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국수 활용 두겹 국수 파이, 맛있어 정신줄 놓음

간식도시락|2020. 5. 21. 11:11

남은 국수 맛있게 먹는 법

 

스스로 고백합니다, 저는 눈대중이라곤 1도 없어요.

그래서 항상 국수나 스파게티 삶을때 면이 한그릇씩 남아요. ㅎ

 

면과 국물 혹은 소스가 딱 맞아 떨어지는 날은 에야디야 ♬ 어깨춤이 절로 날 지경.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소면 삶은게 남았어요.

하지만 예전처럼 좌절하진 않아요, 남은 국수를 맛있게 먹는 법을 찾아냈거든요.

 

준비물;   삶은 국수, 소금, 간장, 설탕, 케첩, 식용유

 

잔치국수 만들어 엄마 드리고 남은 이삼일된 국수 이만큼~

 

 

소금과 간장으로 간 맞춰 잘 버무려

 

 

팬에 기름 넉넉히 두르고 면을 고르게 잘 펴서 구워요.

 

 

중약불로 놓고 끈기를 갖고 노릇해질 때까지 앞 뒤로 구웠어요.

팬 가운데까지 잘 구워지도록 가스불에 맞춰 팬을 움직여 줬구요.

 

 

 

설탕과 케첩을 뿌렸어요.

 

 

국수가 이렇게 바삭 고소할 일인지..

국수가 남아 만들어 먹을게 아니라 일부러라도 삶아 만들어 먹을 만한 국수 파이

 

 

딱 두겹 파이 ㅎ

정신줄 놓고 맛있게 먹었습니다.

 

 

락스 얼룩 바지, 개성있게 되살려 입기

 

댓글()
  1. BlogIcon 땅꾸새 2020.05.21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