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오이지 김밥, 개운한 여름 김밥

간식도시락|2020. 6. 10. 12:56

시원하고 개운한 여름 김밥, 통오이지 김밥

 

오이지가 제대로 익어 참 맛있어요.

꼭 짜서 무치거나 찬물 붓고 파 송송, 고춧가루 조금 넣어 물김치 만들면 이만한 여름 반찬만한게 없는 듯 해요.

 

여기에 하나더 추가! 불 쓸일 전혀 없이 휘리릭 말기만 하면 되는 오이지 김밥.

감히 여름 대표 김밥이라고 해도 손색없어요.

 

준비물;   밥, 통 오이지, 김밥용 김, 소금, 참기름, 깨소금

 

오이지가 무지 짠거 아시죵?

길게 반 갈라(시간 단축 하려면 두세군데 갈라요) 물 갈아 가며 반나절쯤 우려 끝에 조금 잘라 먹어 보며 짠기를 5%쯤 남기고 모두 빼 꽉 짜요.

 

 

하얀 밥에 오이지의 짠 정도에 맞춰 소금 넣거나 말거나 하고 참기름과 깨소금 넣어 비비고

 

 

씹는 느낌이 좋아 까만 흑미밥도 같은 방법으로 준비했어요.

 

 

통오이지 넣고 돌돌돌돌~  김 끝에 물 조금 발라 말면 풀리지 않아요.

 

 

흑미밥도 돌돌돌돌~

 

 

 

생오이와는 다른 느낌의 오이지 씹는 맛, 시원하고 개운하고 깔끔합니다.

 

 

더운날, 만사가 귀찮을때 만들어 먹기 딱 좋은.

 

 

마늘쫑 건새우 볶음, 비린내 없이 깔끔하게 볶는 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