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여고생들이 먹고사는 방법 ^^

어느 날, 학교에서 오자마자 고등학생 딸이 핸드폰 사진 한 장을 보여줍니다.
그러면서 하는 이야기가
'(비교적 이른 시간에 학교에 도착하는데) 아이들 몇 명이 함께 모여 웅성거리다가 울 딸이 들어가니, 빨리 와서 라면 먹으라며 내민 새로운 라면 요리'
가 바로 이것이라는군요.

저는 이 시점에서 또 세대차이를 느꼈지요.
우리 때 학교에서 뜨거운 물 구경하는 경우는 보온병밖에 없었지요.
정수기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몰랐던 때이니까요.
지금 학교엔 찬물, 더운물 다 나오는 정수기가 군데군데 있습니다.

2011년 요즘 여고생들의 라면 먹는 방법, 보실래요?


딸의 친구들은 새벽에 집에서 나오며 먹었던 우유갑을 씻어서 했다는데, 저는 음료수갑을 씻어서 물을 가득 채워 두고 여러번 갈아 가며 냄새를 제거했어요. 우유갑을 씻어 바로 만들었더니 라면에서 우유 냄새가 났다고 하더라구요, 아이가.

 


라면과 스프를 넣어 끓는 물을 붓고

 


3-4분 동안 입구를 꼭 닫아놓았어요.

 


그랬더니 몸통이 빵빵하게 부풀어요.
문득 뜨거운 물이 닿으며 갑에서 안 좋은 성분이 나올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재미로 한 두번 먹는 건 괜찮겠지만 애용할 방법은 아닌것 같아요.
군대에서 해 먹는다는 '봉지라면'도 그렇구요.

 




불에 직접 끓인게 아니어서 면이 익기는 해도 색이나 맛이 진하지는 않아요.
.
.
.
.
그래도 재미있어요.

 



'우리 딸이 깔깔 거리며 친구들과 먹었겠구나'
생각하며 먹으니 그 옛날 우리 학교앞 문방구겸 수예점에서 회수권과 바꾸어 먹던 딱딱한 튀김 만두가 그리워졌습니다.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저씨 2011.07.28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일이네요
    뜨거운물을 사용해서는 안되는 종이팩입니다

  3. 이런 2011.07.28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경 호르몬 나오는데.. 라고 말해도 없으면 먹게 되긴해요;;;

  4. 대학생 2011.07.28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제가다니던학교애서는 머그컵에다가 라면을 해먹었어요ㅋㅋ
    진짜 말 그대로 컵라면ㅎㅎ

  5. BlogIcon 사랑퐁퐁 2011.07.28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 봉지라면이 생각나네요^^..ㅋㅋ
    정말 머리가 좋으신듯해요...
    좋은정보 잘보구 갑니다...^^

  6. 신중히 2011.07.28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이팩에 라면과 뜨거운 물을 붓고 그것을 먹는 것은 스스로 병을 얻는 일입니다.

    종이팩은 종이가 물에 젖지 않도록 하기 위해 종이 앞뒤를 폴리에팉렌 합성수지로 얇게 코팅합니다.
    이 얇게 코팅된 폴리에틸렌 합성수지는 열에 약합니다. 섭씨 70도 정도만 되어도 녹기 시작합니다.
    종이팩에 뜨거운 물을 붓고 오래 두면 종이팩에 코팅된 폴리에틸렌 필름 일부가 녹아서 뜨거운 물에 섞입니다.
    이 폴리에틸렌이 섞인 물을 사람이 마시게 되면 그 성분의 일부가 몸에 흡수되어 사람의 내분비계통에 악영향을 줍니다.
    진짜 호로몬도 아닌 것이 호로몬 행세를 하면서 사람의 뇌신경계, 면역계, 생식계 등에 이상을 일으킵니다.
    특히 성장기의 어린이와 청소년에게는 더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 물질을 일컬어 '환경성 내분비교란물질'이라고 하며 줄여서 '환경호로몬'이라고 합니다.
    '환경호로몬'이란 말은 아마 어딘가에서 한번쯤은 들어 보셨을 겁니다.
    다시 말씀드립니다.

    종이팩에 라면과 뜨거운 물을 붓고 그것을 먹는 것은 스스로 병을 얻는 일입니다.

    • 2011.07.28 2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간단히 윗분글을 설명 드리면..
      청소년기에 환경호르몬을 많이 섭취한 여성인 경우.
      암, 호르몬분비이상(갑상선), 무엇보다 장애를 가진 자녀출산율이 높아집니다.

  7. fsfgs 2011.07.28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없어보인다

  8. BlogIcon 노펫 2011.07.28 19: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지라면도 진화하는군요.
    재밌게 봤습니다. 하하

  9. 아하하 2011.07.28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저도 고등학교 다닐땐 머그컵에 뜨거운물 담아서 생라면과 스프를 넣어먹었지요, 그렇게 먹으면 온 교실에 라면냄새가 진동ㅋㅋㅋ

  10. ㅠㅠ 2011.07.28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남자친구가 뽀글이라고 해줬었죠. ㅠㅠ 지금은 헤어졌지만 한번만 더 먹어보고 싶다. ㅠㅠ

  11. 궁금 2011.07.28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갑"은 뭔가요? 우유'갑'이 도데체 뭔지 모르겠네요...우유먹으면 甲이다..뭐 그런뜻?

  12. BlogIcon 저녁노을 2011.07.28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재미삼아 간식삼아 깔깔거리며 먹는 모습 상상됩니다.

  13. BlogIcon 고추장통 2011.07.28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대에선 뽀글이도 쫨빱좀 돼야 봉지라면이고 상병 스카이 정도 돼야 고추장통에 전자렌지 돌린다는....아는 사람들만 아는 야그들~;;

  14. BlogIcon 별이 2011.07.29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뽀글이와 거의 비슷한것 같아요^^
    행복한 저녁 되세요^^

  15. 병신들 2011.07.29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귀찮구로 군대에서 우유팩 그거 또 씻어가지고 거기다 라면 해먹냐~그냥 뽀글이로 하는 거지ㅡ.,ㅡ;;

  16. 07군번 2011.07.29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군대 때문에 도 별 시덥잖은걸로 싸우시네
    일단 우유곽 250미리에 먹는건 불가능할것같고
    다들 언제 전역하신건지 전 07군번인데 요즘엔
    락앤락통에다 합니다 ㅋㅋㅋ 다이소가면 괜춘한크기 천원에 팝니다 휴대하기도 간편한 크기 거기에다 뽀글이 해먹습니다 뚜껑닫으면 물도 안새고 얼마나 좋은디

    요즘 시대가 어느때인데 우유곽이며 고추장통을 씁니까
    요즘 군대뽀글이 대세는 락앤락 ㅋ

  17. e 2011.08.19 1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유갑이 아니고 우유곽 입니다,어른이 되서 이런 맞춤법을 틀리면 어떡합니까.

  18. BlogIcon best home business 2011.09.15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서 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을 축복합니다.

  19. BlogIcon payday loans online 2011.09.25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문서 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을 축복합니다.

  20. ㅇㅇㅇㅋㅋ 2011.09.27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통에든 물을 두번 나누어 넣으면 더 맛나게 해먹을수 있습니다.
    한번은 그냥 면과 물만넣고 2분정도후에 물만 따라내고 다시 스프를 넣어서 한번더 끓는 물을 넣고 2분후에 먹으면 돼요.ㅋㅋ

  21. BlogIcon MRI technician salary 2011.10.26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유익한 블로그!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