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단 말려 들어가는 점퍼 손질하기

안감이 짧아 끝단 말려 들어가는 점퍼 손지법

 

저렴하지만 가볍고 따수워서 잘 입고 다니는 점퍼가 있어요.

딱 한가지 눈에 거슬리는 것이 있으니..

바로 안감이 겉감보다 짧아 허리 단이 안으로 말려 들어 가는거에요.

 

입고 나가는 뒷모습을 볼때 마다 눈에 너무 거슬려 간단하게 손봤습니다.

 

 

입으면 바로 이런 모습

 

 

이 만큼이 안으로 말려 들어갔어요.

 

 

안감과 겉감을 잘 맞춰서 펴고

 

 

지금 계절의 옷은 두꺼워 조금 신경쓰면 겉으로 표시가 나지 않기도 하고, 특히 이 옷은 덧대 모양낸 부분이 있어 그곳을 꿰매면 더군다나 표시날 일이 전혀 없어요.

 

 

안감과 비슷한 색으로 바느질 시작, 편하게 시침질로 했는데 보이는 곳은 짧게 안으로 들어 가는 부분은 길게 해서 빨리빨리 꿰맸어요.

 

 

짜잔~  바느질 끝.....이라고 생각했는데

 

 

으악! 너무 밑단에만 맞추다 보니 바느질선을 경계로 이젠 위가 울어요. ㅠ

 

사실 동생이 등산갔다가 똑같은 점퍼를 두개 사서 하나는 자기가 하나는 남편을 주었거든요.

두개가 다 밑단이 말려 들어 가서 남편거를 먼저 손 보고 이 사진은 동생거 하면서 찍은건데, 남편거는 상태가 덜 심각했는지 이렇게 바느질 해도 울지 않고 매끄럽게 잘 됐는데, 동생거는 이렇게 울어 버리네요.

 

 

바느질 한거 뜯고 안감을 적당히 위아래로 당겨서 다시 했어요.

음.... 위아래 조금씩 손해 봤다고 해야 할까요 ㅎ

그래도 손 안 본것 보다는 훨씬 나아졌습니다.

 

 

고구마 깍두기, 나박나박 써는게 포인트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