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와서 배달 주문 미안할 때 감자 식빵 피자

반응형

비 오는 날은 먹고 싶어도 배달 음식을 주저하게 돼요.

배달하시는 분들에게 미안해서.

 

비 오는 날 피자가 먹고 싶을 땐 짝퉁 피자를 만들어 먹어요.

배달 피자와 가격은 비교가 안 되지만, 맛은 거의 비슷하다고 밀어붙여 봅니다. ^^

 

 

 

준비물;   식빵, 감자, 당근, 양파, 베이컨, 소금, 피자치즈

 

빨리 익히기 위해 감자를 얇게 썰어 찜기에 쪄요.

 

감자가 익는 동안 당근과 양파는 잘게, 베이컨은 굵직하게 칼질해요.

 

포크나 도구를 이용해 감자를 으깨서 소금 약간과 당근, 양파를 넣고 골고루 비벼요.

 

 

감자를 넉넉히 넣기 위해 식빵의 가운데를 꾹꾹 누르는데, 만약 식빵이 굳어 안 된다면 전자레인지에 잠깐 돌리면 말랑말랑해져요.

 

감자 범벅 올리고

 

치즈와 베이컨을 올려 전자레인지에서 치즈가 녹을만큼 돌려요.

 

 

 

 

오븐에 구웠다면 베이컨이 노릇하게 익어 더 맛있게 보였을텐데,

우리 오븐이 잠시 개점 휴업 상태라 오븐 속에 무언가가 잔뜩 들었어요. ㅎㅎㅎ

 

 

모아 두었던 핫소스 좌좌좍~ 뿌려 주니 더욱 그럴듯해 보여요.

 

 

맛이야 무슨 설명이 필요하겠어요.

딱! 끝내 주는 맛입니다.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좀좀이 2012.08.22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간단해 보이는데 매우 맛있을 거 같아요! 입이 심심하고 할 일 없을 때 후다닥 만들어먹어도 좋을 거 같은데요?^^

  2. BlogIcon 허벅다리 2012.08.22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달이 안 되는 지역에 사는데
    한 번 따라해봐야겠어요 ㅎ 맛있겠다...

  3. BlogIcon 복돌이^^ 2012.08.22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제앞에 있으면 바로 흡입 들어갈듯 해요~~ ^^

  4. BlogIcon 루비™ 2012.08.22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핫~! 맛나겠어요~!
    간단하게 해 먹기엔 그만이겠어요...꼴까닥~!

  5. BlogIcon 히티틀러 2012.08.23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자을 으깨서 올리니 포만감도 있고, 그닥 짜지 않아서 좋을 거 같네요.
    레시피도 그닥 어렵지 않고요.
    한 번 해봐야겠어요ㅎㅎㅎ

추적! 이중 생활 부침개 ㅎㅎ

반응형
추적 60초!
부침개의 이중 생활을 고발 합니다!!

달랑 한 장이어서 감출 '것'도, 감출 '곳'도 없는 줄 알았던 부침개.
하지만 감쪽같이 이중 생활을 하고 있는 부침개도 있었으니...

재료:   신 김치, 밀가루, 치즈피자, 햄

흔하게 먹는 김치 부침개.
아직까지는 그저 잘게 썬 김치에 밀가루 넣고 반죽한 평범한 반죽입니다.

 


어?
왜 다 익은 부침개가 접시에 있지 않고 오븐 팬에 올라가 있는걸까요?

 


피자 치즈를 뿌리는 걸 보니, 아마도 피자처럼 구워 먹을건가 봅니다.

 


으허허헉~
그 위에 부침개를 한 장 더 얻고 햄과 치즈를 뿌려 오븐에 굽는군요.
부침개가 과연 무슨 짓을 하는 것 일까요?

 




누구냐, 넌?

 



넌 부침개란 말이다, 김치 부침개!!
하얀 치즈가 왠말이냐~

 



흠..
아이들에게 인기가 엄청 나게 좋구나.
김치 부침개도 좋아하고 피자도 좋아하는 아이들에겐, 두 가지가 합쳐진 너의 인기가 낯선 일이 아니구나.
피자처럼 쭈~욱 늘어 나는 치즈.
그렇다고 너무 기고만장 하지는 말지.

 



이런 식의 이중 생활은 너무 자주 하지는 말아라.
치즈가 너무 많이 들어 가지 않느냐... ㅜ

반응형

댓글()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요롱이+ 2011.07.11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맛이 너무 궁금해요!!
    요즘처럼 비오는 날이면 딱이겟어요 ㅎ 잘 보구 갑니다!

  3. 대관령꽁지 2011.07.11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이야 말로 한국 피자 입니다..ㅎ

  4. 하나비 2011.07.11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먹고싶어집니다 ...
    고운날되세요~~

  5. BlogIcon 소잉맘 2011.07.11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아이들에게도 인기만점인^^
    저도 이렇게 해주니 이젠 당연히 치즈를 토핑해서 먹어야 하는 줄 알더라구요~~ 하지만~햄은 안올려주었는뎅~ 역시 부지깽이님은 뭐가 달라도 달라요~^^ 아이들의 맘을 너무 잘 아신다니깐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1.07.12 0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적인 햄은 안 먹을 수록 좋은걸텐데, 하얀 치즈만 뿌리려니 모양새가 어설프더라구요. 파슬리 가루라도 있었으면 햄은 올리지 않았을거에요.

      건조한(?) 하루 되세요. ^^

  6. BlogIcon 함차가족 2011.07.11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침개의 이중생활이란 표현에 어찌나 웃었던지~
    김치부침개에 치즈라~ 어떤 맛일까 저도 한번 해봐야겠어요
    잘보고갑니다

  7. BlogIcon NNK 2011.07.11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즈를 정말 좋아하는데 ㅎㅎ
    부침개와 치즈의 만남이네요 ^^
    충분히 도전해볼 수 있겠어요 ㅎㅎ

  8. BlogIcon 이쁜때지 2011.07.11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괜찮은 아이디어같아요...
    한류붐을 타고 대박을 칠지도 모르겠습니다. ㅎㅎㅎ
    마지막 말이 압권입니다.
    치즈가 너무 많이 들어가지않느냐!! ㅎㅎㅎ

  9. 대한모 황효순 2011.07.12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요즘 처럼 비가 퍼붓는 장마철엔
    전때기가 최고라죠~~ㅎㅎ
    거기에 막걸리 한잔이몬~아옹~~~^^

  10. 명연 2011.07.29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이런 일이네요.
    저 당장 이번주에 해먹어야 하겠네요.
    김치 피자.
    사실 피자 맛있는데 그 밀가루 빵이 이상하게 싫었어요.
    김치 부침개로 하면 정말 맛잇을 것 같아요.

  11. BlogIcon Cheap Tires 2011.09.18 1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삭바삭한 누룽지까지..
    쫄깃쫄깃한 치즈..식은밥으로 해먹는
    볶음밥 우리집 주메뉴이기도 합니다..ㅋㅋ

  12. BlogIcon we buy any car 2011.09.18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 없다는 것은 아무래도 조금 심하다 싶습니다. 좀 양보해서 여기까지는 삼성의 위기 관리라고 본다고 해도, 기업 삼성도 아니고 이미 삼성의 경영 일선을 떠난 이건희 전회장에 대한 국익과 관련한 뉴스도 볼 수가 없다는 것은 조금 심하지 않은가 싶습니다. 유감스럽게도 삼성이 기업을 넘어서 또 하나의 성역이 되어가면서 동안 한편으로는 과거의 진취성을 잃고 세계 시장의 변화에 방관자가 되어가는 모습

  13. BlogIcon Orchid Recovery Kiva 2011.09.18 2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장이어서 감출 '것'도, 감출 '곳'도 없는 줄 알았던 부침개.
    하지만 감쪽같이 이중 생활을 하고 있는 부침개도 있었으니

  14. BlogIcon Orchid Recovery Center 2011.09.19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허허헉~
    그 위에 부침개를 한 장 더 얻고 햄과 치즈를 뿌려 오븐에 굽는군요.
    부침개가 과연 무슨 짓을 하는 것 일까요?

  15. BlogIcon electrical wholesalers 2011.09.22 1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사업의 베타 성격에 몇 가지 흥미로운 게시물에 대한 찾고 이것은 제가 단순히 좋은인데, 여기서 뭘 찾았는지입니다. 나는 작가의 쓰기 스타일에서 영감입니다. 내 지식을 확장하는 미래에 방문할 것입니다. 감사

  16. BlogIcon iPad Apps 2011.09.22 16: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 멋진 프로젝트를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윈도우 버전의 사이트를 점검지만, 그것에 대해 코멘트를 떠난 적이 없어요. 당신이 급하게 느끼거나 아무것도하지 말아야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무료로 그 일을 알고있다.

  17. BlogIcon Los Angeles DUI lawyer 2011.09.22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기 유틸리티 주식과 배당 기능은 은퇴 계획 및 일반 투자 계정에서 경제의 회복을 재생하는 보수적인 방법으로 적합합니다.

  18. BlogIcon tulsa abogados de 2011.09.27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이 아주 좋은 방식으로 작성하고 나를 위해 많은 유용한 정보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제가 게시물을 작성할의 구별 방법을 찾아 드리겠습니다. 이제 쉽게 내가 개념을 이해하고 구현할 수 있도록. 게시물 주셔서 감사합니다.

  19. BlogIcon free movies online 2011.10.03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흥미로운 기사. 내용은 아주 좋은 방식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일부러 이런 종류의를 읽고 즐길 수 있습니다. 좋은 지식을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

  20. BlogIcon funny videos 2011.10.24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이 궁금해집니다..
    부침개의 화려한 변신이네요..^^

  21. BlogIcon cracked iphone screen 2011.10.24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즈를 정말 좋아하는데 ㅎㅎ
    부침개와 치즈의 만남이네요 ^^
    충분히 도전해볼 수 있겠어요 ㅎㅎ

비 오는 날 달걀 프라이 먹는 법

반응형
'비가 오는 날엔 나를 찾아와 밤을 새워 괴롭히다아아아~ 비가 그쳐 가면 너도 따라서 서서히 조금씩 그쳐 가겠지이이이~♪'
정말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가사 아닌가요?
비스트의 '비가 오는 날엔'이라는 노래의 한 부분인데, 들을 때마다 감전이 되는 듯한 감동이에요.

장마철, 하루 반짝하더니 어젯밤부터 다시 주룩주룩.
마음도 늘어지고 몸도 처지는 이런 날엔 달걀 프라이 하나라도 특별하게 먹어봐요.
몸과 마음이 활력을 찾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지 모르니까요.

재료;   달걀, 소금, 빵가루

완전 간단해요.
팬에 달걀을 깨뜨리고, 반숙을 좋아한다면 그대로 노른자가 완전히 익길 원한다면 젓가락으로 노른자를 깨뜨려서 달걀의 윗 부분까지 반 정도 익었을때 빵가루를 솔솔 뿌려 조심조심 뒤집어 마저 익히면 끝.

 



방법은 완전 허무하게 간단하지만, 맛은 그렇지 않아요.

 



바삭바삭한 맛이 마치 돈까스를 먹는 것 같아요.
취향따라 케찹을 뿌리거나 그냥 먹어요.

 



자칫 방심하면 우울해 지기 쉬운 비 오는 날, 즐거운 일 하나씩 억지로라도 만들어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오늘의 할 일 - 억지로라도 즐거워지기~~~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저녁노을 2011.06.29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두툼하니...
    맛있어 보입니다.

    따라 해 볼게요.

  2. BlogIcon 짱똘이찌니 2011.06.29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한 방법인데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일반 달걀후라이 아니라 무슨 요리 같아요.
    빵가루 있으니까 한번 해먹어 봐야겠네요.

  3. 2011.06.29 07: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모피우스 2011.06.29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지깽이님은 긍정적 에너지가 넘치는 분처럼 보여집니다.

    해피.....^________^

  5. 부크맘 2011.06.29 08: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란위의 빵가루
    바삭 바삭 소리까지 맛나네요..

  6. BlogIcon 하늘엔별 2011.06.29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요거 정말 비오는 날 먹으면 딱 좋겠습니다.
    저도 있다가 하나 만들어 먹어야 겠어요. ㅎㅎㅎ

  7. BlogIcon 라이너스 2011.06.29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오는날 달걀프라이... 정말떙기는데요^^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8. BlogIcon 네오나 2011.06.2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빵가루 하나로 달걀 후라이가 별미가 되는군요.
    빗소리 들으면서 하나 먹고 싶어집니다 ㅎ

  9. BlogIcon 주리니 2011.06.29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빵가루를요?
    와아~~ 색다른데요?
    참 기발하세요^^
    저희는 달걀찜을 해 먹었는데 말예요~

  10. BlogIcon pennpenn 2011.06.29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먹음직스럽네요~
    비가 내리는 수요일을 보람 있게 보내세요~

  11. BlogIcon NNK Co. 2011.06.29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스트가 역전된것 같은 ㅎㅎ
    맛있겠어요^^

  12. BlogIcon 담빛 2011.06.29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럼 이름은 계란까스라고 해야 하는건가요~?

  13. BlogIcon +요롱이+ 2011.06.29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지깽이님의 밝은 에너지가 왠지 후라이에까지 전해진 느낌이... ㅎ

  14. BlogIcon 밍이밍이 2011.06.29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먹어봐야겠어요
    맛난 글 잘 봤습니다.
    구독신청해도 되죠^^

  15. BlogIcon 다고은 2011.06.29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하면서도 영양만점 간식 으로 딱 좋은데요.
    계란후라이에 빵가루라...ㅎㅎ 저도 먹어 보고 싶어요

  16. BlogIcon 블로그토리 2011.06.29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출근이 늦엇습니다.
    비가 많이 오든데 피해는 없으시겠죠?
    조심하세요.^^

  17. 2011.06.29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특별한 두부 구이, 햄이 있는 풍경

반응형
주룩주룩 비가 오고 있어요.
부침개가 제격인 날씨이지만, 간단한 두부 구이도 괜찮지 않을까요?
기름 지글지글한 냄새는 똑같잖아요. ^^

예쁜 모양틀 이용해서 예쁜 두부구이 만들어요.


재료;   두부, 햄, 소금, 달걀

1cm가 채 안 되는 두께로 두부를 잘라 모양틀로 구멍을 뿅~
소금을 솔솔 뿌려 두고,

 


두부와 같은 두께로 햄도 잘라 두부에 이용했던 모양틀로 모양을 뿅~

 


요렇게 모양이 나와요.

 


달걀물에 적셔서 기름 약간 두른 팬에 굽기

 







이렇게 보니 예쁜 두부 액자 같아요.
제목은 '햄이 있는 풍경~' ^^





맛있는 두부를 더욱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단순한 두부 구이에 햄 하나 곁들여 맛있고 예쁘게 즐겨요.

 





아무 재료와도 잘 어울리는 두부, 이래서 두부를 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니까요. ^^

반응형

댓글()
  1. BlogIcon 복돌이^^ 2011.06.01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정성과 사랑이 느껴지는 음식이네요..^^
    아이들도 참 좋아할듯 하구요
    나들이 갈때 도시락으로도 좋을듯 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 BlogIcon 하랑사랑 2011.06.0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박..ㅋㅋㅋ
    너무 깜찍하잖아요.
    이거 너무 좋은 아이디어인데요.
    완전 센스 만점 소리 듣겠어요.
    담에 손님 오면 이 요리 꼭 해야겠네요 ㅋ

    • BlogIcon 부지깽이 2011.06.02 0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기들, 정말 좋아하겠지요?
      6학년 사내아이인 작은 녀석도 눈이 동그래지더군요. ㅎㅎ

      하랑이, 한결이 모두 건강한 하루 되세요.

  3. BlogIcon 레오 2011.06.01 12: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식은 100% 정성입니다
    불가능한 것 중 하나가 요리사 되기 입니다 ㅎㅎ

  4. BlogIcon 하늘엔별 2011.06.01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너무 이쁘고 먹음직스럽네요.
    막걸리 한 잔 하면 딱이겠어요. ㅎㅎㅎ

  5. BlogIcon 담빛 2011.06.0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라면~+_+
    두부좋아하지 않는 제 남친도 먹인거갇아요~@@
    안에 있는 햄만 빼 먹지 않는다면~ㅎ

  6.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1.06.01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있어요...
    햄이있는 풍경!
    부지깽이님!
    정말 아이디어 요리네요...
    즐겁게다녀 갑니다. ^*^

  7. BlogIcon 소잉맘 2011.06.01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돌,백일떡을 이렇게 해주는데 그 백설기가 생각이 나네요~^^
    사랑담은 두부액자네요~

  8. BlogIcon 시골아낙네 2011.06.01 2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나...
    어쩌면 저렇게 이쁜 두부구이가 있답니까~^^
    모양틀 같은것 한번도 사용한적이 없는 아낙인지라...
    그저 보는것만으로도 너무 먹고싶고 행복하네요~ㅎ
    음..애들은 이미 다 커버렸지만 저 모양틀 하나 장만하고 싶어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부지깽이님~~~

    • BlogIcon 부지깽이 2011.06.02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공~ 한참 피곤하실 시간이실텐데, 감사합니다~
      우리 고등학생 딸도 좋아하는 걸 보아하니, 아드님들도 그렇지 않을까요? ^^ 딸과 아들은 다를까요? ㅎ

      오늘도 어쩌면 이 시간쯤이면 일 하시고 계실지 모르겠군요.
      건강한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