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원어치 알감자로 훈훈한 간식 세 가지

이 더운 날 감자 삶는 게 내키지 않지만, 이천 원짜리 알감자가 탐나게 많이 담겨 있어 한 봉지 들고 왔어요.

주방과 거실의 창문이란 창문은 다 열어 놓고 감자를 삶기 시작했어요.

힘들게 삶은(ㅎ) 감자니까 한 종류 음식만 만들긴 아까워 세 가지 만들었어요.

세 가지 모두 기본 재료는 삶은 감자라 이천 원어치 몽땅 삶았어요.

 

준비물;   알감자

             조림 감자 - 간장, 올리고당, 생수

             감자 샐러드 - 오이, 당근, 양파, 마요네즈, 머스터드 소스, 소금

             휴게소 감자 - 포도씨유, 설탕

 

삶아서 껍질을 벗기면 쉽기도 하고 얇게 벗겨져서 영양 손실을 줄일 수 있어요.

 

 

 

첫번째, 알감자 조림.

 

삶은 감자 중 작은 걸로 대충 1/3 쯤 덜어 물과 간장의 비율을 3:1로 잡아 붓고,

올리고당이나 물엿을 달달할 만큼 넣어 섞어 약불에서 졸여요.

이미 익은 감자니까 간이 배도록만 졸이면 되요.

 

졸일때 숟가락으로 뒤적이면 감자가 부셔질 수도 있으니, 냄비 손잡이를 잡고 까불려 뒤섞어요.

 

 

 

뚜껑을 열고 국물이 안 보일만큼 졸여야 보송보송한 감자 조림이 되요.

밥 반찬도 좋고 맨 입에 그냥 먹어도 좋아요.

 

 

 

두번째, 휴게소 감자.

포도씨유나 버터를 두른 팬에 감자를 넣고 이리 저리 굴려 가며 노릇하게 구워요.

 

 

 

식성에 따라 소금이나 설탕을 뿌려먹어요.

저는 하얀 설탕 뿌렸어요.

아이들의 열열한 환영이 보장 되는 간식이에요. ^^

 

 

 

세번째, 감자 샐러드.

 

감자를 삶을때 밑 재료를 손질해요.

오이와 당근을 잘게 썰어 소금 뿌려 절여 두고, 양파 역시 잘게 잘라 매운 맛 가시게 생수에 담가 두어요.

감자가 뜨거울때 숟가락 등으로 으깨고, 오이와 당근과 양파를 면보에 꼭 짜서 마요네즈와 머스터드 소스랑 감자에 넣고 골고루 섞어요.

 

 

 

식빵에 샌드해서 먹어도 맛있고 맨 입에 먹어도 맛있어요.

들어가는 수고에 비해 고급스러워 보이는 간식이에요. ㅎ

 

 

 

뚝딱뚝딱 세 가지 간식이 만들어졌어요.

역시 제일 먼저 바닥난 건 휴게소 감자.

 

이천 원 들여 만든 간식치고는 꽤 훌륭하지 않나요? ^^

 

댓글()

정신 번쩍 폭탄 감자샌드위치

제철 맞은 감자로 샐러드를 만들었어요.

떡 본 김에 제사지내는 거니까, 샐러드 만든 김에 샌드위치도 만들었어요.

감자 샐러드 샌드위치는 흔한 맛이라, 어른을 위해 '폭탄 청양고추 샌드위치'를 따로 만들었어요.

 

 

준비물;   감자, 오이, 당근, 양파, 청양 고추, 마요네즈, 머스터드소스, 식빵

 

제일 처음 할 일은 감자 삶기.

감자가 익는 동안 나머지 재료들 손질해요.

 

오이 잘게 잘라 소금 뿌려 저려 두고,

 

 

 

양파는 잘게 잘라 매운 맛 빠지라고 생수에 담가 두고,

 

 

 

당근도 잘게 잘라 소금 뿌려 저려 두고, 청양 고추는 씨채로 잘게 잘라 두어요.

 

 

 

감자가 다 익으면 껍질 벗겨 으깨고,

 

 

 

절여 두었던 오이, 당근, 양파를 넣는데 면보를 이용해 꽉 짜서 넣어요, 꽈악~~

그래야 물기도 안 생기고 꼬들꼬들 맛있어요.

소금에 절인거라 간이 짤것 같다 싶으면 물에 재빠르게 한 번 헹구어 짜요. 

마요네즈와 머스트드를 간 맞을 만큼 넣고 비벼요.

 

이 상태로 간식이나 밥반찬으로 먹어도 굿~~

 

 

 

다른 그릇에 감자 샐러드를 덜어 청양 고추를 넣고 골고루 섞었어요.

 

 

 

아무래도 속을 넣고 식빵 가장자리를 자르는게 모양이 더 날텐데,

잘라낸 식빵 가장자리에 샐러드가 조금씩 묻어 있으면 나중에 먹기가 좀 그렇더라고요.

가장자리를 먼저 잘라내고 속을 두툼하게 넣었어요.

 

 

 

 

 

청양 고추 숑숑 박힌 고추샌드위치.

오이인 줄 착각하고 먹었다가는 3초 후에 정신 번쩍 나는 경험을 하겠지요? ^^

 

 

 

'먹을테면 먹어봐~'

각 세우고 덤비는 샌드위치. ㅎ

 

 

 

뽀얀 식빵 속에 고추 폭탄을 감추고 있는 앙큼한 샌드위치.

매운 거 못 먹어도 크게 걱정 없어요.

부드러운 감자 샐러드가 매운 맛을 살살 달래주더군요. ^^

 

이럴 줄 알았으면 고추를 두 배로 더 넣을걸 그랬어요.

 

댓글()

우리 아이 아침밥 먹게 하는 몇 가지들

새벽 5시 50분에 밥 먹는 딸이나 6시 50분에 먹는 아들이나 입안이 깔깔한 것 똑 같을 거에요.
1시간 먼저 일어나는 누나보다 더 괴로워하며 일어나는 아들을 보면 확실히 그런 것 같아요. ^^

나도 나이 든 축에 속한다는 걸 나타내는 건지, 아이들이 물 만 밥일지언정 한 숟갈이라도 밥을 뜨고 나가야 온종일 마음이 편합니다.
그래서 새벽밥, 혹은 아침밥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들 위주로 해서 든든하게 먹고 하루를 시작하길 바라고 있어요.
대부분 좋아하는 것 한 두 가지만 상에 올려요.
비몽사몽인 아침엔 반 공기가 채 안 되게 먹기에 여러 가지 반찬 올려 봐야 먹지도 않으니까요.

어떤 날들의 아침 반찬을 모아 봤습니다.


@직접 만든 동그랑땡
준비물;  갈은 돼지고기, 당근, 양파, 달걀, 후추, 소금, 빵가루, 맛술, 마늘, 생강

갈은 돼지고기에 후추, 마늘, 생강, 맛술을 넣고 잠시 재워 두고,

 


당근과 양파를 곱게 다져 고기에 나머지 양념들과 함께 넣고 골고루 반죽을 해요.
달걀은 고기가 뭉쳐 질 만큼의 양을 넣어요.

 


붙지 않게 담아(접시 위에 랩을 깔면 힘 안 들이고 뗄 수 있어요)  냉동실에서 약간 얼려

 


떼어내 일회용 봉투에 담아 냉동실에 넣어 두면 편리하게 먹을 수 있어요.

 


기름 아주 약간만 두르고 구워낸 따끈한 엄마표 동그랑땡.
이른 아침밥이지만 밥 반 공기 뚝딱입니다.

 



@달콤한 꿀떡과 천마차
어떤 날은 말랑한 떡과 든든하고 따뜻한 천마차를 주기도 했어요.
부담없는 아침이지요.



@맛살 달걀 말이
준비물:   달걀, 소금, 맛살

맛살 넣고 만든 달걀 말이.

 


달걀로 만든 건 다 좋아하는 아이들이라, 달걀 말이는 언제나 환영 받고 있어요.
딸아이는 케찹 콕 찍어 맛있게 먹지요.

 



@감자 샐러드 포켓 샌드위치
준비물;   감자 삶아 으깬 것, 당근, 오이, 양파, 맛살, 소금, 마요네즈, 식빵

전날 감자 샐러드를 만들어 냉장고에 두었다가 새벽에 만들어 주면 밥 차리기 보다 간편해요.

감자 삶아 지는 동안 오이와 당근은 약간 굵게 다져서 소금 뿌려 두고, 양파도 다져 물에 헹구어 물기 빼두어요.
삶아진 감자를 포크로 으깨고 절인 채소와 양파를 깨끗한 면보를 이용해 물기를 꽉 짜서 다진 맛살과 마요네즈를 넣고 버무려요.

 


다음 날 새벽엔 전자레인지에 살짝 돌린 따뜻한 식빵에 감자 샐러드 담아 틀로 찍어 내기만 하면 되요.

 


@쉬어 가는 느낌의 금요일 밥상, 3분 함박 스테이크와 친구들.

토요일마다 쉬게 된 올해.
어쩐지 주말이 토요일이 아니라 금요일 같아서, 금요일엔 마음이 여유로워요.
일주일을 열심히 달려 온 아이들에게 상을 주는 기분으로 3분 스테이크를. ㅎㅎ(헝~ 나 나쁜 엄만가봥~)

3분 함박 스테이크를 정성스럽게(??) 전자레인지에 데워서,

 


이렇게 한 접시 가득 차려주면, 접시가 아주 깨끗하게 비워집니다. ^^

 


아침밥은 꼭 먹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고, 굳이 넘어가지 않는 걸 억지로 먹을 필요는 없다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어요.
건강하게 커야 한다는 부담이 없는 어른이라면, 먹든 안 먹든 각자 개인의 몸과 맘에 맞는 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어릴 때부터 아침을 먹던 습관이 몸에 밴 우리 아이들, 어쩌다 간혹 한 숟갈 겨우 뜨고 학교에 가는 날은 아침 10시가 되기도 전에 배가 고파오고 힘이 없어진다고 해요.
작은 아이는 혹시 자기가 안 먹으려고 해도 억지로라도 먹여 달라고 하더군요.
습관이란 이렇게 무서운 건가 봐요.  ^ㅇ ^

댓글()
  1. BlogIcon 담빛 2012.03.16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침 안 먹는게 습관이 되서^^;;;
    그래도 챙겨야한다면 전 가벼운 스프나 두유같은게 좋더라구요

  2. BlogIcon 대한모 황효순 2012.03.16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을 위해 조금이라도
    먹어줘야~ㅎㅎ
    울 애들이 지들이 알아서
    챙겨 먹고 가요.^^;

  3. BlogIcon 둥이 아빠 2012.03.16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애기들 간식으로 해주면 넘 좋아할꺼 같아요^^

  4. BlogIcon *저녁노을* 2012.03.17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이 정말 좋아할 것 같네요.

    잘 보고가요

  5. BlogIcon 도랑가재 2012.03.17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아침밥을 가끔 거르지만,
    표시가 나더라구요.
    특히 아이들이라면 한숟갈이라도 꼬옥 먹여야지요.
    전 그렇게 생각해요.ㅎ
    특히 아침메뉴가 위 사진들처럼 나와준다면야
    얼마나 좋겠어요.ㅎ

  6. BlogIcon 비바리 2012.03.19 0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녀들 아침밥 먹이기
    다들 힘들어 하더군요
    부지깽이님 요리솜씨 제가 올만이지요?
    역시 정성이 가득..
    아이들이 안 먹고 베기나요?
    ㅎㅎㅎㅎ
    나른한 봄입니다.
    봄나물요리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 BlogIcon 부지깽이 2012.03.19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분 요리가 비바리님 보기 쪼매 민망하구만요. ㅎ

      비바리님 봄 나물 요리들 보고 저도 많이 먹으려고 하고 있어요. 엄마가 무치신 하루나 겉절이에 홀딱 반해서 저도 한 봉지 사왔어요. 보약 삼아 봄나물 많이많이 먹으려고 합니다. ^^