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떨어지게 추운 날 놀러 가는 아이 든든하게, 잔치국수와 3층 주먹밥

고등학생인 딸은 이 추운 겨울 방학에도 일요일을 빼곤 매일 나갑니다.
학교와 가고 싶다고 해서 보내고 있는 학원과 학교 동아리 활동.
풍물패인 학교 동아리에 푹 빠져 더욱 신 나고 재미있게 다니지만, 엄마 맘엔 추운 겨울 집을 나서는 아이가 안쓰럽기만 합니다.

놀러 가는 것 마냥 즐거워하며 동아리 활동을 나가는 아이에게 춥지 말라고 뜨거운 잔치국수와 3층 주먹밥을 만들어주었어요.


준비물;   잔치국수 - 소면, 멸치, 무, 양파, 파, 마늘, 간장 조금, 소금, 맛술, 후추
             3층 주먹밥 - 밥, 굽거나 재운 김 부스러기, 당근, 달걀, 소금, 참기름


소면을 뺀 재료를 생수에 넣고 끓여 멸치 육수를 만들어요. 간장은 색을 내기 위해 조금만 넣었어요.
팔팔 끓으면 5분여쯤 더 끓였다가 불을 끄고 뚜껑 덮은 채로 그대로 두어 충분히 우려내요.


국물이 끓을 동안 3층 주먹밥을 만들어요.
김은 굽거나 재서 잘게 자르고, 당근은 다지고, 달걀은 볶아요.

 

뜨거운 밥에 소금과 참기름을 넣어 비벼 놓고

 


밥 →당근 →밥 →달걀  → 밥 →김, 순서는 마음대로 꾹꾹 눌러 탑을 쌓아요.
모형틀이 없다면 밥 그릇이나 네모난 반찬 통에 참기름을 바르거나 랩을 깔고 만들어요.
저는 참기름을 발랐는데, 밥을 빼내기가 쉬워요.

 


3층밥을 만드는 중간에 국수를 삶아요.
미끌거리는 느낌이 없어질때까지 잘 헹궈 물기 빼고요.

 





아이가 준비하는 1시간 안에 만들어야 해서 세가지 재료만 넣었어도, 모양은 그럴싸해서 저 혼자 흐뭇해했어요. ㅎ

 



국수만 먹기 허전하잖아요, 밀가루라.
배도 쉽게 꺼지고요.

 



함께 먹으면 든든하지요.
먹을땐 한 덩어리(??)씩 앞 접시에 가져다가, 숟갈로 푹 떠서 먹어요.
도저히 우아하게 먹을 방법이 없네요. ^^

 



신 나고 즐겁게 장구를 칠 힘을 줄 잔치국수와 3층 주먹밥.

 


얼쑤~
우리딸 화이팅!!!!

댓글()
  1. BlogIcon luckeegal 2012.01.12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완전 주먹밥도 이뿌고, 뜨끈한 잔치국수랑 먹는 주먹밥...
    완전 부러워여... 저는..하트모양으로 먹을래여...푸하하
    맛나게 눈요기만 실컷 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영.... ^^

  2. BlogIcon 하랑사랑 2012.01.12 1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날 대강 밥 비벼서 뭉쳐주는 제 주먹밥과는 차원이 다른 이쁜 주먹밥인데요. 잔치 국수도 맛있겠고...
    오늘 같은날 진짜 후루룩...먹고 싶네요.
    컵라면이라도 먹어야겠어요. 점심 시간이 다 되었었군요. 어느새...

    • BlogIcon 부지깽이 2012.01.13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주물럭주물럭해서 주기도 해요.
      간혹은 간장에 비벼주기도 하는걸요, 뭐. ㅎㅎ
      '간장 비빔밥 좋아하지?'라며.... ㅎㅎㅎ

  3.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2.01.12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엄마 최고!!
    했겠는데요~~
    맛있게 보고 갑니다. ^^

  4.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2.01.12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같아요~ 기발합니다 ^^

  5. BlogIcon 에이글 2012.01.12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이 정말 좋아할메뉴네요~ ^^ 주먹밥과 잔치국수~ 오늘같이 추운날에 뜨끈한 국물 생각이 많이나네요~

  6. BlogIcon 에이글 2012.01.12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이 정말 좋아할메뉴네요~ ^^ 주먹밥과 잔치국수~ 오늘같이 추운날에 뜨끈한 국물 생각이 많이나네요~

  7. BlogIcon 주리니 2012.01.12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층 밥에 사랑을 담았는걸요?
    너무 이쁩니당, 추운데 고생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