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에 지친 딸, 이 엄마가 응원하는 법

부지깽이와윤씨들|2011. 3. 9. 10:05
반응형
고등학생이 된 지 9일째 되는 울 딸.
공부해야 하는 양도 많이 늘었고, 야간 자율학습과 스스로 받는 스트레스에 좀 힘들어하네요.
지지배,
그러길래 공부 좀 그만하고 자라고 해도 안자고, 공부 좀 못해도 건강하면 된다고 그렇게 얘길 하건만...
호호호호호호호~
딸 자랑 좀 했습니다. 눈총받을 짓이지요? ^^8

하고 싶은 일을 향해 계획을 짜고, 열심히 밀고 나가는 모습이 대견하고 기특하면서도, 몸 상할까 걱정이 많이 되네요.
(아이보다 잘할 자신은 하나도 없지만) 공부를 대신해 줄 수도 없고, 자신의 꿈을 위해 가는 길을 어차피 같이 갈 수도 없고.

그래서 이 에미는 이렇게 응원을 하고 있습니다.



짜자잔~~
울 딸이 죽고 못 사는 비스트.
딸아이의 방 한 쪽, 잘 보이는 곳에 '턱' 붙여 주었습니다.
조~기 옆에 택연 사진도 제가 구해다 준거구요. ^^

벽에 액자든 뭐든 붙이는 걸 좋아하지 않는 저이지만, 딸에게 힘을 주기 위해 그까짓 것 못 참을까요.




비스트 멤버중에 아이가 제일 좋아하는 요섭군.

"여보게, 울 딸에게 힘을 팍팍 불어 넣어 주게나.
자네 오늘 화장이 아주 잘 먹었군, 그래."


저녁에 들어 온 딸이 어찌나 좋아하는지요.
"엄마 잘 했지?"
옆구리 찔러 절도 받았습니다. 하하하하하


자신을 위한 일이라고는 하지만, 가끔 공부에 지쳐 하는 딸에게 이 에미가 해 줄 수 있는 거라고는, 맛있는 음식을 해주는 것과 눈 마주치며 얘기하는 것 밖에는 없네요.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선민아빠 2011.03.09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의 사랑이 가득 담겨져있네요~~
    정말 공부에 지친 아이들 걱정이네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야간자율학습 결사 반대합니다.
      그런데 이 엄마와는 다르게 아이는 학교에서 공부하는게 더 잘 된다고 해서 9시까지 하고 오기로 합의 봤습니다.

      그 시간에 끝나고도 또 학원으로 가는 아이들도 있다고 하니, 과연 그게 아이가 원하는 건지 부모가 원해서 하는 건지 궁금하더군요.

  2. BlogIcon 판타시티 2011.03.09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귀여우세요 ㅋㅋ
    마지막에 계란말이 사진에서 그만 헉! 해버렸네요^^
    배고파요! ㅋ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새벽에 눈도 안뜨고 아침 먹는 딸아이를 위해 '치즈 밥 달걀 말이'를 만들었어요. 정말 맛있게 먹어줘서 이 엄마는 그게 또 고마웠습니다. ^^

  3. BlogIcon 햐랑사랑 2011.03.09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저도 꼭 나중에 부지껭이님 같은 엄마 될거에요.
    진짜로...ㅋㅋㅋ
    아이들이 너무 행복할 것 같아요 ^^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들과 길가다가도 요즘 노래 나오면 뻣뻣한 내 몸을 망각하고 그 춤을 살짝 추기라도 하면, 아이들은 민망해서 난리랍니다. ㅎㅎ

      참 이상하지요?
      머릿속에 그려지는 춤과, 몸으로 표현되는 춤이 이렇게 다를수가 있다니...
      아마 저는 남다른 재주가 있나봐요. ^^

  4. BlogIcon 돌이아빠 2011.03.09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멋진 부지깽이님!
    벌써 고등학생이 되었나요? 우와.이렇게 힘을 주시는 엄마가 옆에 있어서 힘 팍팍! 날겁니다~!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내가 고등학생 엄마가 될 줄은 생각도 못했어요. (응? 무슨... ㅎㅎ)

      고등학생이라는 호칭이 붙으니 부쩍 커버린것 같기도 하구요. ^^

  5. BlogIcon 담빛 2011.03.09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거 좋죠~^^
    너무 빠지면 문제지만... 적당한 선에선 연예인 좋아하는게 삶의 활력도 주고 의지도 되고 하는것 같아요~ㅎ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딸이 그러더군요.
      "엄마, 혹시 브로마이드 보느라 공부가 안 되면 어쩌나 조금 걱정했었는데, 잠깐 딴 생각하다가도 '요섭'이 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정신이 번쩍 나서 열심히 하게 돼."
      ㅋㅋ
      어쩐지 그 마음이 이해가 됩니다.^^

  6. BlogIcon 저녁노을 2011.03.09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고2학년인 딸...새벽 5시에 노을이랑 같이 일어납니다.
    아침에 일찍 학교가서 공부한다나요.

    고등학고 1학년이 된 아들....야자하고 들어서면서
    '엄마! 배고파!'
    에공...자식농사 정말 힘듭니다.

    그저 지켜보는 일 밖ㅇㅔ 없어 안타깝기도 합니다.ㅎㅎㅎ

  7. BlogIcon 자수리치 2011.03.09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음식과 따뜻한 대화... 수험생에겐 최고의 피로회복제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올만에 오니, 블로그스킨이 싹 바뀌었네요.ㅎㅎ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두 번은 바뀐것 같네요. ^^
      담당자가 따로 있는게 좋기는 한데, 가끔 말도 없이 확 바꿔버려 가끔은 잘 못 들어왔나 놀라기도 합니다. ㅎㅎ
      담당자=남푠. ㅋ

  8. BlogIcon 소잉맘 2011.03.09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중에 아이돌 가수의 노래도 같이 부르고 하려고 생각을 하였는데
    조금 걱정이 되어요~ 요즘 노래를 도대체 따라 부를 수 없으니~ㅋㅋㅋ
    저도 그냥 아이들이 좋아하면 이렇게 응원이라도 해주어야겠어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돌들은 무지 좋아하긴 하지만, 저는 댄스곡은 거의 못따라합니다. 그저 무심결에 흥얼거리거나 춤 흉내를 내기라도 하면 아이들의 지탄이 마구마구 쏟아집니다. ^^

  9. BlogIcon 슈퍼우먼 2011.03.09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이쁠까요? 공부해 공부해란 소리가 아닌 그만 자라고 할정도, 완전부럽습니다. 자기할일 알아서 하는 그런아이들로 저희 아이들도 자라면 좋겠습니다, 그럼 저도 열심히 응원해줄텐데 ㅋㅋㅋ 멋지세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3.10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쩌다 한 두번인 것을 제가 뻥튀기 좀 했습니다. ^^
      그래도 건강하게 자라길 바라는 부모의 마음은 만고의 진리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