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 치즈전, 평범한 호박전이 지루해서

전통음식별미|2020. 6. 22. 11:26
반응형

애호박 치즈 부침개

 

전과 피자 사이 어디쯤에서 헤매는 부침개에요. ㅎ

동그란 애호박전을 좋아하는데 같은 걸 계속 먹다 보니 지루해져서 만들어 봤어요.

 

의외로 말캉한 애호박과 쫄깃한 치즈가 잘 어울려요.

아이들도 좋아 할만한 색다른 호박전입니다.

 

준비물;   애호박, 피자치즈, 슬라이스 치즈, 파슬리 가루, 소금, 밀가루, 달걀, 기름

 

동그랗게 썰어 소금 조금 뿌려 10여분 절이기

 

 

밀가루나 부침가루 묻혀 탈탈 털어 풀어둔 달걀에 퐁당

 

 

기름 둘러 앞뒤로 지지기.   여기까지는 일반 적인 애호박전.   간 봐야 하니까 두세개 얌얌. ^^

 

 

가스 불 끈 뒤 피자 치즈 얹고

 

 

슬라이스 치즈 얹어 팬 뚜껑 덮어 치즈 녹을 잠깐 동안만 아주 약불로 녹이기

 

 

파슬리가루 솔솔~   없으면 쪽파 쫑쫑 썰어 얹어도 OK

 

 

쫄깃하고 살캉 말랑한 애호박이 꿀떡꿀떡 잘도 넘어가요.

 

 

크래커 스모어딥, 초초간단 맥주 안주

 

반응형

댓글()
  1. BlogIcon 잡쓰 박선생 2020.06.22 1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애호박전 만들기, 동글동글 귀여운 애호박 동그랑땡

반응형

애호박 전, 애호박 부침개 만들기


동글동글 귀여운 애호박 동그랑땡


쉽고 간단한 과정에 비해 정성들인 것 처럼 보이는 요리중 하나가 애호박 전.


즉, 가성비가 갑 of 갑 이라는..


두개에 천원씩 하는 가격이 더욱 마음에 드는 맛있는 애호박 전입니다.



준비물;   애호박, 달걀, 밀가루(부침가루), 소금, 식용유


애호박을 약 0.3mm 두께로 동그랗게 잘라 간 맞을만큼 소금을 조금씩 골고루 뿌려 20여분 그대로 둬요.


소금이 녹으며 물이 조금 생기는데, 밀가루 바르기 전에 마른 행주나 주방티슈를 사용해 살짝 눌러 제거해도 되고 그냥 해도 되요.



호박이 절여 지는 동안 넓은 접시에 밀가루나 부침가루 담고, 달걀도 소금 조금 넣어 곱게 풀어둡니다.


절여진 애호박에 밀가루 묻혀 두세번 탈탈 털어



달걀물에 퐁당, 앞뒤로 담가



달궈진 팬에 식용유 두르고 하나씩 건져 올려 앞 뒤로 노릇하게 지져요.


애호박 요리


원하는 만큼 익었나 젓가락으로 쑤욱 찔러서 확인.


사람마다 다른데 저는 약간 덜 익은 듯 살캉 씹히는 정도가 좋더라고요.


애호박 부침개


풀어둔 달걀물이 호박의 양과 딱 맞아 다 쓰면 좋은데, 그런 경우는 10번 중에 0.5~1% 의 확율.


호박 다 부치고 마지막에 달걀 부쳐 호로록~ ^^





동글동글 귀여운 애호박전, 애호박 동그랑땡.


가운데를 파내고 새우나 고기를 채워 부치면 두 단계 쯤 직위 상승.


애호박 동그랑땡


간단하게 밥상을 빛 낼 수 있는 좋은 메뉴입니다~~


애호박전 만들기


남은 잡채, 처음처럼 맛있게 데우는법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