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지여 영원하라~ 묵은지 베이컨 말이

간식도시락/도시락|2011. 9. 19. 07:01
자리 차지하고 있는 묵은지.
없으면 허전한데, 양이 좀 많다 보니 얼른 먹어 양을 줄이고 싶어요.
당분간 '묵은지 많이 먹기 작전'을 펼쳐야 할까 봐요.
가장 먼저 떠오른 묵은지 요리가 주먹밥이었어요.
그런데 이 요리는 몇 번 해 먹었기에, 이번에는 베이컨을 둘러 주었더니 아이들도 안 먹고 못 배기는 묵은지 베이컨 말이가 됐습니다.


재료;   밥(들기름 + 깨소금), 묵은지 잎사귀, 베이컨

묵은지의 잎사귀 부분을 물에 담가두어요.  우리 묵은지는 맛이 아주 강력해서(??) 물을 몇 번이나 갈아 주면서 한 참 담가 두었어요. 손으로 물기를 짜서 준비합니다.


양념을 넣고 밥을 비며 길죽한 주먹밥을 만들었구요.

 


잎사귀를 펴고 밥을 얹은 후 양쪽도 접어 넣어서 돌돌 만 후

 



베이컨으로 다시 한 번 말아요.
이쑤시개로 고정해서 구울까 하다가 이쑤시개가 특별할 역할을 하는 것 같지 않아 빼 버렸어요.
ㅎㅎㅎ 나의 과감함이여~~~

팬을 약불에 올려 이리저리 굴려 가며 구워내요.

 






따로 설명 하지 않아도 잘 익은 김치 맛을 아는 사람은 보기만 해도 알 수 있는 맛.

 




도시락 가득 담아 소풍 가고 싶어요. ^^

 




묵은지 찬양이 절로 나옵니다.
"묵은지여~ 영원 하소서~~ " -_-

 





하나씩들 잡솨보세용. ^^

댓글()
  1. BlogIcon 하늘엔별 2011.09.19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저도 간단하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술안주로 딱인 걸요. ㅎㅎㅎ

  2. BlogIcon 가람양 2011.09.19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신김치 좋아해서..묵은지 생기기전에 다 사라지는데.. ㅎㅎ

    이거 베이컨 돌돌 말려 있어서 아이들이 좋아하겠어요 ^^

  3. BlogIcon 유키no 2011.09.19 0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이거 묵은지에 베이컨을 나름 개운하고 맛있겠어요

    저도 베이컨이 남이있는게 있는데 해봐야 겠어요 ㅋ

  4. 2011.09.19 08: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안달레 2011.09.19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떻게 이런 요리가 탄생할수 있는걸까요. 아흑...
    입맛 다시고 갑니다. ㅎㅎ

  6.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09.19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땐 모니터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하나만 빼오고 싶어요 ㅎㅎ

  7. BlogIcon 주리니 2011.09.19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해서 먹어본 적이 있는데요,
    정말 맛있어요. 베이컨 싫어하는데도
    맛있게 집어 먹게 되더라구요^^

  8. BlogIcon 참외댁 2011.09.19 11: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
    요거 맛나겠어요!!

    근데 묵은지가 없어요..ㅜㅜ
    아이들이 김치, 그것도 묵은지를 워낙 좋아하는 탓에
    묵은지가 남아나지를 않아요.
    안묵은지로 한 번 해볼까요? ^___^

  9. BlogIcon 하랑사랑 2011.09.19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맛있겠네요.
    김치 냉장고가 없어진 뒤로 김치를 많이 안 쌓아 놓고 살다보니
    요즘은 이런 묵은지 요리도 못해먹어요.
    김치 싫어라 하는 하랑양도 이리 해주면 잘 먹을텐데...
    맛있겠어요

  10. 오붓한여인 2011.09.19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묵은지많으면 좀팔아요.
    전 사먹고있는데 어차피 사먹을바에는..
    지금 또 사야해서 요즘 묵은지정보찾느라..
    전 양념많이들어간거보다 어치피 찌게에 많이사용하니 서울식을 찾는데..
    여기저기 사먹어도 영~
    주문받으실래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9.20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공~
      팔거나 할 만큼은 안 되요. ^^;
      그저 햇 김치 만큼씩은 안 먹으니까, 오래 자리를 차지해서 좀 걸리적 거릴정도 입니다.

      여인님네는 묵은지 많이 드시나 봐요. ^^

  11. BlogIcon 자수리치 2011.09.19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오랜만에 뵙습니다. 부지깽이님^^
    음식솜씨는 여전하시네요.ㅎㅎ

  12. BlogIcon +요롱이+ 2011.09.19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너무 맛있어 보여요!!
    저도 먹고 싶어지네요 ㅜㅜ

  13. BlogIcon 개천지 2011.09.19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진짜 진심 너무너무 맛있어 보여요~!~!~!

  14. 대한모 황효순 2011.09.20 18: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꾸만 손이 갈것 같은~ㅎㅎ
    맛있겠어용~
    음냐음냐~먹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