잠깐 망설여졌지만, 그냥 꺼내 손에 들고 있었습니다.

그때, 옆에 있던 아이가
"엄마, 그 거 A-마트 가방이잖아. 여기서 꺼내면 좀 이상하지 않나?"
하면서 주위를 슬쩍 둘러봅니다.

이미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터라 가방을 들고 있던 제 손이 더욱 무안했습니다.
"그렇지? 엄마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어."
어색하게 웃으며 슬쩍 다시 가방 속으로 넣었습니다.

결국엔 주차장까지 카트를 끌고 와서 장바구니에 물건을 담아 차 트렁크에 얼른 실었습니다.

한순간 12살 아이만도 못한 엄마가 돼 버렸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진 아이로 자라는 걸 확인한 듯도 해서 뿌듯하기도 했답니다.



어느 날, 식당에서 음식이 나오길 기다리며 아이가 냅킨으로 접어준 꽃 한송이.
이 엄마는 또 얼마나 감동을 했는지.... ^^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Playing 2010.11.29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참 마음이 곱네요~

  3. 쫄쫄이스타킹과 장딴지 2010.11.29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는 어른들의 스승, 맞습니다^^ 부지깽이님, 좋은 하루 되세요~!!!

  4. BlogIcon 여강여호 2010.11.29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는 어른의 스승이란 말이 틀린 말은 아닌 듯 싶습니다. 행복한 일주일 시작하십시오

  5. 부크맘 2010.11.29 1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지도 못햇던 부분을 배웁니다.
    섬세한 따님의 마음이 느껴집니다.

  6. Yujin 2010.11.29 1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하나하나 행동들이 얼마나 이쁜지..엄마닮은거 같아요^^

  7. BlogIcon 초록누리 2010.11.29 1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마음이 곱네요.
    하지만 그렇게 까지 의식할 필요는 없을 듯해요.
    비록 다른 마트의 장바구니를 가져갔지만, 그래도 그 주인의 입장에서는 찾아준 것만으로도 고마워하지 않았을까요?ㅎㅎ 물론 그 주이의 입장에서는 조금 신경쓰였을 것 같기는 하지만..
    그리고 장바구니를 지참하는 자체로 의미를 둬야 할 것 같기도 해요^^. 저도 장바구니 가져가는 것을 깜빡할때가 많거든요....

  8. BlogIcon @hungreen 2010.11.29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저는 저 편한대로 행동하며 사는것 같아 부끄럽습니다.
    남의 입장에서 한번쯤 생각하고 행동해야하는데,,,;;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한 주 시작이네요 ^^

  9. BlogIcon 아하라한 2010.11.29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마음이 훈훈해 지네요. 역시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에서 배워야 할점이 많은거 같습니다.

  10. BlogIcon 무릉도원 2010.11.2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어린 녀석이 정말 배려심이 깊네요....
    그마음 커서도 변합없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한 주 되세요 부지깽이님....*^*

    • BlogIcon 부지깽이 2010.11.30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야 할텐데요.....

      나중에 깍쟁이가 된다면 이 글을 보여 줘야겠습니다. ^^

      무릉도원님, 오늘 하루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11. BlogIcon SaleHow 2010.11.29 1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경험이 저도 있답니다. 저는 그냥 무의식으로 장바구니를 들고 다니는데 아이들은 참 관찰력이 대단하다는걸 느꼈답니다. 바로 부지깽이님과 같은 경우이죠...

  12. BlogIcon 담빛 2010.11.29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게들어가 다른가게꺼 꺼내면..
    완지 민망하지요

  13. BlogIcon 하결사랑 2010.11.29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속깊은 자녀분을 두셨습니다.
    우리 딸과 아들도 이렇게 사려깊은 아이로 자라야 할텐데 말이지요.

  14. BlogIcon Houstoun 2010.11.29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송이의 장미보다도 더 아름다운 꽃입니다~
    가끔씩은 아이들에게 배울 때 있는 것 맞는 것 같아요. ^^

  15. BlogIcon 오붓한여인 2010.11.29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마음은 이쁜데 그런거 늘 생각하면서 다니기는좀..
    단지 배려한다면 살짝 피는것도 좋을듯..
    전 병원에서준 가방들고다니는데..

  16. BlogIcon pennpenn 2010.11.29 15: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마음 씀씀이가 참 대견합니다.
    월요일을 기분 좋게 시작하세요~

  17. BlogIcon 선민아빠 2010.11.29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행복하셨겠어요~~ 정말루~~

  18. BlogIcon *저녁노을* 2010.11.29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딸아이입니다.ㅎㅎ
    마음도 고와라..

    잘 보고가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0.11.30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꽃 때문인지 딸아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시네요. ^^
      우리 막둥이 아들이 접어 주었답니다.ㅎ

      좋은 날 되세요, 노을님!!

  19. BlogIcon 리브Oh 2010.11.29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도가 있으면
    소비자로써의 상인에 대한 배려도 있기 마련이죠
    그런 생각을 하기 어려운데 부지깽이님은 역시...
    살다보면 참 남들 배려를 못 하는 사람 많다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꽃한송이 고이 접어 선물한 아이가 계속 그 마음 지켜나가면 좋겠어요~
    넘 이쁘네요^^

  20. BlogIcon leedam 2010.11.29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이 머리가 좋군요 ^^

  21. BlogIcon hermoney 2010.12.03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려하는마음이
    너무 이쁩니다 어머니 닮았나바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