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강, 마늘 쓰기 편하게 보관하는 대박 방법

생강 마늘, 쓰기 편하게 보관하는 정말 좋은 방법

 

이렇게 좋은 방법을 이제야 깨달았다니 그저 애석할 뿐..... ㅜ^^ㅜ

지금껏 마늘이나 생강이 있으면(거의 대량) 한꺼번에 빻아 두었다가 전용 용기에 들어갈 만큼 나누어 비닐봉지에 담아 얼렸다가 사용할 때 미리 꺼내 녹여 용기에 넣어 사용했어요.

 

그러다 보면 담았던 비닐에 묻은 마늘이 아까워 물로 헹구느라 번거롭고 냉동실 자리도 많이 차지하고...

아무튼 여러가지가 복잡.

이런 문제를 한방에 해결하는 방법!!

 

 

언니가 생강을 주었어요, 생강은 김치 담그지 않는 이상 한꺼번에 많이 먹을 일이 없어 잘 보관해야 해요.

흙 씻고 껍질 잘 벗겨서 믹서기에 쉽게 갈리도록 작게 썰어 일단 갈아요.

 

물기가 적어 잘 안 갈릴 수도 있는데 숟가락으로 잘 모아 가며 갈던지, 약간의 물을 섞어 갈아도 좋아요.

 

야무진 마무리를 위해서 일회용 봉지보다는 지퍼백이 나을 듯.

적당량 담고

 

믹서기에 묻은 생강은 물 조금 넣어 헹구어 따로 냉장고에 두어요.

생선이나 고기 요리할 때 사용해요.

 

공기 빼가면 지퍼 잠그고 고르고 평평하게 잘 펴서 칼의 등 쪽으로 적당한 간격으로 금을 내요.

금 낼때 바닥까지 눌러 확실하게 만들어야 나중에 깔끔하게 잘 잘라져요.

 

이대로 냉동실로 직행~   마늘도 역시 같은 방법이에요.

일단 얼면 좀 험하게 다루어도 괜찮지만 얼기 전에는 이 모습 그대로 얼려야 모양이 유지돼요.

 

사용할 때는 적당한 양만큼 톡톡 잘라 사용해요.

대박 편해요.   깔끔해요.   단정해요.   이제야 알았다는 게 억울할 지경이에요. 

 

큰 대형 인형 속까지 깨끗하게 세탁하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