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휴대폰 속에 나는 어떤 이름일까?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많은 인간관계가 얽혀져 있습니다.
가깝게는 엄마 아빠의 자식, 누군가의 동생, 미래에는 언니나 형이 될 수도 있고, 멀리 본다면 조카, 손자, 친구, 사촌 등등.
참 복잡합니다.

문득 나는 다른 사람에게 어떤 이름일까, 한 마디 단어로 저장되는 휴대폰 속에 나는 무슨 이름으로 나타내지고 있는지 궁금해집니다.

제일 가까운 우리 식구들 속에 '나'와, 각자 식구들은 어떻게 표시하고 있는지 찾아봅니다.


남편 휴대폰에 제가 전화를 걸었습니다.
"실험 중이야, 받지 마~"
"옙!!"

'애인'
사이 좋을 땐 사랑 애 愛지만, 투닥거리고 난 후엔 꺼리낄 애 碍 가 되기도 할 겁니다. ^^


남편이 제게 전화를 하면,
'내사랑' 이 뜹니다.

저 역시 남편과 사이 좋을 땐 주저 없이 '내사랑'이지만, 미운 날은 미워도 참아야 하는 견딜 내 耐가 되곤 합니다.

 



남편의 휴대폰 속에 우리 딸은 '공주'로, 아들은 'my sun 아들'이라는 이름이 붙어 있군요.
저의 휴대폰에는 딸은 '알딸딸', 아들은 '아드을'입니다.
아들은 '엄마' '아빠' '누님'이라고 표시되어 집니다.
울 딸은 아마 알려 달라고 하면 '개인정보 유출'이니 뭐니, 투덜투덜 거부할 것 같아 물어보지도 않았습니다. ^^
언니들에게는 내 이름으로, 동생에게는 '막내누나'로 되어 있을 것 같네요.

가끔 이렇게 많은 곳에 '내'가 저장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면 어깨가 무거워지며 책임감 비슷한 게 들기도 합니다.
그들의 바쁜 일상 중에 가끔 나라는 존재를 잊어 버리는 날들이 있을지라도, 난 여전히 그들의 휴대폰 속에 저장되어 있으니까요.

여러분은 다른 분 휴대폰에 무어라 이름 붙여져 있으신가요?

댓글()
  1. 꽃기린 2010.12.02 1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히히.....오늘 확인해 봐야겠어욤.
    랑~~이라고 내거에는.

  2. BlogIcon 돌이아빠 2010.12.02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제 핸드폰에 있는 아내는 내안의천사 요 제 아내 핸드폰에 있는 저는 회의중 입니다 >.<

  3. @hungreen 2010.12.02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생각지도 못했는데, 그러고보니 다른 폰속에 뭐라고 저장되었을까나..
    제 폰속에는 다들 별명이 들어있는데 말이죠 ㅎㅎ
    잘보고 갑니다.~

  4. BlogIcon 단한방 2010.12.02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저는 핸드폰에 와이프를 "받들어모셧!"으로 했는데...^^

  5. BlogIcon 하결사랑 2010.12.02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난 뭐더라? 찾아봐야 겠네요 ㅋㅋ

  6. BlogIcon 담빛 2010.12.02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남친은.제이름붙여서..@@꼬야~♥ 라고 했는데 남친은 그냥 제이름만..ㅜㅠ
    몰래 예쁜이ㄴ나. ♥를 달아놓으먼다시 원상복구해 놓더라구요.. 치사하게...
    나중에 엄마한테 다 일러버릴러구요..ㅋ

  7. BlogIcon 리브Oh 2010.12.02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 이름 보다는 애칭이 좋더라구요
    제 베프는 딱 성과 제이름 정확하게 써놨더군요
    하물며 친 언니까지 ㅋㅋㅋ
    개인 성향이긴 하지만 다정한 애칭이 좋아요
    언젠가 '내 사랑'이라고 불려지길 원합니다 ㅋㅋ

  8. BlogIcon Houstoun 2010.12.02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부지깽이님의 글을 읽으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들고
    위에 댓글 다신 분들 글을 읽으면서 잔잔한 미소가 나네요.
    전 울신랑 "my sweety"라고 해놓았고 울신랑은 걍 "Sue"라고 해놓아서 지금 금방 "아 좀 이쁜이름좀
    저장해놓치 걍 내이름이야?" 그랬더니 제 이름 안보고 아이디 사진 본다며 백문이 불여일견이래요. ㅋ

    • BlogIcon 부지깽이 2010.12.03 1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말씀도 맞는 것 같은데요.
      이름 백번 부르는 것 보다 얼굴 한 번 보는게 더 낫다는 말씀, 새겨 듣고 갑니다.
      (제 얼굴 스티커 사진 찍어서 남편 휴대폰에 붙여 놓을까봐요. ㅎ)

  9. BlogIcon 선민아빠 2010.12.02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는 각자가 보호자로 되어있습니다 ㅎㅎㅎ

  10. 세아이맘 2010.12.02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알고 기분 좋아졌었는데요~ ㅋㅋㅋ
    신랑 핸펀에 제가 "인연"으로 저장되어 있다네요^^
    인연이라는 말...참 깊은 뜻이 있는 단어더라구요~ 여러가지로^^
    제 핸펀엔 신랑이 "Honey"로 되어있네요~

  11. 내반쪽 2010.12.02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내는 내반쪽 이라고 저장되어있답니다~

    전 뭐라고 저장되어있을지 새삼 궁금해지네요~

  12. widow7 2010.12.02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유일하게 아내의 전화번호만은 저장해놓지 않습니다. 부모님, 형제들, 친구들 다 저장해놔도 아내만은 저장해놓지 않는데, 역으로 유일하게 외우는 번호입니다. 만약에 휴대전화 잃어버리면 집에 가서 수첩뒤져보지 않는다면 아내번호 말고는 기억나는 번호가 하나도 없습니다.

    • BlogIcon 부지깽이 2010.12.03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이런 방법으로도 멋있게 보일수가 있었군요.

      하긴 휴대폰 때문에 외우는 전화번호가 거의 없긴 해요. ^^

      근사하십니다. ^^

  13. 2010.12.02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BlogIcon 『토토』 2010.12.02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잼난 부부들 많을거예요
    우리부부도 남다르게 입력해 뒀다가
    혹시 모를 비상시를 생각해서 남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고쳐서 입력해 지금은 마눌과 남편으로^^

  15. fleuriste st-laurent 2010.12.03 0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밋네여, 여러가지 재밌는 호칭이 많을거 같아여. 그냥 대놓고 웬수라고 등록하져

  16. 빼빼로 2010.12.03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마누라로....집사람은 손서방으로...좀 싱겁네요 ㅋ

  17. 그냥둘러보다가 2010.12.03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도 맛갈나게 쓰시고 특히 음식들이 예술이네요
    남편분이 너무 부러워요~~~
    울마눌도 부자깽이님만큼만은 아닐지라도 요리솜씨가 있음 좋을텐데..
    그래도 얼굴과 마음은 착하고 이쁘니까...

  18. BlogIcon hermoney 2010.12.03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다 이름으로...쿨럭-_-

  19. BlogIcon 둥이 아빠 2011.04.01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랑군이라고 되어있던데요...

    아마로 신랑의 다른 말이 아닐까요..ㅋ

    전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