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쟁반 깨끗하게 닦는법, 집콕 덕에 집안일

 

설거지 할때 놓치기 쉬운 쟁반 광내기

 

 

요즘 코로나19 탓에 마음대로 돌아 다니지 못하고 많은 시간 '집콕' 덕에 살림살이를 쬐끔 꼼꼼히 보고 있어요.

그동안 눈에 안 보이던 것들이 보이니 할일이 자꾸 생기네요.

 

그 중에 하나가 플라스틱 쟁반 닦기, 특히 무심히 지나쳤던 쟁반 뒷면을 보고 뜨악!

 

부끄럽지만 전과 후 사진 올려봅니다. ;;ㅎㅎ;;

 

준비물;   락스, 철수세미, 설거지용 칫솔

 

으~ 부끄부끄

뭐가 그리 바쁜지 몇년씩 사용중인데도 상표 스티커도 미처 못 떼고 설거지도 대충대충했나봐요.

(마치 남의 일인듯. ㅋ)

 

 

물에 락스를 대충 3:7 정도로 섞어서

 

 

쟁반의 앞과 뒤쪽에 골고루 발라

 

 

그대로 10분 이상 두었어요.   남은 락스물에는 수세미들을 담가 소독했구요.

 

 

10분 뒤 철수세미를 사용해 힘을 많이 주면 상할수 있으니까 세밀하게(?) 힘을 준 듯 만 듯 하게 조절하며 문질러 닦아요. 모서리 움푹 들어간 곳이나 수세미로 닦기 힘든 곳은 칫솔로 문질렀어요.

 

 

앞면도 열심히 문질러 닦아요.

 

 

짜잔~ 반짝반짝.   속이 다 후련~ 

 

 

무늬들도 더 선명해졌어요.

 

다시 한번 주의점:   너무 세게 닦으면 상처 나고 벗겨져 되돌릴수 없어지니 힘 조절 필수.  

잘 안닦이는 부분도 여러번 반복적으로 살살 닦다 보면 깨끗해져요.

 

 

미세먼지 잡아주는 미나리 잔뜩 부침개

 

댓글()
  1. BlogIcon 땅꾸새 2020.03.16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