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자연인이다 자연인 밥상 따라하기, 무청 버섯 영양밥

전통음식별미|2019.03.06 20:27

별미 무청 버섯 영양밥, 나는 자연인이다 자연인 밥상 따라하기

 

'나는 자연인이다'를 보면 밥할때 쌀만 하는게 아니라 99%는 무언가를 꼭 넣더군요.

무슨무슨 약초에 버섯, 산삼, 밥물도 고로쇠 물 등을 넣어 밥을 짓더라고요.

 

밥만 먹어도 힘이 불끈불끈 솟을 것 같은. ^^

 

그래서 따라 만들어 봤어요, 있는거 없는거 다 넣었습니다.

 

준비물;   쌀, 무청, 말린 표고버섯, 감말랭이, 대추, 밤, 양념간장(간장+마늘+파+참기름+깨소금+설탕+후추)

 

무청은 김장할때 소금으로만 절여 둔것을 물에 담갔다가 삶아 껍질 벗긴거에요.

물에 불린 말린 표고, 직접 만든 감말랭이, 씨 뺀 대추, 껍질 벗겨 냉동실에 넣어 두었던 밤.

 

있는 대로 다 꺼냈어요.  

 

나는 자연인이다 자연인 밥상 따라하기

 

쌀은 처음엔 얼른 헹궈버리고 살살 비벼 문지른 뒤 물을 받아 헹구길 4~5번 해서

 

무청 버섯 영양밥

 

밥솥에 넣었어요.   밥물은 일반 밥할때와 똑같이 하거나 쬐끔만 덜 넣으면 되요.

 

 

준비된 재료들을 올리고 나에겐 장작불과 가마솥이 없으니까 전기압력밥솥에 밥을 했어요.

밥이 되는 동안 재료들을 넣고 양념장을 만들었어요.

 

 

밥이 다 된 후 보니 얹었던 재료들이 그자리에 그대로 있어 놀랐다는..

 

 

자연인의 밥 무청 버섯 영양밥!

자연인의 밥상에 많이 올라오는 고추 마늘 장아찌와 약촛물인척 하는 아메리카노 ㅎㅎㅎ

 

 

밥 반 채소 반

 

 

'나는 자연인이다 여기는 산속이다' 상상하며 양념장에 슥슥 비벼 고추 장아찌 하나씩 올려 정말 맛있게 냠냠 먹었습니다. ^^

 

 

겨울 부츠 손질해서 보관하는 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