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 같은 깨찰빵과 미니 바게트 ^^

오랜만에 빵을 구워볼까 해요.
갖가지 재료들 꺼내서 계량해서 반죽해 발효시키고 하는 복잡한 여러 단계를 딱 두 단계로 해결할 수 있는 믹스 제품을 사용했어요.
솔직히 내가 계량해서 반죽해 만든 빵보다도 믹스 제품이 더 맛있어요. 허허허허~~

손쉬운 믹스 제품 쓰면서 빵 모양도 사용 설명서에서 시키는 그대로 하지 않는 다는 건 제 마지막 자존심이랄까요...^^;;
우찌됐든지간에 그리하여 깨알 같은 깨찰빵이 만들어졌습니다.

재료;   깨찰빵 믹스 500g, 달걀 2개, 물 140ml
          오븐은 180도로 예열시켜두고, 달걀은 30분 전에 꺼내둡니다.




제품 뒷면에 설명서가 자세히 나와 있어요. 그대로 따라서 만들면 신경 쓸 일이 없어요.

가루와 달걀, 물을 넣고 반죽해 덩어리를 만들어요.

 

제과점에서 파는 깨찰빵보다  약간 작은 크기가 왼쪽 것인데, 그것보다 더 작은 깨알 같은 깨찰빵 반죽이에요.


오븐 팬위에 사이 띄워 올려 놓고 분무기로 물을 고르게 뿌려 약 35정도 구워요.







짜자잔~~
크기가 공기 놀이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동글동글 귀여워요.


길게 반죽을 늘여 구웠더니 미니 바게트 빵이 됐어요.





소꿉놀이 장난감 몇 개 꺼내 인형 놀이 해요.
"자기야~~ 오늘 날씨 정말 좋다~ 우리 도시락으로 가져온 깨찰빵 먹을까?  호호호호"

옥수수 그늘 아래 도시락을 펼쳐요.


어이쿠~ 들켰네요. 얘네들이 허리가 좀 부실해서 바게트를 등받이 삼아 앉아 있어요. ㅎㅎ



아무리 작아도 깨찰빵의 조건은 다 갖추고 있어요. 두껍고 바삭한 겉 껍질과 쫀득한 속 살.
단, 쫄깃한 속살이 상대적으로 적어 원래 크기의 빵 보다 더 딱딱하다는 거~~





주말에 비가 온다는 우울한 예보가 있지만, 어쨋든 지금 이 시간은 화창하기만 하네요.
좋은 주말 보내시고, 건강하고 해피하세용, 여러분!!!!!

댓글()
  1. BlogIcon 라이너스 2011.02.26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집에서도 가능하군요^^
    잘보고갑니다.행복한 주말되세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2.28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솜씨 좋으신 분들은 못 만드시는 빵이 없더군요.
      전 그저 오븐을 너무 오래 놀게 하는 것 같아, 쉬운 믹스제품으로나마 가끔 돌리고 있는 정도입니다. ^-^;

      진정한 새로운 시작인 3월달이 시작됩니다.
      라이너스님, 화이팅!!!!

  2. BlogIcon 새라새 2011.02.26 1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담하니 한입에 쏙~~ 넣고 싶네요 ㅎㅎ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3. 부크맘 2011.02.26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깨찰빵 좋아하는데
    울 큰딸 치아교졍 때문에 못 먹고 있습니다.

  4. BlogIcon Yujin 2011.02.26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여 시제품들 봉지에 적힌
    레시피만 따라해도 기본은 알게되드라구요^^
    제대로 만드셨네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2.28 1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은 낯 설기만 한 빵 만들기, 거부감 안 가질려고 쉽게 믹스제품을 사용하곤 합니다.^^;(핑계....)

      새로운 한 주, 행복하게 시작하세요!!!

  5. BlogIcon 연한수박 2011.02.26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니 깨찰빵이네요^^ 귀여워요~
    한입에 쏙 들어가니 더 먹고 싶어 지는데요!

  6. BlogIcon 선민아빠 2011.02.28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저런 빵들을 구우시다니 대단하신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