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는 남편, 누굴 부르며 들어 오나요?

부지깽이와윤씨들|2011. 6. 24. 06:38
큰 아이가 맏이로서 불만이 있듯이, 작은 아이도 나름대로 불만이 몇 가지 있습니다.
그중에 한 가지.

올봄, 큰 아이가 수학여행을 가고 2박 3일 집을 비운 첫날이었습니다.
퇴근하는 남편, 딸이 집에 없다는 걸 깜빡했는지 딸의 이름을 부르며 들어옵니다.
"ㅇㅇ 아~~~"
"집에 없는디유~~"
제가 장난스럽게 받아치자 남편은
"아~ 맞다. 깜빡했다."
웃어버립니다.
16-7년을 퇴근할 때 마다 큰 아이의 이름을 불렀으니, 그 이름이 입에 착 붙을 만도 합니다.

듣고 있던 작은 아이
"흥~ 아빠는 맨날 누나 이름만 부르고...."
서운한 티를 냅니다.

그러고 보니, 퇴근하며 작은 아이 이름을 부르며 들어 온 적이 있긴 있었나 생각도 나지 않습니다.
아마도 작은 아이가 상을 받았거나 무언가 칭찬할 일이 있는 저녁에, 작은 아이가 좋아하는 먹을거리를 사오면서는 부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던 부분이 아니었기에 장담은 할 수 없습니다.

그렇게 우리가 호칭에 무심할 때도 작은 아이는 누나 이름만 부르고 퇴근하는 아빠가 서운했나 봅니다.

남편이 우리 맏이인 딸에게 애틋한 걸 아시는 친정 엄마는
"첫정이라 그런 거다, 첫 자식이라 첫 마음을 주어서 그런 거다."
하십니다.
3년 만에 둘째가 태어났어도, 퇴근하며 부르는 이름은 변함없이 첫째였고 지금도 여전히 첫째입니다.
맏이라 그런 것도 있고, 아빠와 딸이란 엄마와 딸의 사이보다도 더 애틋하고 애절한 무언가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우리 맏이가 결혼이나 독립을 해서 따로 살기 전에는, 우리 둘째는 퇴근하며 부르는 아빠의 호칭만은 누나에게 양보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참, 누나가 없어도 누나 이름을 부르며 들어 오는 아빠가 서운하다고 말했던 그 다음날 저녁, 아빠는 신경 써서 둘째 이름을 부르며 들어옵니다.
하지만, 누나가 온 그 다음 날 바로 원상복귀!! ^^

우리 막내, 저녁 호칭만큼은 누나에게 양보하자~
너는 다른 방식으로 아빠가 사랑해 주잖아~

댓글()
  1. BlogIcon 하늘엔별 2011.06.24 07: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버지는 항상 어머니 먼저 찾으시던 걸요. ㅎㅎㅎ

    • BlogIcon 부지깽이 2011.06.24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저는 아이들 없던 신혼초, 아이들 다 출가한 나중에나 불리우지 않을까 생각해요. ~~
      보송보송,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2. 꽃기린 2011.06.24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칭.....ㅎ
    나 왔어~그러면서 들어옵니다.
    담부턴 내 호칭 부르라 그럴까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6.24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늘엔별님과 꽃기린님 글 읽으며, 왜 여지껏 나를 찾지 않는 남편을 의식하지 않았을까 의문이 듭니다. 저 부터 찾으라고 얘기해 볼까요? ^^

  3. BlogIcon 모피우스 2011.06.24 0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님이 무척 이쁜 것 같습니다. 아빠가 유독 딸의 사랑을 많이 챙기는 것 같습니다. 저희 집은 셋이라서... ^^

  4. BlogIcon 네오나 2011.06.24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다행이군요.
    울아빤 막내 바보신지라 ㅎㅎ

  5. 오붓한여인 2011.06.24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은 "나~왔다~엄마는?"
    하면서 저를 찾는답니다.^^
    아빠는 자식에대한것은 첫정 임이 확실.

  6. BlogIcon 주리니 2011.06.24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로 애들 이름을 부르지 않을까 싶어요.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저희는 쌍둥인지라 같이 부른다는...
    그래서 그거 땜에 받는 서운함은 없을 듯 싶네요.

  7. BlogIcon 솔이아빠 2011.06.24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는 딸 이름 불러요. 와이프가 섭섭하려나요.

  8. BlogIcon 하랑사랑 2011.06.24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도 의식하지 못했는데...
    우리집은 그냥 하랑이만 찾는 것 같네요.
    갑자기 섭섭해지네요 ㅡㅡ;;

  9.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06.24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손가락 깨물어 안아픈 손가락이
    없다고 설명을 해도 아이들은 모르죠.
    저마다 매력이 있다는 것을 깨우쳐 줄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10. BlogIcon pennpenn 2011.06.24 1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요~ 언제나 큰 애 이름을 부르게 돼요~
    날씨가 궂지만 즐거운 금요일,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11.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1.06.24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한번도 생각해본적이 없었는데.ㅎㅎㅎ
    오늘 유심히 살펴봐야겠어요.

  12. BlogIcon 두자매이야기 2011.06.24 14: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누라 이름도 한번 불러주시지..ㅋㅋ
    그래도 매일 번갈아가면서 부르는건 넘 헷갈리시려나..ㅋㅋㅋ
    아빠라서 딸바보인가 봅니다..딸 시집은 어떻게 보내시려나요^^

  13. BlogIcon 소잉맘 2011.06.24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엄마는 저의 이름으로 사셨어요~
    지금 저는 저의 큰아들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어요.
    제가 보기엔 엄마는 동생만 더 생각하는 모습이었는데~^^
    지금 전 둘째를 온몸에 끼고~ 그래도 저의 이름은 민재엄마랍니다.

    • BlogIcon 부지깽이 2011.06.25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엔 맏이 이름을 붙여서 아내를 불렀었지요? 울 아부지도 그러셨어요. ^^

      막내가 더 애틋한건 저도 마찬가지랍니다. ^^;;
      (울 딸이 이거 보면 안 될텐데... )

  14. BlogIcon +요롱이+ 2011.06.24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생각지 못한 부분이엇는데 ㅎ 생각해보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