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달걀찜, 양과 영양이 두 배 ^^

두부 계란찜

양과 영양이 두 배로 ㅎ

 

(넣기 나름이겠지만) 두부를 넣어서 달걀찜의 양이 늘어나요.

요즘처럼 하늘 높은 줄 모르는 달걀 가격이 부담스러울 땐 이렇게 양 늘려 먹는 것도 괜찮지 않나요? ㅎ

(음... 이건 마치 옛날 보릿 고개에 죽 쒀 먹었다던 그 느낌)

 

덩달아 영양도 두배입니다.

 

준비물;   달걀, 두부, 호박, 당근, 소금, 고춧가루, 깨소금, 맛술

 

채소는 있는거 잘게 썰어 넣고, 두부는 칼날 옆으로 뉘어 으깼어요.

 

물 양은 달걀의 1/2인데 저는 좀 빡빡한 느낌이더군요.   두부가 들어가서 일까요?   

다음엔 물 양을 조금 더 늘리려구요.

 

비린내 맛 잡아 줄 맛술, 소금, 고춧가루, 깨소금, 채소, 두부 넣고 섞어요.

 

불에 직접 올리면 눌어붙기 쉬워 채반 얹고 20여분 쪘어요.

체반 사용하면 물이 끓으며 그릇이 튕기는 소리가 시끄럽게 나는 걸 막을 수 있어 좋아요.

 

한쪽을 살짝 들춰 보아 익은 것 확인하고 불 껐어요.

 

영양 가득 두부 달걀찜

 

희끗희끗한 것이 두부예요.

간혹 느껴지는 두부의 맛과 향이 음~~ 맛있어요. ^^

 

하늘 마(열매 마) 부추 전 만들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