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불없이 보온병으로 짜파게티 만드는 법

반응형

슬슬 가스불 사용하기가 싫어 지는 날씨가 시작되고 있어요.
어제는 씩씩대며 집에 들어갔는데, 배는 고프면서도 더워 땀이 나고 힘이 드니, 쉽고 빠르게 가스불 안 쓰고도 먹을 수 있는게 절실히 필요했어요.

전기 주전자와 보온병.
두 가지가 문득 떠 올랐지요.
지금보다 더 더울 한 여름에 더욱 유용할 '가스불없이 보온병으로 짜파게티 만들기'.
단, 전기 주전자가 있어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 하지만, 없다고 해도 주전자에 물 끓이는 약간의 수고로움만 있으면 되니, 그것도 나은 방법이 아닐까 생각해요.

재료:   짜파게티, 물
          도구 - 전기 주전자, 보온병


짜장면의 알맞은 농도를 위하여, 계랑컵으로 정확하게 물을 재서


 


전기 주전자에 붓고 전기를 on해요.

 


보온병 입구를 통과 할 크기로 면을 자르는데, 될수 있으면 부스러기가 덜 나오도록 심혈을 기울여 잘랐어요.
자칫하면 숟갈로 면을 퍼 먹어야 할 지도 모르니까요. ㅎ

 


보온병에 면과 건더기 스프를 넣고 나니 전기 주전자가 물이 다 끓었다고 '틱' 알려줍니다.

 


조심조심 물을 붓고

 


속 뚜껑과 겉 뚜껑을 모두 덮고 30여초 두었다가

 


'쉐잌~ 쉐잌~'
보온병을 마구 흔들어줘요.
보온병의 공간이 좁아 면이 골고루 안 익을 까봐 나름대로 생각한 방법이에요.

 


4분쯤 지난 후에 살며시 열어 보니, 와~~~~ 잘 익었어요.
보온병 상태에 따라 시간이 다를 수 있으니 중간에 뚜껑을 열고 확인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 같아요.
그대신 잽싸게 확인 하고, 안 익었다면 얼른 다시 뚜껑을 닫는 스피드가 필요해요. ^^

 


짐작으로 물을 따라 버렸는데, 물을 조금 더 따라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아요.
270ml가 제일 적당할 듯 해요.
가루 짜장과 올리브유를 붓고 젓가락으로 마구 휘저어 골고루 섞어요.
보온병이 깊어 약간 불편하긴 하지만, 그렇다고 다른 그릇에 덜어서 하면 간편하게 먹자는 이 요리(?)방법의 취지와 안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참고 했어요.

 






그렇다면 먹을때도 보온병 겉 뚜껑에 덜어 먹어야 하는데, 그림상 별로 알흠답지 않은 모양새라 사진을 위해서 접시 하나 더 씻는 번거로움을 참기로 했어요. ^^;

 





지금 보니 짜파게티는 일반 짜장면과 완성작이 좀 다르군요.
역시 물을 더 따라 버려야 했나봐요.

 




하지만, 마지막에 밥 한 숟갈 비벼 먹기 위해선 이 정도가 딱 좋긴해요. ㅎ

 





냄비에 끓인 면 보다 쫄깃 거리는 느낌은 덜 한 듯.
아마 찬 기운이 전혀 없는 보온병의 특성상 그랬을 수도 있고, 제가 뚜껑을 여는 시간을 조금 초과해서 일지도 모르겠어요.
그래도 맛있고 신기한 짜파게티였습니다. ^^

 



오늘은 라면을 한 번 끓여 볼까합니다~~~~
반응형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부크맘 2011.05.31 08: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온병 닦기가 넘 힘드실텐데...

  3. BlogIcon 왕비마마 2011.05.31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귀찮을 때 딱이겠어요~ ^^

    울 부지깽이님~
    5월의 마지막날 기분 좋~은 하루 되셔요~ ^^

  4. BlogIcon 하늘엔별 2011.05.31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급할 때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겠네요. ㅎㅎㅎ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31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요거는 학창시절 해 먹던 뽀글이의 첨단 버전이군요 ㅎㅎ
    저희집에도 자그마한 보온병이 하나 있긴 한데
    이거 따라했다가 집사람한테 쫓겨날거 같아요.
    닦기 힘든데 써먹었다고 혼날거 같아요 ㅎㅎ

  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1.05.3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방법인데요~~
    고맙습니다.
    5월의 마지막날!!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멋진 6월 되세요. ^^

  7. BlogIcon pennpenn 2011.05.31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편리한 방법이로군요~
    화요일을 화사하게 보내세요~

  8. BlogIcon 선민아빠 2011.05.31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온병 짜파게티라 ㅎㅎㅎ 저도 군시절 봉지에 짜파게티 해먹던 뽀글이가 생각났는데 그 뽀글이의 최고 업뎃 버전같아요 ㅎㅎ

  9. BlogIcon 복돌이^^ 2011.05.31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요런 방법이...맞아요..요즘 집에 가스불 켜면
    더워져서...^^

    행복한 하루 되세요~

  10. 그린레이크 2011.05.31 1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미~~시상에 이런 방법도 있군요~~
    예전에 라면 봉지에 바로 뜨거운 물을 부어 만들어 드시는 분을 보긴했지만~~보온병에 다가~~ㅎㅎㅎㅎ

  11. BlogIcon 담빛 2011.05.31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_+
    보온병은 물만 보관할 수 있는 아이가 아니였군요...

  12. 죄송 2011.05.31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냥 짱개집에 전화...

  13. 염병.. 2011.05.31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겆이는 어쩔겨???

    안먹고 만다.. 굶어죽을 상황아니라면 절대 저 짓은 못하겠다..

  14. 군바리는 알아 2011.05.31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게 일명 '뽀글이'... 군대에서 많이 먹는 방법..

    없을 때는 '뽀글이'도 맛있지만.. 도구가 있으면 끓여 먹는게 더 맛있지요...

    '뽀글이' 면이 안익고.. 뭐랄까~ 덜 익은상태에서 퍼졌는 맛 !!!

    급할때 강추 ~~~

  15. 어이없음 2011.05.31 1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끓여먹고 말겟네요

  16. BlogIcon 소잉맘 2011.05.31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화실에서 너무 배가 고파서 짜*게티의 한 쪽 귀퉁이를 자르고 스프 꺼낸뒤에
    뜨거운 물을 넣고는 젓가락으로 걸어 놓고는 입구를 막고 한참을 있다가 스프넣고 조물 조물 했던 기억이 생각 나네요^^
    부지깽이님은 라면계의 신이세요~ 한방라면, 누룰지라면등 오 ~ 놀라워라

  17. BlogIcon zinsclub 2011.06.01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보니까 군 시절먹은 짜파게티 뽀글이 생각나요~
    그러면서 새벽1시인데 배가 슬슬 고파오는 ㅜ.ㅜ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6.01 15: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안보길 다행 ㅋㅋ 도전해봐야겠어요 ㅋㅋ

  19. BlogIcon 씨디맨 2011.06.01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군대에서 먹던 뽀글이 생각나네요 근데 몸에 좋은 뽀글이라는
    라면 봉지에 해먹으면 몸에 엄청 나쁘니까요 아 배고파용

  20. BlogIcon 다고은 2011.06.21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온병으로 못하는게 없는데요.
    짜장면도 가능하다니..와우~담 여행길에 보온병 필수로 가져가야겠어요

  21. 불타는장작 2011.12.1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냥 주전자에 넣고 끓이면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